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엾어'와 '가여워'

 「표준어 규정 1988」에서는 종래의 기준과는 달리 '복수표준어'를 인정하였다. 어떤 '뜻'을 나타내는 두 개 이상의 '형태'를 다 같이 표준으로 인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원칙을 적용한 낱말이 꽤 많은데, '가엾다와 가엽다' 도 그 가운데 하나이다.

여기서 가엾다와 가엽다 두 기본형에만 복수 표준어 규정이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이들의 여러 가지 활용형에도 이 규정이 포괄적으로 적용된다. 예를 들면,

    ⑴ ㄱ. 가엾+고                     ⑵ ㄱ. 가엾+지

        ㄴ. 가엽+고                         ㄴ. 가엽+지

    ⑶ ㄱ. 가엾+구나                  ⑷ ㄱ. 가엾+도다

        ㄴ. 가엽+구나                      ㄴ. 가엽+도다

    ⑸ ㄱ. 가엾+으니                  ⑹ ㄱ.가엾+으면

        ㄴ. 가엽+으니→가여우니      ㄴ. 가엽+으면→가여우면

    ⑺ ㄱ. 가엾+어서                  ⑻ ㄱ. 가엾+었다

        ㄴ. 가엽+어서→가여워서      ㄴ. 가엽+었다→가여웠다.

⑴∼⑷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고,-지,-구나,-도다' 들과 같이 '닿소리'로 시작되는 어미 앞에서는 어간 '가엾-'과 '가엽-'에 다 같이 아무런 형태 변화가 일어나지 않는다. 그런데 ⑸∼⑻과 같이 '홀소리'로 시작되는 어미 '-으니, -으면, -어서, -었' 들이 연결될 때에는 사정이 달라진다. '가엾-'의 경우는 아무런 형태 변화가 없다. 이에 반하여 '가엽-'의 경우는 그 뒤에 홀소리 어미가 연결되면 형태가 각각 '가여우니, 가여우면, 가여워서, 가여웠다'들로 바뀐다. 이러한 현상을 'ㅂ불규칙 활용'이라 한다. '가엽-'의 경우는 이 최종적인 형태들이 표준이 된다.

요컨대, '가엾고/가엽고, 가엾지/가엽지. 가엾으면/가여우면, 가엾었다/가여웠다, 가엾어라/가여워라'들이 다 표준이다. 이들 중에서 어느 것을 사용할 것인가는 전적으로 사용자가 선택할 문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