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항   받침 ‘ㄷ, ㅌ(ㄾ)’이 조사나 접미사의 모음 ‘ㅣ’와 결합되는 경우에는, [ㅈ, ㅊ]으로

          바꾸어서 뒤 음절 첫소리로 옮겨 발음한다.

             곧이듣다[고지듣따]      굳이[구지]             미닫이[미다지]

             땀받이[땀바지]             밭이[바치]             벼훑이[벼훌치]

 

  [붙임] ‘ㄷ’ 뒤에 접미사 ‘히’가 결합되어 ‘티’를 이루는 것은 [치]로 발음한다.

            굳히다[구치다]         닫히다[다치다]         묻히다[무치다]

 

제18항  받침 ‘ㄱ(ㄲ, ㅋ, ㄳ, ㄺ), ㄷ(ㅅ, ㅆ, ㅈ, ㅊ, ㅌ, ㅎ), ㅂ(ㅍ, ㄼ, ㄿ, ㅄ)’은 ‘ㄴ, ㅁ’ 앞에서

        [ㅇ, ㄴ, ㅁ]으로 발음한다.

           먹는[멍는]                국물[궁물]               깎는[깡는]

           키읔만[키응만]         몫몫이[몽목씨]         긁는[긍는]

           흙만[흥만]                닫는[단는]               짓는[진:는]

           옷맵시[온맵시]         있는[인는]               맞는[만는]

           젖멍울[전멍울]         쫓는[쫀는]               꽃망울[꼰망울]

           붙는[분는]               놓는[논는]                잡는[잠는]

           밥물[밤물]               앞마당[암마당]         밟는[밤는]

           읊는[음는]               없는[엄:는]               값매다[감매다]

 

   [붙임] 두 단어를 이어서 한 마디로 발음하는 경우에도 이와 같다.

           책 넣는다[챙넌는다]     흙 말리다[흥말리다]    옷 맞추다[온마추다]

           밥 먹는다[밤멍는다]     값 매기다[감매기다]

 

제19항  받침 ‘ㅁ, ㅇ’ 뒤에 연결되는 ‘ㄹ’은 [ㄴ]으로 발음한다.

           담력[담:녁]            침략[침냑]             강릉[강능]

           항로[항:노]            대통령[대:통녕]

 

   [붙임] 받침 ‘ㄱ, ㅂ’ 뒤에 연결되는 ‘ㄹ’도 [ㄴ]으로 발음한다.

           막론[막논→망논]     백리[백니→뱅니]    협력[협녁→혐녁]    십리[십니→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