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릇과 관련되는 우리말                                                                     
 

 갱지미

 놋쇠로 만든 국그릇

 고내기

 자배기보다 운두가 높고 주둥이가 넓은 오지 그릇

 고지

 누룩이나 메주를 디뎌 만드는 나무틀. 밑없는 되처럼 생겼다.

 굽달이

 굽(그릇이나 잔 밑에 붙어서 그 그릇이나 잔이 흔들림없이 놓여지게 하는 둥근 받침)이 달린 그릇.

 귀때동이

 주전자의 부리처럼 액체를 담는 그릇에 따로 내밀어 그 구멍으로 따르게 된 부리가 달려 있는 동이. 귀때그릇. 귀때항아리.

 귀박

 나무를 네모꼴로 네 귀가 지게 파서 만든 함지박

 귀웅

 도자기를 만드는 곳에서 질흙을 담는 데 쓰는 통

 기름복자

 기름을 될 때 쓰는 그릇

 까팡이

 질그릇의 깨어진 조각

 노구솥

 놋쇠나 구리쇠로 만든 작은 솥. 준말은 '노구'임.

 다래끼

 아가리가 좁고 바닥이 넓은 작은 바구니

 다릿골독

 썩 크고 중배가 훨씬 부르게 만들어진 독

 달개동이

 2층으로 겹쳐 놓게 만든 질동이. 뚜껑이 있으며, 떡이나 마른 음식을 보관하는 데 썼다.

 도가니

 단단한 흙이나 흑연으로 오목하게 만든 쇠를 녹이는 그릇

 동방구리

 동이보다 작고 배가 더 부른 질그릇

 두가리

 나무로 만든 식기

 두멍

 ①독만한 큰 동이나 통    ② 물을 많이 길어 담아 쓰는 큰 독이나 가마 따위.

 둥우리

 짚이나 대나 싸리 따위로 바구니 비슷하게 엮어 만든 그릇. 가운데가 움푹 들어가고 네 귀에 새끼를 달아 추녀 밑이나 서까래 밑에 매어 담.

 드무

 넓적하게 만든 독(북한말)

 들통

 큰 들손이 달리어 들 게 된, 쇠붙이나 법랑으로 밑바닥이 둥그스름하고 좀 우뚝하게 만든 그릇

 막자사발

 약을 갈아서 가루로 만드는 데 쓰는 그릇

 멍텅구리

 병의 목이 두툼하게 올라와서 예쁘게 생기지 아니한 한 되들이 병.

 멱둥구미

 짚으로 둥글고 울이 깊게 결어 만든 곡식을 담는 그릇. 준말은 '둥구미'임.

 멱서리

 짚으로 촘촘히 결어서 만든 곡식을 담는 그릇. 준말은 '멱'

 모랭이

 함지처럼 생기고 한 되쯤 되는 크기의 작은 나무그릇.

 모말

 네모 반 듯한 말. 곡식을 되는 그릇.

 모반

 여섯 모나 여덟 모로 된, 음식을 나르는 데 쓰는 나무 그릇

 모삿그릇

 사당이나 산소에서 조상에게 제사 지낼 때에 그릇에 담은 모래와 거기에 꽂은 띠묶음을 담는 그릇.       보시기같이 생겼으면서 굽이 아주 높다.

 모재비

 함지박처럼 통나무의 속을 파내 만든, 전이 있으며 길쭉하고 네모가 진 큰 그릇.

 무지끼

 굽이 달리지 않은 그릇. 주발이나 대접 따위를 일컫는 말

 바라기

 음식(반찬)을 담는 조그마한 사기그릇으로, 보시기보다 입이 훨씬 더 벌어진 그릇임.

 바리

 놋쇠로 만든 여자용 밥그릇

 바리탕기

 사기로 뚜껑 없이 바리처럼 만든, 국을 담는 그릇.

 바탱이

 중두리와 비슷하나 배가 더 나오고 아가리가 좁은 오지그릇

 반병두리

 둥글고 바닥이 평평한 놋쇠로 만든 반찬그릇

 밥소라

 밥, 떡국, 국수 등을 담는 큰 놋그릇

 방구리

 모양이 동이와 같으나 좀 작은 물 긷는 질그릇

 방짜

 품질이 좋은 놋쇠를 부어 내어서 다시 두드려 만든 그릇

 배뚜리

 주로 부엌에서 쓰는, 밑이 좁고 아가리가 넓은 항아리

 버치

 자배기보다 조금 깊고 큰 그릇

 벙거짓골

 무쇠나 곱돌 같은 것으로 만든 전골을 지지는 그릇

 보시기

 김치, 깍두기 같은 반찬을 담는 작은 사발

 삿반

 갈대로 채반처럼 만든 그릇

 새갓통

 바가지 모양의 손잡이 달린 그릇

 새옹

 놋쇠로 만든 작은 솥

 소래기

 굽없는 접시 모양의 넓은 질그릇. 독 뚜껑이나 그릇으로 씀.

 소줏고리

 소주를 고고 담는 오지그릇. 항아리 같이 생긴 것으로 위가 오그라져서 병주둥이같이 생김

 습자배기

 염습할 적에, 송장을 씻기기 위해서 향을 넣고 끓인 물을 담는 질그릇

 시루

 떡, 쌀 따위를 찌는 데 쓰는 둥근 질그릇. 자배기 같은데 바닥에 구멍이 여럿 뚫려 있음.

 약두구리

 탕약을 달이는 데에 쓰는 자루 달린 놋그릇

 양재기

 안팎에 법랑을 올린 철기나 양은 그릇 따위와 알루미늄 그릇.

 양푼

 음식을 담거나 데우는 데 쓰는 놋그릇. 반병두리 같으나 크다.

 업의항

 살림을 맡아서 돌보아준다는 신을 위해 쌀이나 돈 따위를 넣어 모시는 항아리

 예반

 나무나 쇠붙이들로 만들어, 칠을 올린 쟁반 모양의 그릇

 오가리솥

 아가리가 안쪽으로 옥은 옹솥

 오지그릇

 붉은 진흙으로 만들어 볕에 말린 뒤에 오짓물을 입혀 구운 질그릇

 옴파리

 사기로 만든 오목한 바리

 왕기

 사기로 만든 큰 대접

 이남박

 쌀 따위를 씻어 일 때 쓰는 함지박의 한 가지. 안턱을 고랑이 지게 여러 줄로 돌려 팠음.

 자배기

 둥글넓적하고 아가리가 넓게 벌어진 질그릇

 장군

 물, 술, 간장 등을 담아서 옮길 때 쓰는 오지 또는 나무로 만든 그릇. 중두리를 뉘어 놓은 것과 같은데, 배때기에 작은 아가리가 있으며, 한쪽 마구리는 평평하고 다른 쪽 마구리는 반구형임.

 장사귀

 장을 지지는 운두가 발딱한 그릇의 한 가지.  주로 곱돌이나 오지 같은 것으로 만드는데 제 뚜껑은 따로 없고 손잡이가 있다.

 쟁개비

 무쇠나 양은으로 만든 작은 냄비

 쟁첩

 반찬을 담는 작은 접시

 조치

 국물을 바특하게 끓인 갖가지의 찌개 그릇

 종구라기

 조그마한 바가지

 종다래끼

 짚이나 싸리로 엮어 만든 다래끼보다 작은 바구니

 종지

 간장, 고추장 따위를 담는 작은 그릇

 중두리

 독보다 좀 작고 배가 부른 오지그릇

 채롱

 싸릿개비나 버들가지 따위로 결어, 함 모양으로 만든 채그릇. 안팎에 종이를 바른다.

 치룽

 싸리로 채롱 비슷하게 가로 퍼지게 둥긋이 결어 만든 그릇

 푼주

 아가리가 넓고 밑이 좁은 사기그릇

 함지

 네모지게 나무로 짜서 만든 그릇. 운두가 좀 높으며 밑은 좁고 위가 넓다

 합배뚜리

 덮개가 딸린 작은 바탱이

 합보시기

 뚜껑이 있는 보시기

 휘

 곡식을 되는 그릇. 스무 말 들이도 있고 열닷 말 들이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