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언어의 외래어 표기

* 최용기(崔溶奇) / 국립국어연구원   

1.

 

우리는 매일 수많은 광고와 만나고 이런 광고 속에서 다양한 정보를 얻고 있다. 그런데 이런 광고 문안을 자세히 살펴보면 잘못된 표기나 표현이 상당히 많다는 것을 발견하게 된다. 광고에서는 특히 외래어가 많이 나타나는데 이들을 살펴보면 잘못된 표기가 아주 많다. 이번 호에서는 이런 광고 언어의 표기 중 잘못 표기된 외래어를 중심으로 살펴보고자 한다.(→는 바른 표기를 보임.)

 

(1) 종이 생산 과정에서 나오는 슬럿지(→슬러지, sludge) (○○제지)

(2) 남성들의 스태미너(→스태미나, stamina) 증강 (○○ 부동산 신탁)

(3) 엄마 나 참피온(→챔피언, champion) 먹었어(→됐어) (○○ 전자)

(4) 훼미리(→패밀리, family) 타운 (○○ 산업 개발)

 

외래어는 외래어 표기법에 따라 적어야 한다. (1)의 ‘슬럿지’는 흔히 ‘맛사지’, ‘브롯지’, ‘뺏지’처럼 어중의 된소리나 거센소리를 의식하여 그 앞에 ‘ㅅ’을 받치어 적은 경우인데 이는 잘못이다. ‘슬러지’, ‘마사지’, ‘브로치’, ‘배지’로 적어야 옳다. (2)의 ‘스태미너’는 원어를 고려하여 그렇게 적은 경우로 이는 잘못이다. 이미 굳어진 외래어이므로 ‘스태미나’로 적어야 한다. 흔히 ‘파커’, ‘에머럴드’, ‘테크놀러지’로 적은 것도 ‘파카’, ‘에메랄드’, ‘테크놀로지’로 적어야 옳다. (3)의 ‘참피온’과 (4)의 ‘훼미리’는 발음의 변화에 따라 달라지는 외래어 표기를 잘못 적은 경우인데, ‘참피온’은 모음을, ‘훼미리’는 자음을 잘못 표기하였다. 각각 ‘챔피언’과 ‘패밀리’로 적어야 옳다.

그런데 위의 용례들은 표기도 잘못되었지만, 모두 좀 더 쉬운 말로 고칠 수 있는 것들이다. ‘슬러지’는 ‘찌꺼기’로, ‘스태미나’는 ‘정력’으로, ‘챔피언’은 ‘우승자’나 ‘선수권자’로, ‘패밀리’는 ‘가족’으로 각각 고쳐 쓸 수 있다. 될 수 있으면 좀 더 쉬운 말로 바꿔 쓰도록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

 

(5) 하늘을 나르는(→나는) 카페트(→카펫, carpet) (○○ 백화점)

(6) 네트웍(→네트워크, network) 프린터 (○○○테크)

(7) 만화 카다록(→카탈로그, catalog) (○○ 트레이딩)

 

우리말에는 영어에서 들어온 외래어가 많은데, 이런 외래어는 무성 파열음을 표기할 때 특히 주의하여야 한다. 무성 파열음의 어말 표기에서 앞말이 단모음일 경우와 장모음일 경우 표기가 서로 다르기 때문이다. (5)의 ‘카페트’는 어말의 무성 파열음 t가 단모음 다음에 나타나므로 ‘카펫’으로 적어야 한다. ‘카랏트, 캐트’도 ‘캐럿, 캣’으로 적어야 옳다. (6)의 ‘네트윅’은 어말의 무성 파열음 k가 장모음 다음에 나타나므로 ‘으’를 붙여 ‘네트워크’로 적어야 한다. 흔히 ‘테잎’, ‘케익’으로 적은 것도 ‘테이프’, ‘케이크’로 적어야 옳다.

반면에 어말이 유성 파열음일 경우에도 ‘으’를 붙여 적어야 한다. 이에 따라 (7)의 ‘카다록’은 ‘으’를 붙여 ‘카탈로그’로 적어야 한다. 흔히 ‘피라밋’으로 적은 것도 ‘피라미드’로 적어야 옳다.

역시 위에 나온 용례들도 대부분 좀 더 쉬운 말로 고칠 수 있는 말이다. ‘카펫’은 ‘양탄자’로, ‘네트워크’는 ‘통신망’으로, ‘카탈로그’는 ‘상품 목록’으로 고쳐 쓸 수 있다. 우리 국민은 지나치게 외국어나 외래어를 선호하는데 하루빨리 버려야 할 나쁜 버릇이다.

광고 언어가 국민 언어생활에 미치는 영향을 생각한다면 가능한 한 광고 문안은 쉽고 정겨운 말을 사용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불가피하게 외래어를 사용할 경우에도 외래어 표기법을 정확히 알고 이에따라 표기해야 한다. 이것은 결과적으로 광고에 대한 신뢰성도 한층 높이고 회사의 이미지를 좋게 하는 일이 되기도 한다. 그뿐만 아니라 광고 언어가 국민의 언어생활을 바람직하게 이끄는 구실도 하게 될 것이다.

 

 

2.

 

광고에서 외래어 및 외국어 사용이 점점 늘어가고 있다. 특히 여성 잡지에서 의류 광고는 한글을 찾아보기조차 힘든 데도 있다. 지난 호에 이어 광고 언어 중 잘못 표기된 외래어를 중심으로 살펴보고자 한다.(→는 바른 표기를 보임.)

 

(1) 여성 캐쥬얼(→캐주얼, casual) 판매 ( 백화점)

(2) 바비큐(→바비큐, barbecue) 기계 ( 산업)

(3) 잠망경 스트로우(→스트로, straw) ( 유업)  

(4) 겨울 쉐타 (→스웨터, sweater) 판매 ( 백화점)

 

영어에서 들어온 외래어를 적을 때에는 영어 발음을 그대로 옮겨 적는 것이 아니고 국제 음성 기호(IPA)와 한글 대조표에 따라 적어야 한다. 또한 국어의 특성 때문에 구개음 뒤에 이중 모음이 있는 ‘쟈, 져, 죠, 쥬, 챠, 쳐, 쵸, 츄’는 ‘자, 저, 조, 주, 차, 처, 초, 추’로 적어야 하고, 중모음 [ou]는 ‘오’로 적어야 한다. (1)의 ‘캐쥬얼’은 흔히 ‘레져, 비젼, 벤쳐, 챤스’처럼 이중 모음으로 적으려는 잘못된 습관 때문에 그렇게 적은 것인데, 이것은 옳지 않다. 이는 ‘레저, 비전, 벤처, 찬스’로 적어야 한다. (2)의 ‘바베큐’는 원어 때문에 그렇게 적은 경우인데, 이것도 잘못이다. 흔히 ‘레포트, 소세지, 엘레베이터’처럼 적는 것도 ‘리포트, 소시지, 엘리베이터’로 적어야 한다. (3)의 ‘스트로우’은 중모음 [ou]를 각 단모음의 음가를 살려서 적은 것인데, 이것도 옳지 않다. 흔히 ‘로울러, 스노우, 보울링, 윈도우’라고 적는 것도 ‘롤러, 스노, 볼링, 윈도’로 적어야 한다. (4)의 ‘겨울 쉐타’는 반모음 [w]를 잘못 표기한 경우이다. 반모음 [w]는 뒤에 모음이 오면 모음과 결합하여 ‘와, 워, 왜, 웨’로 적히지만, 자음 뒤에 반모음 [w]가 올 때에는 두 음절로 적어야 한다. 이런 예로 ‘스윙(swing), 트위스트(twist)’ 등이 있다. 다만, [gw], [hw], [kw]는 한 음절로 붙여 적는다.

위의 용례들은 표기도 잘못되었지만, ‘캐주얼’, ‘바비큐’, ‘스트로’는 알기 쉬운 말로 바꿀 수도 있는 말이다. ‘캐주얼’은 ‘평상복’으로, ‘바비큐’는 ‘통구이’, ‘스트로’는 ‘빨대’로 각각 고쳐 쓸 수 있다. 가능하면 쉬운 말로 고쳐 쓰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5) 목동 아울렛 (→아웃렛, outlet) 오픈(→개업) ( 백화점)

(6) 프레쉬맨 (→프레시맨, freshman) 환영 ( 랜드)

(7) 하일라이트 (→하이라이트, highlight) 문제집 ( 서적)

 

외래어에서 복합어의 표기는 그것을 구성하고 있는 말이 단독으로 쓰일 때의 표기대로 적어야 한다. (5)의 ‘아울렛’은 ‘아웃(out)’과 ‘렛(let)’이 결합한 복합어이므로 그것을 구성하고 있는 말이 단독으로 쓰일 때의 표기대로 적어야 한다. 복합어를 한 단어로 보아 표기하면 이들이 각각 단독으로 쓰일 때의 표기와 아주 달라지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단독으로 쓰일 때의 표기를 살려서 적도록 한 것이다. (6)의 ‘프레쉬맨’도 ‘프레시(fresh)’와 ‘맨(man)’이 결합한 복합어이므로 단독으로 쓰일 때의 표기대로 적어야 한다. (7)의 ‘하이라이트’도 ‘하이(high)’와 ‘라이트(light)’가 결합한 복합어이다. 흔히 ‘헤들라이트(headlight), 부크메이커(bookmaker)’로 적는 것도 ‘헤드라이트, 북메이커’로 적어야 옳다.

위의 예도 쉬운 우리말로 고칠 수 있는 말들이다. ‘아웃렛’은 ‘할인 판매장’으로, ‘프레시맨’은 ‘신입생’으로, ‘하이라이트’는 ‘요점 (정리)’으로 각각 고쳐 쓸 수 있다. 좀 더 쉬운 우리말로 고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광고는 언어생활에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우리에게 익숙하지 못한 외래어로 된 광고는 전달 효과도 그만큼 떨어진다. 가능하면 광고주는 알기 쉬운 말을 사용토록 해야 할 것이며, 불가피하게 외래어를 사용할 경우에도 외래어 표기법에 따라 정확하게 표기해야 할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