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운의 변동 

                                             음운의 변동 규칙                    사잇소리 현상

음운의 변동 규칙  

                     

음운의 변동 규칙이란, 형태소가 다른 형태소와 결합할 때에 그 환경에 따라서 발음이 달라지는 현상을 말한다. 음운의 변동에는 크게 교체, 탈락, 첨가, 축약 현상으로 나눌 수 있다.

 

● 음운의 교체

1. 음절의 끝소리 규칙

→ 국어에서 음절의 끝소리로 발음될 수 있는 자음은 ‘ㄱ,ㄴ,ㄷ,ㄹ,ㅁ,ㅂ,ㅇ’의 일곱 소리 뿐이다. 이 외의 자음이 음절 끝에 오면 일곱 자음 중의 하나로 바뀌게 되는 현상을 말한다.

㈎ ㅍ→ㅂ

예) 잎 →[입], 앞 →[압]

㈏ ㅅ, ㅆ, ㅈ, ㅊ, ㅌ, ㅎ → ㄷ

예) 옷 →[옫], 있고 →[읻꼬], 낮 →[낟], 꽃 →[꼳], 바깥 →[바깓], 히읗 →[히읃]

㈐ ㄲ, ㅋ, ㄱ → ㄱ

예) 밖 →[박], 부엌 →[부억]

 

2. 비음화

→ 음절 끝 자음이 그 뒤에 오는 자음과 만날 때, 어느 한쪽이 다른 쪽 자음을 닮아서 그와 비슷한 성질을 가진 자음이나 같은 소리로 바뀌기도 하고, 양쪽이 서로 닮아서 두 소리가 다 바뀌기도 하는 현상을 말한다.

 'ㅂ, ㄷ, ㄱ'(파열음) + 'ㅁ, ㄴ'(비음) ⇒ 'ㅁ, ㄴ, ㅇ'(비음) + 'ㅁ, ㄴ'(비음) : <역행동화>

            밥물 → [밤물],                   잡는다 → [잠는다],      

            앞날 → [압날] → [암날],    값만 → [갑만] → [감만]

            맏며느리 → [만며느리],      받는다 → [반는다],     밭머리 → [받머리] → [반머리]

            국물 → [궁물],                   속는다 → [송는다],     

            부엌문 → [부억문] → [부엉문],       흙냄새 → [흑냄새] → [흥냄새]

 'ㅁ, ㅇ'(비음) + 'ㄹ'(유음) ⇒ 'ㅁ, ㅇ' (비음) + 'ㄴ'(비음) : <순행동화>

            남루 → [남누],           종로 → [종노]

            삼림 → [삼님],           감람나무 → [감남나무]

            망라 → [망나],       

 'ㅂ, ㄷ, ㄱ'(파열음) + 'ㄹ'(유음) ⇒'ㅂ, ㄷ, ㄱ' + 'ㄴ' ⇒'ㅁ, ㄴ, ㅇ'(비음) + 'ㄴ'(비음) : <상호동화>

            섭리 → [섭니] → [섬니],            몇 리 → [멷 리] → [멷 니] → [면니]

            백로 → [백노] → [뱅노],            막론 → [막논] → [망논]

            합리 → [합니] → [함니]

 

3. 유음화

→ 끝소리가 'ㄹ'인 음절 뒤에 첫소리가 'ㄴ'인 음절이 연결되거나 첫소리가 'ㄹ'인 음절 앞에 끝소리가 'ㄴ'인 음절이 연결될 때, 'ㄴ'이 'ㄹ'로 바뀌는 현상이다.

① 'ㄴ(ㄹ)' + 'ㄹ(ㄴ)' ⇒ 'ㄹ' + 'ㄹ'

            신라 → [실라],    난로 → [날로],    칼날 → [칼랄],   천리 → [철리]

            길눈 → [길룬],    일년 → [일련]

② 'ㅀ,  ㄾ' + 'ㄴ'  ⇒ 'ㄹ' + 'ㄹ'

            앓는 → [알는] → [알른]           끓는 → [끌는] → [끌른]

            훑는 → [훌는] → [훌른]           핥는 → [할는] → [할른]

 

4. 구개음화

→ 'ㅣ'모음 동화 현상의 일종으로, 끝소리가 'ㄷ, ㅌ'인 형태소가 모음 'ㅣ'나 반모음 'ㅣ'로 시작되는 형식형태소와 만나면, 그 'ㄷ,ㅌ'이  구개음 'ㅈ,ㅊ'으로 되는 현상이다.  'ㄷ' 뒤에 형식형태소 '히'가 오면, 먼저 'ㄷ'과 'ㅎ'이 결합하여 'ㅌ'이 된 다음, 'ㅌ'이 구개음화하여 'ㅊ'이 된다.

예) 굳 + 이 → 굳이 → [구디] → [구지]

     해돋 + 이 → 해돋이 → [해도디] → [해도지]

     같 + 이 → 같이 → [가티] → [가치]

     닫+히+다 → 닫히다 → [다티다] → [다치다]

     굳+히+다 → 굳히다 → [구티다] → [구치다]

※ 구개음화가 일어나 이미 굳어진 예(역사적 변천)

     디다 > 지다,   뎌 > 져 > 저,   됴타 > 죠타 > 좋다,   텬디 > 쳔지 > 천지,  디나다 > 지나다,   티다 > 치다

 

5. 두음법칙

→ 'ㄹ'이 단어의 첫머리에 올 때, 'ㅏ, ㅓ, ㅗ, ㅜ, ㅡ, ㅐ, ㅔ, ㅚ' 앞에서는 'ㄴ'으로 변하는 현상이다.

예) 로인(老人) → 노인

 

● 음운의 탈락

1. 'ㅎ'탈락

→ 'ㅎ'이 끝소리인 어간이 모음으로 시작하는 어미나 접미사와 결합할 때 'ㅎ'이 탈락하는 현상이다.

예) 좋으면[조으면],  귀찮으니[귀차느니],  낳은[나은],  많아[마:나],  싫어도[시러도],  닳아[다라]

     부헝 > 부엉이,  빈혀 > 비녀,  싸호다 > 싸우다 (역사적 변천 과정에서 나타나는 탈락)

 

2. 'ㄹ'탈락

→ 'ㄹ'이 끝소리인 어근이 다른 어근이나 접사와 결합하거나, 'ㄹ'이 끝소리인 어간이 어미와 결합할 때, 'ㄹ'이 탈락하는 현상이다.

예) 울 + 는 → 우는,   살 + 시다 → 사시다,   날 + 니 → 나니

     다달이,  싸전,  화살,  부나비,  소나무,  바느질,  따님,  여닫이,  마소

 

3. 자음군 단순화

→ 자음이 두 개 연결된 자음군이 음절의 끝소리에 놓이게 되면 둘 중 하나만 남고 나머지 하나는 탈락하는 현상이다.

① 겹받침의 발음은 하나만 발음되는데, 규칙은 위와 같다.

㉠ ‘ㅄ, ㄳ, ㄽ, ㄾ, ㄵ’은 첫째 자음으로 발음된다.

예) 값 →[갑], 몫 →[목], 외곬 →[외골], 핥고 →[할꼬], 앉고 →[안꼬]

㉡ ‘ㄻ, ㄿ’은 둘째 자음으로 발음된다.

예) 젊다 →[점따], 읊지 →[읍찌]

㉢ 'ㄺ, ㄼ'은 불규칙적이다.

예) 읽고 →[일꼬], 읽지 →[익찌], 넓다 →[널따], 밟다 →[밥따]

# 'ㄺ'은 'ㄱ'으로 발음되며, 다만 용언의 어간 끝소리 'ㄺ'은 'ㄱ' 앞에서 'ㄹ'로 발음한다.

예> 맑게[말께],   묽고[물꼬],   얽거나[얼꺼나],   늙고[늘꼬]

# 'ㄼ'은 'ㄹ'로 발음되며, 다만 '밟-'은 자음 앞에서 [밥-]으로, '넓-'은 다음의 두 경우에만 [넙]으로 발음한다.

예> 여덟[여덜], 얇다[얄따], 넓다[널따], 밟다[밥따], 밟지[밥찌], 밟고[밥꼬], 넓죽하다[넙쭈카다], 넓둥글다[넙뚱글다]

② 끝소리 자음 + 모음으로 시작되는 형식형태소 → 끝소리 자음은 다음 음절의 첫소리로 발음된다. 

예) 옷이 →[오시],  값이 →[갑시]→[갑씨],  값을 →[갑슬]→[갑쓸]

③ 끝소리 자음 + 실질형태소 → 끝소리 자음이 대표음으로 바뀌었다가 다음 음절의 첫소리로 발음된다.

예) 옷 안 →[옫 안] →[오단],     값 없다 →[갑업다] →[가법따]

   밭+아래→[받아래]→[바다래],       맛+없다→[맏+업다]→[마덥따]

     헛+웃음→[헏우슴]→[허두슴],       꽃+위→[꼳+위]→[꼬 뒤]

     닭+앞에→[닥+아페]→[다가페],      값+있는→[갑+읻는]→[가빈는]

     <다만>, '맛있다, 멋있다'는 [마싣따], [머싣따]로도 발음할 수 있다.(표준발음법 제15항)

 

4. 모음 탈락

동음탈락 : 가+아서 → 가서,  서+었다 → 섰다,   타+았다 → 탔다.  펴+어 → 펴

'ㅡ' 탈락 : 쓰+어라 → 써라,  담그+아 → 담가,   크+어 → 커,    고프+아 → 고파

 

● 음운의 축약

1. 거센소리되기

→ 'ㅎ'과 'ㄱ, ㄷ, ㅂ, ㅈ'이 연결될 때, 'ㅋ, ㅌ, ㅍ, ㅊ'과 같은 거센소리로 변하는 현상이다.

예) 맏형[마텽], 좁히다[조피다], 놓고[노코], 좋고[조코], 많다[만타], 옳지[올치], 잡히다[자피다], 먹히다[머키다],  닫히다[다티다] → [다치다]

 

2. 음절 축약

→ 'ㅣ'와 'ㅓ'가 만나서 'ㅕ'로 바뀌거나, 'ㅗ, ㅜ'가 'ㅏ, ㅓ' 앞에서 'ㅘ, ㅝ'로 바뀌는 현상이다.

예) 오 + 아서 → 와서,               두 + 었다 → 뒀다,             띄 + 이다 → 띄다,

      되 + 어 → 돼,                     가리 + 어 → 가려,

      보이어 → 뵈어, 보여           쏘이어 → 쐬어, 쏘여         뜨이어 → 띄어, 뜨여

      누이어 → 뉘어, 누여           트이어 → 틔어, 트여         쓰이어 → 씌어, 쓰여

 

● 음운의 첨가

1. 사잇소리 현상

→ 두 개의 형태소나 단어가 결합하여 합성어가 될 때, 뒤의 예사소리가 된소리로 변하거나, 'ㄴ' 도는 'ㄴㄴ'이 첨가되어 소리가 나는 현상이다.(아래 내용 참조)

예) 길가[길까],  잇몸[인몸]

 

● 모음 동화

 → 'ㅣ'모음 동화 현상의 일종으로, 앞 음절의 모음이 후설모음 <ㅏ,ㅓ,ㅗ,ㅜ>이고, 뒤 음절에 전설모음 'ㅣ'가 오면, 앞 음절의 후설모음이 <ㅐ, ㅔ, ㅚ, ㅟ>로 변하는 현상

     모음동화에 의한 발음은 표준발음에서 인정하지 않는다.  다만 '냄비(←남비), 새끼(←삿기), 멋쟁이(←멋장이), 시골내기(←시골나기), 동댕이치다(←동당이치다)' 등은 오늘날의 언어 사용에서 아주 굳어진 말로 표준어로 인정한다.

예) 아비 → [애비]                   잡히다 → [자피다] → [재피다]

      어미 → [에미]                   먹이다 → [머기다] → [메기다]

      고기 → [괴기]                   속이다 → [소기다] → [쇠기다]

     굶기다 → [굼기다] → [궁기다] → [귕기다],     죽이다 → [주기다] → [쥐기다]

 

● 모음 조화

양성모음(ㅏ, ㅗ)은 양성모음끼리, 음성모음(ㅓ, ㅜ, ㅡ, ㅣ)은 음성모음끼리 어울리는 현상

깎아, 깎아서, 깎아도, 깎아라, 깎았다.

먹어, 먹어서, 먹어도, 먹어라, 먹었다.

비어, 비어서, 비어도, 비어라, 비었다.

① 의성어와 의태어에서 가장 뚜렷하게 나타나는 현상.

예) 오목오목/우묵우묵,             팔락팔락/펄럭펄럭,           졸졸/줄줄

② 모음동화의 일종으로, 한국어의 중요한 특질 가운데 하나다.

③ 용언의 활용 과정에서도 모음조화가 반영됨.

예) 곱 + 아 → 고와,        무겁 + 어 → 무거워

④ 현대국어에서는 모음조화가 잘 지켜지지 않는 경우도 많다.

예) 보슬보슬, 소근소근, 꼼질꼼질, 산들산들, 반들반들, 남실남실,  대굴대굴, 생글생글, 아름다워, 차가워, 날카로워, 놀라워

* '깡충깡충(센말은 '껑충껑충'임),  오뚝이'가 표준어임. → 표준어 규정<제8항> "양성 모음이 음성모음으로 바뀌어 굳어진 다음 단어는 음성 모음 형태를 표준어로 삼는다." 

 

● 된소리되기

* 안울림소리 뒤에 안울림 예사소리(ㄱ,ㄷ,ㅂ,ㅅ,ㅈ)가 오면, 그 예사소리가 된소리로 발음되는 것

예) 입 + 고 → [입꼬]                           앞 + 길 → [압길] → [압낄]

      젖 + 소 → [젇소] → [젇쏘]           책 + 도 → [책또]

* 끝소리가 'ㄴ, ㅁ'인 용언 어간에 예사소리로 시작되는 어미가 이어지면 된소리로 발음되는 것

예) 넘 + 고 → [넘꼬]                            넘 + 더라 → [넘떠라]

      신 + 고 → [신꼬]                            신 + 지 → [신찌]

 사잇소리 현상  

                    

● 사잇소리 현상이란?

① 합성 명사(순우리말 + 순우리말, 순우리말 + 한자어)를 이룰 때, 앞말의 끝소리가 울림소리(모음, ㄴ,ㄹ,ㅁ,ㅇ)이고 뒷말의 첫소리가 안울림 예사소리이면, 뒤의 예사소리가 된소리로 변하는 현상으로, 이때 앞말이 모음으로 끝났으면 사이시옷을 받침으로 적는다.

밤 + 길 → 밤길[밤낄],    촌 + 사람 → 촌사람[촌싸람],    등 + 불 → 등불[등뿔]

초 + 불 → 촛불[초뿔],    배 + 사공 → 뱃사공[배싸공],    장마 + 비 → 장맛비[장마삐]

② '한자어 + 한자어'로 된 합성어에서 사이시옷을 적어주는 경우는 다음에 한한다.

세(貰) + 방(房) → 셋방[세빵],          고(庫) + 간(間) → 곳간[고깐]

수(數) + 자(字) → 숫자[수짜]           차(車) + 간(間) → 찻간[차깐]

퇴(退) + 간(間) → 툇간[퇴깐],          회(回) + 수(數) → 횟수[회쑤]  

③ 사잇소리 현상이 있고 없음에 따라 뜻이 달라지기도 함.

나무 + 집 → 나무집[나무집] (나무로 만든 집)

나무 + 집 → 나뭇집[나무찝] (나무를 파는 집)

고기 + 배 → 고기배[고기배] (고기의 배)

고기 + 배 → 고깃배[고기빼] (고기를 잡는 배)

④ 앞말이 모음으로 끝나고 뒷말이 ' , , '으로 시작되며, 발음할 때 ' '소리가 덧나는 경우

이 + 몸 → 잇몸[인몸],         코 + 날 → 콧날[콘날]

⑤ 뒷말이 모음 'ㅣ'나 반모음 'ㅣ'로 시작될 때에, 'ㄴ'이 하나 혹은 둘이 겹쳐 나는 경우

집 + 일 → 집일 → [집닐] → [짐닐]

솔 + 잎 → [솔닙] → [솔립]

아래 + 이 → 아랫니 → [아랜니]

⑥ 사잇소리 현상에는 규칙성이 적어 예외가 많다.

방법[방법], 고가[고가], 간단[간단], 효과[효과], 고래기름[고래기름], 기와집[기와집], 은돈[은돈]

김밥[김:밥] - 아침밥[아침빱]

인사말[인사말], 머리말[머리말] - 노랫말[노랜말], 혼잣말[혼잔말]

고무줄[고무줄] - 빨랫줄[빨랟쭐, 빨래쭐]

회수(回收)[회수] - 횟수(回數)[회쑤, 휃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