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튼'과 '아뭏든'

'아무튼'으로 표기하는 것이 옳다.

▶ '아무튼'을 자주 '아뭏든'으로 혼동하여 적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은 그 발음이 같고, 이 말이 '아뭏다'에서 온 말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글 맞춤법 규정 제 40항 [붙임3]에서, 용언에서 부사로 전성된 단어 중에 다음과 같은 단어들은 그 본 모양을 밝히지 않고 소리나는 대로 적는다고 하였다.

       결단코, 결코, 기필코, 무심코, 아무튼, 요컨대, 정녕코, 필연코, 하마터면, 하여튼, 한사코

이것은 위 단어들이 용언적 기능(서술적 기능)을 지니고 있지 않을 뿐더러, 형태가 변하지 않는 부사를 활용의 형태와 연관시킬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또한 '아뭏다'는 '아무렇다'의 잘못인 말로, '아무튼'을 '아뭏든'으로 그 원래 형태를 밝혀 적을 때 근거가 되는 말도 아니다.

그러므로, '아무튼'은 '아무러하든(아무렇든)'에서 멀어져 부사로 굳어진 말로, 더 이상 어원을 밝혀 적을 필요가 없는 말일뿐더러, '아뭏든'으로 적을 근거도 없는 것이다.

                                                                                    * 출처 : <국립국어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