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승(女僧)

                                                                              - 송수권 -

                                                       

 

 

 

어느 해 봄날이던가, 밖에서는

살구꽃 그림자에 뿌여니 흙바람이 끼고

나는 하루 종일 방 안에 누워서 고뿔을 앓았다.

문을 열면 도진다 하여 손가락에 침을 발라 가며

장지문에 구멍을 뚫어

토방 아래 고깔 쓴 여승이 서서 염불 외는 것을 내다보았다.

그 고랑이 깊은 음색과 설움에 진 눈동자 창백한 얼굴

나는 처음 황홀했던 마음을 무어라 표현할 순 없지만

우리 집 처마 끝에 걸린 그 수그린 낮달의 포름한 향내를

아직도 잊을 수가 없다.

나는 너무 애지고 막막하여져서 사립을 벗어나

먼 발치로 바리때를 든 여승의 뒤를 따라 돌며

동구 밖까지 나섰다.

여승은 네거리 큰 갈림길에 이르러서야 처음으로 뒤돌아보고

우는 듯 웃는 듯 얼굴상을 지었다.

(도련님, 소승에겐 너무 과분한 적선입니다. 이젠 바람이 찹사온데 그만 들어가 보셔얍지요.)

나는 무엇을 잘못하여 들킨 사람처럼 마주 서서 합장을 하고

오던 길로 뒤돌아 뛰어오며 열에 흐들히 젖은 얼굴에

마구 흙바람이 일고 있음을 알았다.

그 뒤로 나는 여승이 우리들 손에 닿지 못하는 먼 절간 속에

산다는 것을 알았으며 이따금 꿈 속에선

지금도 머룻빛 이슬을 털며 산길을 내려오는

여승을 만나곤 한다.

 

 

 

나는 아직도 이 세상 모든 사물 앞에서 내 가슴이 그 때처럼

순수하고 깨끗한 사랑으로 넘쳐 흐르기를 기도하며

시를 쓴다.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애상적, 감각적, 회상적, 극적, 서사적

표현 : 감각적 이미지의 다양한 활용

              사건의 서술을 중심으로 주제를 이끌어 냄.

              남도 지방의 정감이 담긴 시어를 활용하여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 냄.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어느 해 봄날 → 회상 속의 배경

    * 살구꽃 그림자에 뿌여니 흙바람이 끼고 → 비극적 이미지, 화자의 병든 모습과 유사

    * 고뿔 → 감기, 통과의례에 해당

    * 구멍 → 화자와 세상을 연결하는 통로

    * '구멍'을 통한 세상 엿보기 → 세상 경험이 부족한 화자가 허용되지 않은 세상(여승의 신비한 모습)을 엿보며 그 모습에 매료되고 있다. 독자는 화자의 입장이 되어 여승의 모습에 호기심을 느끼게 되면서 서사적 흥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 고깔 쓴 여승 → 순수한 사랑의 대상으로, 세속적 번뇌를 벗어나지 못한 모습

    * 고랑이 깊은 음색과 설움에 진 눈동자 창백한 얼굴 → 여승의 처연한 모습(시, 청각적 이미지)

    * 황홀했던 마음 → 화자의 미묘한 감정

    * 수그린 낮달의 포름한 향내 → 낮에 뜬 하얀 달처럼 창백한 여승의 고개 숙인 시각적 이미지를 '포름한 향내'라는 후각적 이미지로 전이시켜 표현함. '포름한 향내'는 푸른빛의 미묘한 정서를 표현하기 위한 남도 방언으로 뒤에 나오는 '머룻빛 이슬'과 연결된다.

    * 애지고 막막하여져서 → 화자의 미묘한 감정을 나타냄. 마음이 안타깝고 쓰리고 답답한 상태

    * 애지고 → 순우리말 '애'는 '초조한 마음 속' 혹은 '몹시 수고로움'의 뜻이다. '애지고'를 굳이 표준어로 풀이하자면 '애끓고' 정도이겠지만, 정확하게 표현할 수 없는 서러움의 미묘함을 남도 방언으로 풍부하게 표현하고 있다.

    * 바리때 → 절에서 쓰는 중의 밥그릇. 나무로 대접처럼 만들어 안팎에 칠을 올림.

    * 우는 듯 웃는 듯 얼굴상을 지었다. → 화자의 감정(황홀한 마음과 애지고 막막한 마음)이 투영된 결과 여승의 얼굴상이 우는 듯 웃는 듯 보임.

    * (도련님 ~ 보셔얍지요.) → 화자의 환청에 해당함. 화자 스스로를 비극적 연애담의 주인공으로 상상함.

    * 나는 무엇을 잘못하여 들킨 사람처럼 → 여승을 두고 내 멋대로의 상상을 하였기 때문에

    * 열에 흐들히 젖은 얼굴 → 격정으로 달아오른 얼굴, 부끄러움으로 벌겋게 달아오른 얼굴

    * 흐들히 → '흐드러지게'와 '흠뻑'의 느낌을 동시에 주면서, 화자의 달아오른 얼굴을 흐드러지게 핀 살구꽃의 이미지와 연결하는 효과를 낳는다.

    * 오던 길로 뒤돌아 뛰어오며 ~ 흙바람이 일고 있음을 알았다. → 살구꽃의 이미지와 유사함.

    * 우리들 손에 닿지 못하는 먼 절간

                → 화자에게는 허용되지 않는 세계이며, 여승의 신비한 이미지를 부각시켜줌.

    * 머룻빛 이슬 → '낮달의 포름한 향내'와 호응되는 표현

    * 순수하고 깨끗한 사랑 → 여승과의 만남에서 화자가 느낀 감정

    * 나는 아직도 ~ 시를 쓴다. → 시인으로서 화자가 추구하는 시세계

 

제재 : 여승

주제여승에 대한 황홀하고 신비한 추억(순수하고 깨끗한 사랑의 추구)

[시상의 흐름(짜임)]

◆   1~6행 : 여승과의 만남(과거 회상)

◆  7~10행 : 여승의 처연한 모습(과거 회상)

◆ 11~19행 : 여승에게 순수한 사랑을 느낌.(과거 회상)

◆ 20~26행 : 깨끗하고 순수한 마음으로 시를 씀.(현재)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어린 시절의 구체적인 경험을 극적으로 구성하여 그때의 감정을 떠올리는 시적 화자의 내면을 다룬 작품이다. 시적 화자는 서술자이자 관찰자가 되어서 여승에 얽힌 신비하고 황홀했던 추억의 한 토막을 이야기하고 있다. 어린 시절의 화자는 감기를 앓던 어느 봄날에 신비로운 분위기의 여승을 보고 황홀함과 아픔, 막막함이라는 묘한 감정에 휩싸이게 된다. 그러한 격정에 이끌려 여승을 따라 마을 어귀까지 간 시적 화자는 여승에게 마음을 들키고 집으로 돌아오고 만다. 그는 아직도 여승과 만난 후 마을 어귀에서 헤어지기까지 짧은 순간에 펼쳐졌던 강렬하면서도 황홀했던 경험을 잊지 못하고 있다. 그리고 그때의 그 순수한 마음으로 시를 쓰고 있다고 하였다. 이 시는 이러한 서사 구조를 바탕으로 하여 아름답고 순수한 연애 소설을 읽는 듯한 느낌을 준다. 또한 이 시는 '포름한', '애지고', '흐들히' 등 남도 특유의 단아하고 풍부한 어감의 시어를 사용하여 시적 분위기를 감각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이 시에 나오는 '여승'의 모습은 '고랑이 깊은 음색, 설움에 진 눈동자, 창백한 얼굴'로 '우는 듯 웃는 듯한 표정'을 짓는 인물로 그려지고 있다. 속세의 인연을 버리고 수도하는 처지라는 점에서 세속을 초월한 표정으로 그릴 수도 있었지만, 시적 화자는 여승 안에 남아 있는 세속적 고뇌를 읽어 내고 여승에게 다분히 연민의 눈길을 보내고 있는 것이다. 시적 화자에게 여승은 세속인이나 세속을 떠난 사람이나 인생을 살아가는 모든 이가 겪을 수밖에 없는 삶의 고뇌를 깨닫게 해 주었기에 더욱 강렬한 추억의 한 장면이 되었던 것이다.

 

퍼온 글

시인은 우리가 살아가면서 겪는 아픔과 고통을 '그늘'과 '눈물'로 표현한다. 그리고 그러한 삶의 고통을 인정하고 위로하며 더불어 사는 사람만이 진정한 삶의 기쁨과 사랑을 느낄 수 있다고 한다.

이 시는 화려한 수사 어구가 아닌 단순한 표현만으로도, 우리가 자칫 무심코 넘길 수 있는 일상의 깨달음 - 함께 더불어 사는 삶의 아름다움 - 을 전해준 작품이라 하겠다.

<여승>은 송수권 시의 출발점이자 '이 세상 모든 사물 앞에서 내 가슴이 그때처럼 / 순수하고 깨끗한 사랑으로 넘쳐 흐르기를 기도하며 / 시를' 쓰는 송수권 시작(詩作)의 원동력이라 여겨진다. '여승'이란 본래 속세를 떠나 사는 존재이다. 속세의 인간과 어울릴 수 없는 깨끗하고 순결한 존재이며, '우리들 손이 닿지 못하는 먼 절간 속에 산다.' 그리하여 '여승'은 속세의 인간에게는 사랑의 대상이기보다 오히려 그리움의 대상이 된다. 그리고 속세의 인간은 '여승'을 보며 정화의 욕망을 품기도 한다. 속세의 인간과 '여승' 사이에 존재하는 그 거리감만큼 그리움도 커지는데, 발 이 때문에 송수권은 '여승'을 보매 '애지고 막막하여'지는 것이다.

여기서 '애지고'란 시어가 유난히 눈에 띈다. '애-지다'에서의 순 우리말 '애'는 고어 속의 '창자'이거나 '타는 근심 속의 매우 큰 수고로움'을 의미할 것이다. 이야말로 설움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이 몸과 마음의 수고로움은 박재삼 식의 '서러운 그리움'이라고도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움에 대한 표현 '애지고'는 참으로 절묘하다고 평하지 않을 수 없다.                                                              

(『여승』을 통해 본 송수권의 시세계 중에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