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되다'와 '광복하다'

8.15를 가리켜 어떤이는 8.15해방이라 하고, 어떤이는 8.15광복이라 하기도 한다.  줄곧 8.15해방이라고 해 오다가 대체로 10여 년 전부터 8.15광복이 널리 쓰이기 시작하였다. 그런데 해방과 광복과의 거리는 매우 멀다.
   국어 사전에는 해방의 뜻을 다음과 같이 풀이하고 있다.

해방 : 꼼짝 못하게 얽어 매었던 것이나 가두었던 것을 풀어 놓음.

그러니 여기서 파생된 동사 해방하다의 뜻은 '~것을 풀어 놓다'가 되며, 해방되다의 뜻은 '~것에서 풀려 나다'가 되는 것이다.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1945년 8월 15일에 우리는 '해방한 것인가?', '해방된 것인가?'.  우리는 '해방된' 것이다. 몇몇 강대국들의 도움으로 우리는 일본의 사슬에서 풀려난 것이다. 다시 말하면 8.15 해방이라는 말에는 우리가 '남의 도움으로' 풀려 났다는, 곧 수동적인 의미가 가득 담겨 있다. 그 밑바닥에는 우리를 '풀어 준' 몇몇 강대국들에 대한, 강요된 감사의 뜻이 깔려 있다고도 할 수 있다. 그래서 이 말을 쓰지 말자는 것이다.
  광복을 국어 사전에서 찾아 보면 다음과 같이 되어 있다.

광복 : 잃었던 나라나 국토를 다시 회복함.

그러나 광복하다는 낱말은 능동사이다. 주체적인 활동의 결과를 뜻하는 것이다. 제대로 알고 쓴다면, 피동사 광복되다를 꼭 써야 할 일은 많지 않을 것이다. 이렇게 볼 때에 8.15광복이라는 표현은 우리가 '능동적으로' 우리 나라를 되찾았다는 것에 의미의 중심이 있다.
   그렇다, 그것은 8.15 해방이 아니라, 8.15 광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