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치다'와 '닫히다'

다음의 두 낱말은 모두 '닫다'에서 파생된 말들이다. '닫다'의 어근에다 각각 '-치-'와 '-히-'라는 형태소가 결합되어 이루어진 파생어이다. 그런데 이 두 낱말은 발음이 똑같이 [다치다]여서 그 구별이 쉽지 않으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닫치다' → '닫(어간)+치(강세 선어말어미)+다(종결어미)'의 구조로 이루어진 낱말이다. 즉 '닫다'의 힘줌말이라고 할 수 있다. '닫다'와 마찬가지로 타동사인데, '닫다'는 예사로운 동작을 가리키는 데 비하여, '닫치다'는 센 동작을 가리키는 차이가 있을 뿐이다.

☞ 그 때에야 철이는 문을 닫았다. → 화가 난 철이는 발길로 문을 닫쳤다.
  ☞ 너는 지각을 했으면 입이나 닫치지, 무슨 잔말이냐?
             (# 닥치다 : 남에게, '하던 말을 그만두고 입을 다물다'라는 말을 명령할 때 이르는 말)

▶'닫히다' → '닫(어간)+히(피동접미사)+다(종결어미)'의 구조로 이루어진 낱말이다.  즉 '닫다'의 피동사이다.  "무엇에 의해 닫혀지는 것"을 뜻함.

☞ 바람에 방문이 저절로 닫히다
  ☞ 문이 잘 닫힌다.

다치다 : 상하거나 상처를 입다 (넘어져 무릎을 다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