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 말'을 가리키는 우리말 이름들                                                
 

      circle36_orange.gif

 각통질

 소장수가 우시장에 소를 내기 전에 배가 크게 보이게 하려고 여물이나 풀, 심지어는 맹물을 강제로 먹이기도 하는 것.

 귀다래기

 귀가 작은 소

 길치

 주로 남쪽 지방에서 나는 황소로, 살은 쪘으나 억세지 못한 소

 단매소

 농삿집에서 기르는 단 한 짝밖에 없는 소

 둘치(둘소)

 자라긴 다 자랐으나 무슨 까닭에서건 새끼를 낳지 못하는 암짐승. 그것이 소면 '둘소', 개는 '둘암캐', 돼지는 '둘암퇘지' 등이 되는 것이다.

 나남치

 함경남도 나남 지방의 소. 다리가 짧고 몸집이 큰 비육우이다.

 뜸베질

 소가 뿔로 마구 들이받는 짓

 마라소

 두 마리의 소를 결어 밭을 갈 때 연장이 도는 안쪽을 담당하는 소. 힘이 약한 소가 마라소가 됨.

 마주나무

 말이나 소를 매어두는 나무

 벽창호

 평안북도 벽동, 창성 지방에서 나는 크고 힘이 센 소

 부사리

 머리로 잘 받는 버릇이 있는 황소

 불암소

 털빛이 누르스름하고 붉은 암소

 불친소

 '악대소'라고도 하며, 주로 고기로 잡아 먹기 위해 불알을 까서 기른 소

 비게질

 소가 나무나 돌, 언덕 같은 데에 몸을 비비대는 짓

 엇부루기

 아직 큰 소가 되기 전의 수송아지

 영각

 황소가 암소를 찾느라 서러운 듯 길게 뽑아 우는 소리

 외알제기

 다리를 절게 된 말이나 소를 일컫는 말

웨나소 

 두 마리 소가 밭을 갈 때에 왼쪽의 소.  힘이 센 소를 왼쪽에 둔다.

 찌러기

 성질이 몹시 사나운 황소

 차부소

 짐 싣는 수레를 끄는 큰 소

 

 

      circle36_orange.gif

 간자말

 이마와 뺨이 흰 말.

 고라말

 황고랑(누런 빛깔의 말) 가운데 등에만 검은 털이 난 말.

 공고라

 황고랑 가운데 주둥이가 검은 말.

 구렁말

 밤빛의 말.

 담가라말

 털빛이 완전히 검지 않고 거무스름한 가라말.

 돗총이

 검푸른 빛의 말

 딸콩말

 작은 말.

 먹총이

 검은 털과 흰 털이 섞여 난 말

 버새

 암노새와 수말, 또는 암나귀와 수말 사이에 난 잡종. 수컷은 번식력이 없다.

 부루말

 백마(白馬).

 외쪽박이

 뒷발의 왼쪽이 흰 말.

 워라말

 털빛이 얼룩얼룩한 말.

 은총이

 불알이 흰 말

 적부루마

 흰 털과 붉은 털이 섞여 있는 말

 절따말

 붉은 빛깔의 말

 찬간자

 간자말 중에서 몸빛이 푸른 말.

 총이말

 갈기와 꼬리가 파르스름한 부루말.

 황고랑

 누른 빛깔의 말

 황부루

 황고랑 가운데 흰 털이 섞인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