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치다'와 '깨우치다'

'깨치다'가 와야 할 자리에 '깨우치다'를 대신 쓰는 경우가 너무도 많다. '깨우치다'는 '깨치다'의 어근에 사동접미사인 '-우-'가 들어간 형태로, '깨닫게 하다' '깨달아 알게 하다'라는 뜻이 된다.  그러므로 상황에 따라 적절히 선택해야 할 일이다.

그는 열심히 노력하여 스스로 도를 깨우친 사람이다. (→ 깨친, 깨달은)
      이제 북한도 핵 · 미사일 외교의 한계를 깨우친 것 같다. (→ 깨친, 깨달은)
      영수도 비로소 공부하는 방법에 대해 깨우쳤다. (→ 깨쳤다, 깨달았다)

선생님께서 인호의 잘못된 생각을 깨쳤다. (→ 깨우쳤다)
      아이의 죽음이 그의 인생관이 잘못되었음을 깨쳤다. (→ 깨우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