제3장    소리의 길이

 

제6항   모음의 장단을 구별하여 발음하되, 단어의 첫 음절에서만 긴소리가 나타나는 것을 원칙

         으로 한다.

        (1) 눈보라[눈:보라]         말씨[말:씨]            밤나무[밤:나무]

             많다[만:타]                멀리[멀:리]            벌리다[벌:리다]

        (2) 첫눈[천눈]                참말[참말]             쌍동밤[쌍동밤]

             수많이[수:마니]         눈멀다[눈멀다]       떠벌리다[떠벌리다]

  

      다만, 합성어의 경우에는 둘째 음절 이하에서도 분명한 긴소리를 인정한다.

           반신반의[반:신 바:늬/반:신 바:니]    재삼재사[재:삼 재:사]

 

   [붙임] 용언의 단음절 어간에 어미 ‘-아/어’가 결합되어 한 음절로 축약되는 경우에도 긴소리로

             발음한다

           보아→봐[봐:]            기어→겨[겨:]           되어→돼[돼:]

           두어→둬[둬:]            하여→해[해:]

 

       다만, ‘오아→와, 지어→져, 찌어→쪄, 치어→쳐’ 등은 긴소리로 발음하지 않는다.

 

제7항   긴소리를 가진 음절이라도, 다음과 같은 경우에는 짧게 발음한다.

        1. 단음절인 용언 어간에 모음으로 시작된 어미가 결합되는 경우

                 감다[감:따]-감으니[가므니]          밟다[밥:따]-밟으면[발브면]

                 신다[신:따]-신어[시너]              알다[알:다]-알아[아라]

 

              다만, 다음과 같은 경우에는 예외적이다

                 끌다[끌:다]-끌어[끄:러]             떫다[떫:다]-떫은[떨:븐]

                 벌다[벌:다]-벌어[버:러]             썰다[썰:다]-썰어[써:러]

                 없다[업:따]-없으니[업:쓰니]

 

        2. 용언 어간에 피동, 사동의 접미사가 결합되는 경우

                 감다[감:따]-감기다[감기다]          꼬다[꼬:다]-꼬이다[꼬이다]

                 밟다[밥:따]-밟히다[발피다]

 

               다만, 다음과 같은 경우에는 예외적이다

                 끌리다[끌:리다]                    벌리다[벌:리다]

                 없애다[업:쌔다]

         [붙임] 다음과 같은 합성어에서는 본디의 길이에 관계 없이 짧게 발음한다

                       밀-물      썰-물      쏜-살-같이            작은-아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