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건대'인가, '생각컨대'인가

 

한글 맞춤법 제40항을 보면, "어간의 끝음절 ‘하’의 ‘ㅏ’가 줄고 ‘ㅎ’이 다음 음절의 첫소리와 어울려 거센소리로 될 적에는 거센소리로 적는다."라고 되어 있으며, 또한 붙임 2에는 "어간의 끝음절 ‘하’가 아주 줄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라고 되어 있다.

 

그렇다면, 어간의 '하'를 완전히 생략하는 경우와 'ㅏ'만 생략하는 경우는 어떻게 구별하는가?

 

무성음(ㄴ,ㄹ,ㅁ,ㅇ을 제외한 자음) 뒤에서는 '하'가 통째로 탈락되나, 유성음(모음과 'ㄴ,ㄹ,ㅁ,ㅇ) 뒤에서는 '하'에서 'ㅏ'만 탈락되고 'ㅎ'은 그대로 살려서 다음 음절의 첫소리와 어울려 거센소리로 적게 된다.

 

'하'가 통째로 생략되는 경우

      거북하지         →    거북지

      생각하건대      →    생각건대

      넉넉하지         →    넉넉지

      깨끗하지         →    깨끗지

 

'하'의 'ㅏ'만 생략되는 경우

      다정하지         →    다정치

      청하건대         →    청컨대

      실천하도록      →    실천토록

      사임하고자      →    사임코자

      간편하지         →    간편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