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 재곤이

                                                                              -서정주-

                                                       

 

 

땅 위에 살 자격이 있다는 뜻으로 '재곤(재곤)'이라는 이름을 가진 앉은뱅이 사내가 있었습니다. 성한 두 손으로 멍석도 절고 광주리도 절었지마는, 그것만으론 제 입 하나도 먹이지를 못해, 질마재 마을 사람들은 할 수 없이 그에게 마을을 앉아 돌며 밥을 빌어 먹고 살 권리 하나를 특별히 주었습니다.

"재곤이가 만일에 제 목숨대로 다 살지를 못하게 된다면 우리 마을 인정은 바닥난 것이니, 하늘의 벌을 면치 못할 것이다." 마을 사람들의 생각은 두루 이러하여서, 그의 세 끼니의 밥과 추위를 견딜 옷과 불을 늘 뒤대어 돌보아 주어 오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갑술년이라던가 을해년의 새 무궁화 피기 시작하는 어느 아침 끼니부터는 재곤이의 모양은 땅에서도 하늘에서도 일절 보이지 않게 되고, 한 마리 거북이가 기어다니듯 하던 살았을 때의 그 무겁디무거운 모습만이 산 채로 마을 사람들의 마음속마다 남았습니다. 그래서 마을 사람들은 하늘이 줄 천벌을 걱정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해가 거듭 바뀌어도 천벌은 이 마을에 내리지 않고, 농사도 딴 마을만큼은 제대로 되어, 신선도(신선도)에도 약간 알음이 있다는 좋은 흰 수 염의 조 선달 영감님은 말씀하셨습니다. "재곤이는 생긴 게 꼭 거북이같이 안 생겼던가. 거북이도 학이나 마찬가지로 목숨이 천 년은 된다고 하네. 그러니, 그 긴 목숨을 여기서 다 견디기는 너무나 답답하여서 날개 돋아나 하늘로 신선살이를 하러 간 거여……."

그래 "재곤이는 우리들이 미안해서 모가지에 연자 맷돌을 단단히 매어 달고 아마 어디 깊은 바다에 잠겨 나오지 않는 거라." 마을 사람들도 "하여간 죽은 모양을 우리한테 보인 일이 없으니 조 선달 영감님 말씀이 마음적으로야 불가불 옳기사 옳다."고 하게는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들도 두루 그들의 마음속에 살아서만 있는 그 재곤이의 거북이 모양 양쪽 겨드랑에 두 개씩의 날개들을 안 달아 줄 수는 없었습니다.

 

 

 

                                 -<질마재 신화>(1975)-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낭만적, 토속적, 신화적

특성

① 시간의 흐름에 따라 시상을 전개함.

② 설화를 빌려와 이야기를 하는 듯한 서사적 구성을 취함.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질마재 → 시인의 출생지인 전라북도 고창군 부안면에 있는 마을 선운리의 속칭이다. 그 모양이 길마(수레를 끌 때 말이나 소 등에 안장같이 얹는 제구로 '질마'는 구개음화가 안된 상태)와 같은 형국으로 된 고개와 같다 하여 '질마재'로 부르는 것이다.

* 성한 두 손으로 ~ 특별히 주었습니다.

     → 앉은뱅이 '재곤이'가 먹고 살기 위해 성한 두 손으로 멍석이나 광주리를 짰지만, '질마재 사람들'은 '재곤이'가 일을 하지 않고도 마을에서 밥을 얻어먹을 수 있도록 했다는 뜻이다. 전통적인 마을 공동체의 인정을 보여 준다.

* 재곤이가 만일에 ~ 면치 못할 것이다.

     → 몸이 불편한 재곤이를 평생 잘 돌봐 주지 않으면 천벌을 받을 것이라는 말로, '질마재 사람들'의 인과응보적인 사고방식과 하늘을 두려워하는 순수함을 보여 준다.

* 한 마리 거북이가 ~ 마음속마다 남았습니다.

     → 거북은 예로부터 신령하게 여겨 온 동물로 장수를 의미하기도 하고 우주적 원리를 암시하기도 한다. 한편으로는 '재곤이'가 살아 있을 때 힘겹게 돌아다니던 모습이 마을 사람들의 마음에 각인되었음을 의미한다. 이런 '재곤이'를 제대로 돌보지 못해 마을 사람들의 마음이 무거웠다는 의미로도 볼 수 있다.

* 그래서 그들도 ~ 줄 수도 없었습니다.

     → 마을 사람들도 재곤이가 죽었다고 생각하지 않고 '조 선달' 영감의 말대로 재곤이가 두 날개를 퍼덕이며 하늘로 '신선살이'를 갔다고 믿게 되었음을 의미한다. 재곤이가 죽어서 좋은 곳에 갔을 것이라고 믿는 것은 우리 민족의 전통적인 사고방식을 나타내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제재 : 앉은뱅이 재곤이

주제 : 장애인을 보살피는 '질마재' 공동체 구성원들의 따뜻한 마음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앉은뱅이 재곤이를 돌보는 마을 사람들

◆ 2연 : 마을 사람들이 재곤이를 돌보는 이유

◆ 3연 : 재곤이가 마을에서 사라짐.

◆ 4연 : 재곤이가 사라진 것에 대한 조 선달 영감의 해석

◆ 5연 : 조 선달 영감의 해석에 대한 마을 사람들의 동조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앉은뱅이 '재곤이'를 보살피는 '질마재' 공동체 구성원들의 따뜻한 마음을 그린 작품이다. 장애를 가진 '재곤이'를 배려하고 끼니와 추위를 견딜 옷, 불을 늘 뒤대어 주는 마을 사람들은 어느 날 갑자기 '재곤이'가 없어진 이후 천벌을 받을까봐 걱정을 한다. 질마재 마을의 인정이 바닥난 것으로 여겨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신선도에도 지식이 있다는 '조 선달' 영감이 '재곤이'가 죽은 것이 아니라, '신선살이'를 하러 하늘에 갔다며 마을 사람들의 긍정적 인식을 이끈다. 이러한 말에 마을 사람들은 신화적 상상력을 바탕으로 '재곤이'의 죽음을 '신선살이'를 간 것으로 긍정하고 있다. 이는 바람직한 귀결을 바라는 선인들의 가치관이 반영된 것이라 할 수 있다.

이처럼 서정주의 시 속에서는 초월적 존재의 신뿐만 아니라, 우주 속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이 신적인 속성을 가지고 신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다는 독특한 시각이 반영되어 있다. 이는 서정주가 세계와 우주를 범신론적, 범재신론적 차원에서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시에서 '조 선달' 영감은 시상 전개상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 앉은뱅이 '재곤이'를 제대로 보살피지 못해 하늘의 벌을 받을 것이라 걱정하는 마을 사람들에게 '재곤이'가 하늘로 '신선살이'를 간 것이라며 긍정적 인식을 심어 주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조 선달' 영감이 신선도에 알음이 있다는 것 때문에 '조 선달' 영감의 말에 마을 사람들이 더욱 동조할 수 있었다고 볼 수 있다.

'재곤이'는 이 시 속에 나타난 바에 의하면 자기 목숨 하나 추스르기가 곤란한 앉은뱅이다. 따라서 '재곤이'야말로 이 땅의 세속적 기준과 논리를 따를 때, 이 현세에서 소외된 낙오자이거나 운명론적으로 저주받은 자에 불과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더욱이 그의 실종은 자기의 삶을 해결하지 못하는 사람의 비극적 종말 정도로 치부될 수도 있다. 그러나 마을 사람들 중 제법 신선도를 알고 있다는, '조 선달' 영감은 물론, 그의 말을 믿으며 공감하고 있는 마을 사람들은, 소외된 현세의 낙오자이자 비극적 운명의 주인공에 불과한 '재곤이'를 신적인 존재로 승화시키고 있다. 이렇게 하여 '재곤이'는 이 현세의 낙오된 소외자가 아니라 신성한 신적 존재가 된 것이고, 그의 실종은 이승에서의 종말이 아니라 영원 세계에서의 부활 혹은 재생이 된 것이다.

◆ 신화적 상상력을 통한 건강한 삶의 회복

신체적인 결함 때문에 삶의 고통을 감당했을 재곤이의 모습은 바로 우리들의 삶의 원형 그대로의 모습이다. 이 시는 비참한 삶이 신화적 상상력을 통하여 건강하게 재생하기를 기원하고 있다. 이렇게 죽음을 부정적으로나 슬픔으로 남겨 두지 않고 긍정적으로 이야기할 수 있는 이유는 죽음이 다른 의미의 재생이라는 소박한 믿음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신선에 대한 상상력이 발휘되는 또 다른 이유는 인간에게 날개를 달 수 없는 현실적인 능력의 한계를 절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극한적인 한계 상황에서 날개를 달 수 없다는 것만으로는 그들이 자포자기를 했는지에 대해서 알 수 없다. 다만 '신선 재곤이'라는 제목에서 암시하고 있는바, 신선에 대한 재치 있는 상상력을 통해 죽음을 존재의 끝으로 여기지 않는 자세를 엿볼 수 있다.

-이명희, "현대시와 신화적 상상력"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