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board_vr.gif

 

            제 3 절      보조 용언

 

제47항   보조 용언은 띄어 씀을 원칙으로 하되, 경우에 따라 붙여 씀도 허용한다.

                                             (ㄱ을 원칙으로 하고 ㄴ을 허용함.)

                     ㄱ                                     ㄴ

            불이 꺼져 간다.                 불이 꺼져간다.

            내 힘으로 막아 낸다.         내 힘으로 막아낸다.

            어머니를 도와 드린다.       어머니를 도와드린다.

            그릇을 깨뜨려 버렸다.       그릇을 깨뜨려버렸다.

            비가 올 듯하다.                 비가 올듯하다.

            그 일은 할 만하다.             그 일은 할만하다.

            일이 될 법하다.                 일이 될법하다.

            비가 올 성싶다.                 비가 올성싶다.

            잘 아는 척한다.                 잘 아는척한다.

 

   다만, 앞말에 조사가 붙거나 앞말이 합성 동사인 경우, 그리고 중간에 조사가 들어갈 적에는

     그 뒤에 오는 보조 용언은 띄어 쓴다.

           잘도 놀아만 나는구나!                책을 읽어도 보고…

           네가 덤벼들어 보아라.                강물에 떠내려가 버렸다. 

           그가 올 듯도 하다.                     잘난 체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