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일(雪日)

                                                                              -  김남조  -

                                                       

 

 

 

겨울 나무와

바람

머리채 긴 바람들은 투명한 빨래처럼

진종일 가지 끝에 걸려

나무도 바람도

혼자가 아닌 게 된다.

 

혼자는 아니다

누구도 혼자는 아니다

나도 아니다.

실상 하늘 아래 외톨이로 서 보는 날도

하늘만은 함께 있어 주지 않던가.

 

삶은 언제나

은총(恩寵)의 돌층계의 어디쯤이다.

사랑도 매양

섭리(攝理)의 자갈밭의 어디쯤이다.

 

이적진 말로써 풀던 마음

말없이 삭이고

얼마 더 너그러워져서 이 생명을 살자.

황송한 축연이라 알고

한 세상을 누리자.

 

새해의 눈시울이

순수의 얼음꽃,

 

 

 

승천한 눈물들이 다시 땅 위에 떨구이는

백설을 담고 온다.

 

              -<김남조 시집>(1967)-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감각적, 서정적, 기원적

표현 : 눈에 보이지 않는 존재를 구체적 사물로 시각화함(바람-빨래, 은총-돌층계, 섭리-자갈밭)

              의인법, 은유법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나무 → 혼자가 아니라는 인식의 대상

    * 겨울 바람 → 현실

    * 머리채 긴 바람들은 투명한 빨래처럼 / 진종일 가지 끝에 걸려 → 바람부는 모습을 시각화

    * 하늘 → 신앙적 믿음의 대상

    * 은총의 돌층계 → 눈에 보이지 않는 신의 은총을 시각화

    * 섭리의 자갈밭 → 눈에 보이지 않는 신의 섭리를 시각화

    * 3연 → 층계를 오르는 것 같은 삶의 힘듦도, 자갈밭을 걷는 것 같은 사랑의 역경도 결국은 신의 은총이며 섭리라는 시적 화자의 깨달음

    * 이적진 말로써 풀던 마음 말로써 삭이고

        → 내가 가진 세상의 모든 불평들에 대해 말로써 내뱉으며 타인만을 탓하던 모습에서 이제는 조용히 내 내면을 먼저 살펴보아야 한다는 시적 화자의 자아성찰의 자세(한 해를 맞이하는 시적 화자의 각오임)

    * 얼마 더 너그러워져서 이 생명을 살자 → 시적 화자 자신의 내적 다짐이자 독자를 향한 제언임.

    * 황송한 축연이라 알고 / 한 세상을 누리자 → 우리가 가진 생명의 삶은 하늘이 베풀어 준 잔치이므로 단순히 한 세상을 살아가는 것이 아닌 '누리며' 살겠다는 화자의 긍정적이고 낙천적인 삶의 자세를 드러냄.

    * 백설 → 단순한 자연현상에 의한 것이 아니라, 우리의 가슴 속에 지닌 순수한 마음과 안으로 삭인 슬픔의 눈물이 하늘에 올라 눈이 내리는 것으로 보고 있다.(의인, 은유)

 

주제신의 존재를 느낌으로써 고독을 극복하고, 너그러운 삶을 살아가려는 새해의 다짐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혼자가 아니라는 인식

◆ 2연 : 혼자가 아니라는 인식(1연에 대한 구체적이고 포괄적인 진술)

◆ 3연 : 삶과 사랑에 대한 이해

◆ 4연 : 너그러워진 삶에 대한 다짐(주제연)

◆ 5연 : 눈을 바라보는 마음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독실한 카톨릭 신자인 김남조의 시에는 종교적인 신앙심이 곳곳에 배어 있다. 그의 시에는 신에 의탁하는 시인의 신에 대한 사랑, 그리고 삶에 대한 긍정적인 자세가 두드러진다. 이 시는 새해를 맞이하는 날의 눈 내리는 풍경을 배경으로 하여 신의 존재를 느끼며, 고독을 극복하고, 긍정적인 삶을 살고자 하는 화자의 다짐이 여성 특유의 감상을 바탕으로 잔잔하고 섬세하게 그려져 있다. 바람에 흔들리는 겨울나무를 보면서 혼자 서 있듯 보이는 나무도 바람이 있음으로 해서 그 흔들림이 보이고, 보이지 않는 바람도 흔들리는 나뭇가지에 의해 그 존재가 인식되듯 사람을 포함한 모든 준재는 서로에게서 그 누구도 혼자일 수 없다는 데서 이 시는 출발한다. 특히 어떤 상황에서도 하늘은 늘 우리와 함께 한다는 믿음을 바탕으로 그 보이지 않는 하늘, 곧 신의 존재를 '은총의 돌층계', '섭리의 자갈밭' 등으로 시각화시키고 있다.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