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라지오 가까운 항구에서

                                                                                -이용악-

                                                       

 

 

 

삽살개 짖는 소리

눈보라에 얼어붙은 섣달 그믐

밤이

얄궂은 손을 하도 곱게 흔들길래

술을 마시어 불타는 소원이 이 부두로 왔다.

 

걸어온 길가에 찔레 한 송이 없었대도

나의 아롱범은

자옥 자옥을 뉘우칠 줄 모른다.

어깨에 쌓여도 하얀 눈이 무겁지 않고나.

 

철없는 누이 고수머릴랑 어루만지며

우라지오의 이야길 캐고 싶던 밤이면

울 어머닌

 

서투른 마우재 말도 들려 주셨지.

졸음졸음 귀 밝히는 누이 잠들 때꺼정

등불이 깜빡 저절로 눈감을 때꺼정

 

다시 내게로 헤여드는

어머니의 입김이 무지개처럼 어질다.

 

나는 그 모두를 살뜰히 담았으니

어린 기억의 새야 귀성스럽다.

기다리지 말고 마음의 은줄에 작은 날개를 털라.

 

드나드는 배 하나 없는 지금

부두에 호젓 선 나는 멧비둘기 아니건만

날고 싶어 날고 싶어.

머리에 어슴푸레 그리어진 그 곳

우라지오의 바다는 얼음이 두껍다.

 

등대와 나와

서로 속삭일 수 없는 생각에 잠기고

 

 

 

밤은 얄팍한 꿈을 끝없이 꾀인다.

가도오도 못할 우라지오.

 

               -<분수령>(1937)-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애상적, 회고적, 서정적

표현

* 향토색 짙은 시어의 사용 및 다양한 비유의 사용

* '현재-회상-현재'로 시상을 전개함.

* 그리움에 잠긴 애상적 목소리가 드러남.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눈보라에 얼어붙는 섣달 그믐 → 계절(시간)적 배경으로, 화자가 처한 현실 암시(괴롭고 힘든 현실)

* 밤 → 3연의 '우라지오의 이야길 캐고 싶던 밤'으로 이어져 3 · 4연의 추억을 회상하는 계기로 작용함.

* 손을 하도 곱게 흔들길래 → 유혹의 몸짓

* 불타는 소원 → 고향과 가족에 대한 간절한 그리움

* 이 부두로 왔다 → 여기에서 고향의 가족을 회상함.

* 부두(항구) → 현실과 꿈의 경계로 새로운 삶을 꿈꾸는 공간임.

* 걸어온 길가 → 화자가 살아온 인생길

* 찔레 한 송이 → 삶의 작은 보람이나 소박한 행복, 삶의 영광이나 축복

* 아롱범 → 표범, 굳은 의지로 현실을 헤쳐나가는 화자를 비유함.

* 자옥 자옥을 뉘우칠 줄 모른다 → 당당하게 살아옴.

* 우라지오 →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톡

                    식민지하의 고통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하나의 탈출구

                    어린 시절 화자가 꿈꾸어 온 동경의 대상임.

* 마우재 → 러시아 사람

* 어머니의 입김 → 부두에 자욱하게 끼인 '밤안개'를 의미하지만, 추억에 젖어 있는 화자에게 그것은, 어머니의 입김을 생각나게 한 매개체이기도 한 것이다.

* 무지개처럼 어질다 → 구수한 정이 있다.

* 귀성스럽다 → 제법 구수한 맛이 있다

* 어린 기억의 새야 귀성스럽다 → 어린 시절의 추억이 친근하게 다가온다.

* 기다리지 말고 마음의 은줄에 작은 날개를 털라

    → 적극적인 회상

        어린 시절의 추억에 마음껏 잠겨 보겠다는 의지적이고 감각적인 표현임.

       '기다리지 말고'는 화자의 외로운 신세, 또는 적극적인 태도를 암시하는 표현임.

* 멧비둘기 → 현실을 뛰어넘어 고향으로 돌아가고픈 화자의 소망을 나타내는 매개체(객관적 상관물)

* 얄팍한 꿈 → 실현 불가능한 꿈(두꺼운 얼음)

* 얼음이 두껍다 → 고향에 돌아갈 수 없는 처지(배가 항해할 수 없음)

                            고향과 우라지오 사이의 공간적 장애물

* 등대와 나 → 고향에 돌아갈 수 없는 점에서 동일함. ‘등대’는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은 화자의 현실을 투영한 대상이며 '나'는 갈등과 좌절을 안고 있는 화자의 신세를 말하는 것으로, 내면적 자아와 현실적 자아를 각각 나타낸다.

* 가도 오도 못할 우라지오 → 꿈의 세계인 고향으로 갈 수도 없고, 그렇다고 꿈을 포기할 수도 없는 화자의 처지를 나타냄.

* 우라지오 → 1930년대의 조선 현실 또는 식민지하의 민족적 비애를 압축적으로 제시해 주는 말

 

제재 : 어린 시절에 대한 추억과 현재 타향에서의 삶

화자 : 고향을 떠난 채 척박한 우라지오의 현실에 맞서 싸워야 하는 절망감으로 인해 고향에 대한

                        그리움은 더욱 커져만 감.

주제고향과 가족에 대한 그리움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고향에 대한 그리움으로 부두를 찾아옴(현재)

◆      2연 : 고달픈 현실에 의연히 대처하며 후회없이 살아온 삶(현재)

◆ 3∼4연 : 행복했던 어린 시절의 추억 회상(과거)

◆ 5~6연 : 어린 시절의 추억을 회상하는 즐거움(현재)

◆ 7∼8연 : 고향에 대한 그리움과 안타까움(현재)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시베리아의 이국 땅에서 떠돌며 자신의 행복했던 유년 시절과 가족들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내용으로, 일제 강점하에 의해 가족이 해체된 우리 민족의 슬픔과 한을 형상화하고 있다.

여기서 우라지오(블라디보스톡)는 화자가 어릴 때 어머니로부터 이야기로만 듣고 동경하던 도시이다. 그 곳은 식민지하의 고통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탈출구였다. 그러나 그 곳에는 '찔레 한 송이'도 찾아볼 수 없는 추위와 외로움만이 있을 뿐이다. 화자는 그러한 현실과 당당히 맞서 후회없는 삶을 살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고향의가족에 대한 그리움은 점점 깊어만 가고, 화자는 우라지오 가까운 항구의 부두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아무런 제약없이 공중으로 날아다니는 멧비둘기처럼 가족들에게 돌아가기를 간절히 염원하지만, 우라지오의 바다는 두껍게 얼어붙어 있고 드나드는 배가 하나도 없는 지금, 화자가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길은 없다. 시적 화자는 이러한 절망적인 상황에 대한 인식을 통해 고향에 갈 수 없는 안타까움을 표현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