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인(尋人)

                                                                              -황지우-

                                                       

 

 

 

'김종수' 80년 5월 이후 가출

소식 두절 11월 3일 입대 영장 나왔음

귀가 요 아는 분 연락 바람 누나

829-1551

 

'이광필' 광필아 모든 것을 묻지 않겠다

돌아와서 이야기하자

어머니가 위독하시다

 

'조순혜' 21세 아버지가

기다리니 집으로 속히 돌아와라

내가 잘못했다

 

나는 쭈그리고 앉아

 

 

 

똥을 눈다

 

    -시집<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1983)-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실험적, 풍자적, 희화적

특성

① 풍자를 통해 메시지를 전달함.

② 기존의 사물을 시 속으로 도입함.

③ 파격적인 언어와 형식을 통해 시의 일상성에서 벗어나려고 함.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80년 5월 → 광주 민주화 운동(1980년 5월 18일에서 27일까지 전라남도 광주 시민들이 계엄령 철폐와 전두환 퇴진, 김대중 석방 등을 요구하며 벌인 민주화 운동으로, 많은 사람들이 시위에 가담했다가 사망 혹은 실종되었다.)

* 김종수 → 광주 민주화 운동의 과정에서 희생된 무고한 광주 시민 중의 한 사람

* 이광필, 조순혜

     → 신문에 실린 광고 문구를 그대로 가져온 '인용문'으로 서민들의 파란만장한 삶이 반영됨.

* 나는 쭈그리고 앉아 / 똥을 눈다

     → 시적 화자의 현재 상황을 나타낸 것으로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기 위해 가져온 신문에 적혀 있던 광고의 한 부분을 읽고 있음을 표현한다. 민주화라는 기치 아래 많은 사람들이 탄압받았던 사건 속에서 시적 화자가 소시민적인 근성, 즉 사회 상황에 대해 어떤 실천도 하지 않는 모습을 깨닫는 부분으로 무기력한 자신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제재 : 신문 광고(사람을 찾는 광고)

주제 : 민중들의 고단한 삶 앞에서 느끼는 좌절감

[시상의 흐름(짜임)]

◆ 1~3연 : 사람을 찾는 광고

◆     4연 : 신문 광고를 보고 있는 화자의 상황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심인(尋人)'이라는 제목처럼 사람을 찾는 작은 신문 광고를 인용하여 현실에 대한 시적 화자의 인식을 드러낸 파격적 형식의 시이다. 이 작품은 사람을 찾는 내용이 3연에 걸쳐 제시된다. 그리고 4연에 이르러 작중 장면이 한순간에 드러난다. 화자는 지금 화장실에 쭈그리고 앉아 화장지로 쓸 신문지를 심심풀이 삼아 읽고 있는 중이다. 거기에 실린 광고들은 어떤 사연을 담고 있을까? 신문 광고의 행간에 담긴 시대적 의미가 이 시에서 말하고자 하는 바이다.

이 시에서는 신문 광고를 화자의 상황과 연결시켜 현실을 이야기하고 있다. 이 같은 파격적인 형식은 주제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내용을 보면 신문 광고에 드러난 민중들의 삶의 고단함을 '나'는 똥이나 누며 바라보고 있다. 민중들의 삶이 고난과 시련 속에 빠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저 신문만을 읽고 있는 이 같은 시적 화자의 상황은 곧바로 무기력한 자신을 깨닫는 것으로 이어진다.

즉, 이 시는 신문에 실린 사람을 찾는 광고의 문구를 그대로 인용하여 볼일을 보고 있는 '나'의 모습과 병치시킨 파격적인 형식의 실험시로, 억압적인 분위기의 사회에서 삶의 아픔을 지닌 채 살아가는 민중들의 모습, 그리고 그 앞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신의 무력감과 좌절감을 풍자적으로 희화화하고 있다.

이 시는 시와 일상의 경계를 의도적으로 넘나들면서 일상도 문학적일 수 있음을 신문 광고란을 인용하여 환기하고 있다. 현실 속의 숱한 사연들은 집을 나가 행방을 알 수 없는 젊은이들을 만들어낸다. 폭과 높이가 1센티미터, 4센티미터도 되지 않는 광고를 도대체 누가 읽겠는가. 그래도 사람들은 '가족'이라는 관계를 회복하고자 애간장을 태운다. 이것은 개인의 문제만은 아니기에 그것을 야기한 현실에 대한 폭로에 해당한다. 또한 이러한 현실이 어느덧 똥을 누는 것만큼 일상적인 일이 되어 있으므로 우리 사회의 단면을 보여 주는 풍자이기도 하다.

◆ 실험적 형태시

이 시는 형식과 내용에 있어서 극단적인 낯설게하기, 곧 전경화 방식을 취하고 있다. 이러한 실험적 형태시는 언어 조직의 시적 성격을 고의적으로 파괴한다. 이 파괴적 형식은 현실 비판의 산문 정신에서 비롯된 형식이다. 신문 광고 기사를 그대로 인용하여 군대, 가출, 지명 수배 등으로 불안하게 떠도는 삶의 단면들을 시의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진실이 왜곡되어 있던 군부 독재 시절, 수많은 신문 기사 중에서 무엇이 진실이고 거짓인가가 구별되지 않는 80년대, 시인은 우연히 신문 한 귀퉁이에 실려 있는 단면 광고에 관심을 갖는다. 아무도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 그곳에서 시인은 어떤 기사보다도 절실한 기사를 발견하게 된다. 진실이 외면된 시대의 폭력 앞에 시인이 할 수 있는 유일한 저항은 배설의 장소에서 신문을 읽는 것뿐이라는 자조적 저항성이 시의 배경에 깔려 있다.

◆ 해체시

기존의 형식이나 규범을 깨뜨리고 새로운 기법과 형식을 모색한 시 작품들을 말한다. 우리 문학에서의 해체시는 1980년대 초 황지우, 오규원, 이승훈, 유하 등에 의해 시도된 형식 파괴의 실험시라고 할 수 있다. 광고 문안, 신문 기사, 만화, 무협 소설 등의 문학 외적인 기존 양식들을 차용함으로써 현대의 파편화된 현실을 재구성하고자 하는 형식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