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일과 관련된 이름                                                               
 

 겉갈이

 (잡초나 해충 따위를 없애려고) 추수가 끝난 뒤에 논밭을 갈아엎는 일

 곧뿌림

 이식하지 않고 씨를 제자리에 바로 뿌리는 농사법

 구메 농사

 한 해의 일이 고르지 아니하여 고장에 따라 풍흉이 고르지 않은 농사

 긍이

 보리를 베기 전에 보리밭 사잇골에 목화, 조, 콩 따위를 심는 일

 까불다

 곡식에 티나 검불 같은 것을 키에 담아 위 아래로 부치어 날려 보내는 동작

 나비질

 낟알에 섞인 쭉정이나 검불, 먼지 따위를 날리기 위하여 키로 부쳐 바람을 일으키는 일

 넉줄걷이

 수박, 참외, 오이, 호박 따위의 끝물을 따내고 덩굴을 걷어 치우는 일.

 누비기

 씨앗을 뿌렸거나 모종을 낸 논밭에서 씨나 모가 붙지 않은 빈 자리를 따라가며 다시 뿌리거나 심는 일.

 늦사리

 늦은 철에 농작물을 거두어 들이는 일

 대우

 보리나 밀, 조 따위를 심은 밭의 이랑이나 이랑 사이에 콩이나 팥 따위를 심는 일.

 돌려짓기

 여러 가지 작물을, 같은 땅에 일정한 순서에 따라, 일정한 햇수마다 돌려 가며 가꾸는 일.

 둑매질

 논둑의 잡풀을 없애기 위하여 매질하는 것.

 마당질

 곡식의 이삭을 털어 알곡을 거두는 일

 만도리

 논에서의 마지막 김매기

 매기

 수퇘지와 암소가 흘레하여 낳은 것

 무삶이

 논에 물을 대고 써레질을 하고 나래로 고르는 일

 뭇갈림

 베어놓은 볏단을 소작인과 지주가 일정한 비율로 갈라 가지는 것

 바심

 얼마간 걷어들인 곡식 이삭을 비비거나 훑거나 치거나 하여 낟알을 터는 일.

 배메기

 소작인이 농사를 지어 그 수확물을 지주와 똑같이 나누어 갖는 제도

 보지락

 농촌에서 비가 온 분량을 헤아리는 말. 곧 빗물이 땅속에 스며들어간 깊이가 보습이 들어갈 만큼 된 정도.

 부대

 땅 없는 농민이 산속에 들어가 나무를 불사르고 그 자리를 일구어 농사를 짓는 일(화전)

 부뚜질

 반드시 두 사람이 어울려서 만들어내는 동작으로, 한 사람은 키나 다른  그릇에 곡식을 담아 높이 들어 쏟아 내리고, 또 한 사람은 부뚜(곡식에 섞인 티끌을 날려 버리기 위하여 바람을 일으키는 데에 쓰는 거적이나 돗자리)를 샅에 끼고 두 끝을 벌렸다 오므렸다 하여 바람을 일으키는 동작.

 부룩

 보리나 남새를 심은 밭고랑에 다른 작물을 듬성듬성 더 심는 일.

 사래질

 키에 담은 곡식을 까붐질보다는 훨씬 작은 동작으로 앞뒤로 마치 쌀을 일듯이 살래살래 흔들면서 까불어 뉘, 싸라기도 골라내고 크고 작은 낟알을 따로 고르기도 하는 동작

 색갈이

 봄에 묵은 곡식을 꾸어 주었다가 가을에 비싼 길미를 붙여서 햇곡식으로 바꾸는 일.

 손바심

 벼나 보리의낟알을 손으로 떨어 거두는 일

쇠지랑물

 소치는 외양간 뒤에 쇠오줌이 괴어 썩어서 검붉게 된 물로 거름으로 쓴다.

 아시김

 논밭에 작물을 심고 나서 맨 첫 번째로 매는 김

 아우거리

 호미로 흙을 푹푹 떠넘기며 김을 매는 것

 양글

 ① 같은 논에서 같은 해에 두 번 수확하는 일.   ② 소가 논밭을 갈고 짐을 싣는 일

 어거리풍년

 매우 드물게 드는 큰 풍년

 얼갈이

 ①논밭을 늦가을이나 첫겨울에 대충 갈아 엎는 것. ②남새를 늦가을이나 첫겨울에 심는 것

 여름지이

 농업에 관한 일. '농사'를 주로 여름에 짓는다는 데서 쓰던 우리의 토박이말.

 여우리

 마른논에 볍씨를 뿌려 밭곡식처럼 기르다가 물을 대주는 농사법(북한)

 열목카래

 두 개의 가래를 이어 붙인 것에 장부잡이 두 사람과 줄잡이 여덟 사람이 하는 가래질

 오종

 봄에 이른모를 내는 것

 이듬

 논밭을 두 번째 갈거나 매는 것.

 이와실이

 산판에서 베어 놓은 통나무들을 쇠발구 같은 것으로 찻길 가까이까지 실어 나르는 삯일

 자가리

 모판에다 볏모를 기르지 않고 논에다 직접 볍씨를 뿌리는 일(북한)

 조애

 곡식을 제 시기보다 일찍 베는 일

 줄가리

 이삭 쪽은 맞대고 뿌리 쪽은 띄워서 줄을 지어 세우는 가리 방식

 처등

 나무몰이에서, 떠내려 가던 통나무들이 장애물에 걸려 겹쳐 쌓여서 물길을 막는 현상(북)

 탑손

 보습을 쥐는 손.

 팡개질

 팡개로 흙덩이나 돌덩이를 던지는 짓.

 풋머리

 맏물이나 햇것이 나올 무렵

 풋바심

 채 다 여물지 않은 낟알을 베어다가 떠는 일.

 피사리

 농작물 가운데 섞여 자란 피를 뽑아 주는 일.

 한물

 남새나 과일 따위가 한창 수확되는 때.

 호락질

 남의 힘을 빌지 않고 혼자서 농사짓는 일.

 호미씻이

 논매기의 만물을 끝낸 음력 7월쯤에, 날을 받아 하루를 즐겨 노는 일. 보통 백중날에 놂.

 홍두깨생갈이

 서투른 일꾼이 논밭을 갈 때, 잘 갈리지 않는 거웃 사이를 억지로 가는 일.

 흙다짐

 타작마당 같은 데의 바닥을 단단하게 하기 위하여 흙을 다지는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