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태도나 성격, 감정과 관련되는 우리말                                          
 

 가즈럽다

 아무 것도 없으면서 가진 체하는 건방진 태도가 있다

 감궂다

 음충맞게 험상궂다

 강구다

 무엇을 주의하여 듣느라고 귀를 기울이다

 강다짐

 까닭 없이 남을 억누르고 꾸짖는 것

 강밭다

 몹시 야박하고 인색하다

 강새암

 연인이나 배우자에 대한 질투나 시새움

 개염

 부러운 마음으로 샘하여 탐내는 욕심

 갱충적다

 조심성이 없고 아둔하다

 갸기

 몹시 얄밉게 보이는 거만한 태도

 거탈

 실상이 아닌 다만 겉으로 나타나는 태도

 결기

 못마땅한 것을 참지 못하고 성을 내거나, 딱 잘라 행동하는 성미.

 괘장

 처음에는 그럴 듯이 하다가 갑자기 딴전을 부리는 것

 굼슬겁다

 성질이 서근서근하고 상냥하다

 궁냥

 사물을 처리하거나 밝히거나 하기 위하여 이리저리 깊이 헤아리는 생각

 궁싯거리다

 어찌할 바를 몰라 이리저리 머뭇거리다.

 궤란쩍다

 행동이 건방지고 주제 넘다

 끌밋하다

 차림새나 인물이 깨끗하고 미끈하여 시원하다.

 남상거리다

 얄미운 태도로 자꾸 넘어다보다

 낫낫하다

 사물의 감촉이 몹시 연하고 부드러운 상태나 사람의 말과 글이 감칠맛이 있을 때, 친절하고 부드럽게 사람을 대하는 태도.

 냉갈령

 몹시 매정하고 쌀쌀한 태도

 넉장뽑다

 어떤 일이나 행동에 있어서 태도가 분명하지 않고 어물어물하다.

 네뚜리

 사람이나 물건을 업신여기어 대수롭지 않게 보는 것.

 두남두다

 가엾게 여기어 돌보아주다

 두루춘풍

 누구에게나 모나지 않게 다 좋도록 인격으로 대하는 것.

 드살

 사람을 휘어잡아 다루는 힘.

 만수받이

 매우 귀찮게 구는 말이나 행동을 싫증내지 않고 좋게 잘 받아 주는 일

 모대기다

 ①어떤 문제나 생각이 풀리지 않아 고심하다.   ②괴롭거나 안타깝거나 하여 몸을 이리저리 뒤틀며 움직이다.

 모르쇠

 아무 것도 모르는 체하거나 모른다고 잡아 떼는 일

 몽태치다

 남의 물건을 슬그머니 훔치어 가지다

 바대

 바탕의 품

 바르집다

 덮어두어야 할 다른 사람의 비밀을 여러 사람이 있는 자리에서 끄집어 내어 이야기하다.

 발림수

 비위를 맞추어 달래는 수단이나 꾀.

 발싸심

 무슨 일을 하고 싶어서 애를 쓰며 들먹거리는 짓.

 배상부리다

 거만스러운 태도로 몸을 아끼고 꾀만 부리다.

 배참

 꾸지람을 듣고 그 화풀이를 다른 데에 하는 것.

 뱀뱀이

 예의나 도덕에 대한 교양, 곧 어른을 공경할 줄 아는 버릇.

 보깨다

 뜻대로 되지 않아 마음이 번거롭게 자꾸 쓰이다.

 비쌔다

 수더분한 맛이 적어서 무슨 일에나 한데 어울리기를 싫어한다.

 사날

 거리낌없이 저 하고 싶은 대로만 하는 태도, 또는 그러한 성미

 산망

 하는 짓이 까불까불하고 좀스러운 것

 섟

 서슬에 불끈 일어나는 감정

 설레발

 지나치게 서둘러 대며 부산하게 구는 짓

 섭수

 말을 하거나 일을 다루어 처리하는 능력이나 솜씨

 술속

 의뭉스러운 마음의 속내

 아망

 아이들이 부리는 오기

 알심

 속으로 은근히 동정하는 마음, 보기보다는 야무진 힘

 야로

 남에게 숨기고 있는 우물쭈물한 셈속이나 수작

 어리눅다

 잘났으면서도 짐짓 못난 체하는 것.

 엉너리

 남의 환심을 사기 위하여 어벌쩡하게 서두르는 짓.

 여탐

 웃어른의 뜻을 미리 더듬거나 정중히 여쭈는 일.

 오새

 사물의 속내를 잘 분간하는 능력이나 분수(북한)

 으질

 기질이 매우 약하고 웬만한 일에도 겁이나 두려움을 타는 성질.

 주니

 ①몹시 지루함을 느끼는 싫증   ② 두렵거나 확고한 자신이 없어서 망설이는 마음

 지닐총

 한 번 듣거나 보거나 한 것을 잊지 않고 오래 지니는 총기

 타발병

 이러저러한 조건과 구실을 대어 타발을 하는 것이 버릇으로 된 태도

 턱거리

 구실을 만들 자료나 남에게 찌드렁이를 붙일 만한 핑계

 트레바리

 까닭없이 남의 말에 반대하기를 좋아하는 성격

 틀거지

 듬직하고 위엄이 있는 겉꼴

포달

 악을 쓰고 함부로 욕을 하며 대드는 암팡스러운 꼴

  푸접

 '인정미'나 '붙임성'을 이르는 말

 피새

 급하고 날카로와 걸핏하면 화를 잘 내는 성질

 하리놀다

 남을 헐뜯어 윗사람에게 일러 바치다.

 혜힐

 슬기롭고 민첩함

 흐락

 올바르게 정신을 쏟지 않고 장난으로 하는 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