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관련되는 우리말                                                                 
 

 간나위

 간사스러운 사람

 갈가위

 인색하여 제 실속만 탐하는 사람

 감돌이

 '감발저뀌'라고도 함. 어떤 사소한 이익을 보고 살살 감돌아들며 악착같이 달라드는 사람

 감때꾼

 생김새나 모양이 매우 험상궂고 몹시 사나운 사람

 거위영장

 몸은 여위어 가냘프고 목이 길며 키가 큰 사람

 거추꾼

 일을 보살피어 도와 거두어 주는 사람

 거통

 별 능력도 발휘하지 못하면서 큰소리치며 거들먹거리는 사람

 걱정가마리

 늘 걱정을 들어 마땅한 사람

 건설방

 가진 것 없이 오입판에 쫓아 다니며 허랑한 짓이나 하는 추잡한 사람

 걸귀

 새끼 낳은 암퇘지.  먹을 것을 지나치게 탐하는 사람

 게정꾼

 불평을 부리며 엇나가는 말이나 짓을 잘 하는 사람

 경난꾼

 어려운 일을 많이 겪어 여러 가지 경험이 많은 사람

 경아리

 서울 사람을 약고 간사하다 하여 욕으로 이르던 말

 고림보

 몸이 약하여 늘 앓는 사람. 마음이 옹졸하여 하는 짓이 푼푼하지 못한 사람

 고삭부리

 음식을 많이 먹지 못하는 사람. 기력이나 체질이 약해 노상 병치레를 하는 사람

 골비단지

 늘 병으로 골골거리는 허약한 사람

 구경가마리

 하는 짓이 우스워서 남의 구경거리가 되는 사람

 구나방

 말이나 행동이 거칠고 예절이 없는 사람

 굴때장군

 몸이 굵고 키가 크며 살갗이 검은 사람을 놀리는 말

 궐공

 몸이 허약한 사람

 까리

 일정한 직업이 없이 길거리에서 떠돌아다니는 부랑자

 까막과부

 약혼한 남자가 죽은 경우에 그 처녀를 이르는 말

 깍짓동

 마른 콩깍지가 붙은 콩나무 줄기를 모아 묶은 단, 또는 뚱뚱한 사람의 몸집을 비유하는 말.

 꼽꼽쟁이

 성질이 꽤 잘고 촉촉한 사람

 꽁지벌레

 성질이나 언행이 도리에 어그러진 사나운 사람

 꽁치꾼

 밀수를 동업으로 한 뒤, 혼자 가로채어 도망친 사람.

 남산골 샌님

 오기만 남은 가난한 선비를 비웃는 말

 뇟보

 사람됨이 천하고 더러운 사람

 대갈마치

 온갖 어려움을 겪은 아주 야무진 사람

 데림추

 주견이 없이 남에게 딸려 다니는 사람

 데퉁바리

 말과 짓이 조심성이 없고 거칠며 미련한 사람

 도섭쟁이

 아주 수선스럽고 능청맞게 변덕을 잘 부리는 사람

 도장왈자

 아무 일에나 휘두르고 나서서 잘난 체하는 사람

 두억시니떼

 짐승처럼 사납고 악랄하고 교활한 자의 무리를 비겨 이르는 말(북한)

 두절개

 두 절 사이를 오고가는 개, 두 가지 일을 한꺼번에 하는 사람.

 들때밑

 세력 있는 집안의 고약한 하인

 만무방

 예의나 염치가 없는 사람들의 무리

 망석중

 남이 부추기는 대로 따라 노는 사람

 맹과니

 옳고 그른 것도 똑바로 가려보지 못하고 그릇된 주장이나 책동을 그저 따라가는 사람

 모도리

 조금도 빈틈없이 아주 여무지게 생긴 사람. = 차돌

 모들뜨기

 두 눈의 동자를 안쪽으로 몰아 떠서 보는 사람

 무룡태

 능력은 없고 그저 착하기만 한 사람

 물퉁이

 살만 찌고 힘이 없는 사람

 발록구니

 일정한 일이 없이 공연히 놀고 돌아다니는 사람

 밭장다리

 걸을 때 두 발 끝이 밖으로 벋게 걷는 다리를 가진 사람

 벼락대신

 지나치게 똑똑하여 누구에게든지 바락바락 말대답을 하며,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잘 감당해 내는 사람

 벽창호

 고집이 세고 성질이 무뚝뚝한 사람

 병아리 오줌

 정신이 희미하고 고리타분한 사람을 홀하게 이르는 말

 보리동지

 곡식을 바치고 벼슬이름을 얻은 사람을 조롱하여 이르는 말

 불땔감

 아무 데에도 소용이 없는 사람을 흉보는 말

 부처님 가운데 토막

 어질고 조용한 사람

 뻘때추니

 어려워함이 없이 제멋대로 깔깔거리며 쏘다니는 여자

 사면발이

 여러 곳으로 다니며 아첨을 잘하는 사람

 서리병아리

 힘없이 추레한 사람

 세전토끼

 설을 쇠기 전의 토끼는 늘 같은 길로만 다닌다는 말로, 변통성이 없는 사람

 스라소니

 약으면서도 어리석은 사람

 시골고라리

 어리석고 고집 센 시골 사람. =고라리.

 앙가발이

 짧고 옥은 다리를 가진 사람, 또는 남에게 잘 달라붙는 사람

 애물

 어린 나이로 부모보다 먼저 죽은 자식

 약두구리

 늘 골골 앓아서 약만 먹고 사는 사람

 어정잡이

 외양만 차리고 실속이 없는 사람

 오무래미

 이가 죄다 빠진 입으로 늘 오물거리는 늙은이

 왕신

 마음이 올곧지 아니하여 좀처럼 사귀기 어려운 사람

 왜장녀

 몸이 크고 도무지 부끄러움이 없는 여자.

 용고뚜리

 담배를 썩 많이 피우는 사람

 윷진아비

 내기나 경쟁에서 자꾸 지면서도 다시 하자고 계속 달려드는 사람

 자치동갑

 나이가 한 살 틀리는 동갑.  =띠동갑

 정짜

 물건을 꼭 사가는 단골손님

 제갈동지

 제가 스스로 가로되 동지라 한다는 뜻으로, 말과 짓이 좀 건방지며 나잇살이나 먹고, 터수도 넉넉하되 지체는 좀 낮은 사람

 철록어미

 담배를 쉬지 않고 늘 피우고 있는 사람

 텡쇠

 겉으로는 튼튼해 보이지만 속으로는 허약한 사람

 트레바리

 까닭없이 남의 말에 반대하기를 좋아하는 성격을 가진 사람

 하리쟁이

 하리놀기를 일삼는 사람. 즉 남을 헐뜯어 윗사람에게 일러 바치기를 일삼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