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항  받침 ‘ㅎ’의 발음은 다음과 같다.

        1. ‘ㅎ(ㄶ, ㅀ)’ 뒤에 ‘ㄱ, ㄷ, ㅈ’이 결합되는 경우에는, 뒤 음절 첫소리와 합쳐서 [ㅋ, ㅌ, ㅊ]으로

           발음한다.

           놓고[노코]             좋던[조:턴]            쌓지[싸치]

           많고[만:코]            않던[안턴]             닳지[달치]

 

       [붙임 1]  받침 ‘ㄱ(ㄺ), ㄷ, ㅂ(ㄼ), ㅈ(ㄵ)’이 뒤 음절 첫소리 ‘ㅎ’과 결합되는 경우에도, 역시

                    두 소리를 합쳐서 [ㅋ, ㅌ, ㅍ, ㅊ]으로 발음한다.

           각하[가카]             먹히다[머키다]         밝히다[발키다]

           맏형[마텽]             좁히다[조피다]         넓히다[널피다]

           꽂히다[꼬치다]      앉히다[안치다]

        [붙임 2] 규정에 따라 ‘ㄷ’으로 발음되는 ‘ㅅ, ㅈ, ㅊ, ㅌ’의 경우에는 이에 준한다.

           옷 한 벌[오탄벌]       낮 한때[나탄때]        꽃 한 송이[꼬탄송이]

           숱하다[수타다]

 

        2. ‘ㅎ(ㄶ, ㅀ)’ 뒤에 ‘ㅅ’이 결합되는 경우에는, ‘ㅅ’을 [ㅆ]으로 발음한다.

           닿소 [다쏘]            많소[만:쏘]            싫소[실쏘]

 

        3. ‘ㅎ’ 뒤에 ‘ㄴ’이 결합되는 경우에는, [ㄴ]으로 발음한다.

           놓는[논는]             쌓네[싼네]

         [붙임] ‘ㄶ, ㅀ’뒤에 ‘ㄴ’이 결합되는 경우에는, ‘ㅎ’을 발음하지 않는다.

           않네[안네]          않는[안는]       뚫네[뚤네→뚤레]       뚫는[뚤는→뚤른]

           * ‘뚫네[뚤네→뚤레] 뚫는[뚤는→뚤른]’에 대해서는 제20항 참조.

        4. ‘ㅎ(ㄶ, ㅀ)’ 뒤에 모음으로 시작된 어미나 접미사가 결합되는 경우에는, ‘ㅎ’을 발음하지 않는다.

           낳은[나은]             놓아[노아]             쌓이다[싸이다]

           많아[마:나]            않은[아는]             닳아[다라]

           싫어도[시러도]

 

제13항  홑받침이나 쌍받침이 모음으로 시작된 조사나 어미, 접미사와 결합되는 경우에는, 제 음가

         대로 뒤 음절 첫소리로 옮겨 발음한다.

           깎아[까까]             옷이[오시]             있어[이써]

           낮이[나지]             꽂아[꼬자]             꽃을[꼬츨]

           쫓아[쪼차]             밭에[바테]             앞으로[아프로]

           덮이다[더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