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

                                                                              -  윤동주  -

                                                       

 

 

     

    쫓아오던 햇빛인데

    지금 교회당 꼭대기

    십자가에 걸리었습니다.

     

    첨탑(尖塔)이 저렇게도 높은데

    어떻게 올라갈 수 있을까요.

     

    종소리도 들려오지 않는데

    휘파람이나 불며 서성거리다가,

     

    괴로웠던 사나이

    행복한 예수 그리스도에게

    처럼

    십자가가 허락된다면

     

    모가지를 드리우고

    꽃처럼 피어나는 피를

 

 

 

    어두워가는 하늘 밑에

    조용히 흘리겠습니다.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1948)-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기독교적, 상징적, 저항적, 의지적

표현 : 역설적 표현. 상징어의 사용, 시·청각적 심상, 기승전결의 구성 방식, 속죄양 모티브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햇빛 → 추구해오던 대상, 정의로운 삶의 지표.  순결과 광명을 상징하는 이상의 빛, 조국광복

    * 십자가 → 수평적인 지상의 역사성과 수직적인 신의 은총을 동시에 표상하는 상징물

                      시적 자아가 추구하는 종교적,도덕적 생활의 최고 목표

    * 첨탑이 저렇게도 높은데 / 어떻게 올라갈 수 있을까요.

             → 스스로가 추구하는 세계에 도달하기 힘들다는 것을 스스로 인식

                 상황 인식에 대한 단정이라기보다는 독자의 동의를 구하는 표현으로 설득력을 얻음.

    * 종소리도 들려오지 않는데 → 현실을 극복할 수 있는 그 어떤 희망의 소리도 들려오지 않음.
                                                  신의 은총(절대적이고 일방적인 사랑)도 찾을 길 없는 절망의 상황

    * 휘파람이나 불며 서성거리다가 → 무기력하고 나약한 모습

    * 괴로웠던 사나이 / 행복한 예수그리스도

                → 가치있는 희생을 통해 인류를 구원한 예수님(역설)

                    고통받는 민족을 위해 기꺼이 속죄양이 되고자하는 거룩한 순절의식을 갖게 됨

    * 모가지 → 스스로의 행위에 대한 겸손의 표현

    * 꽃처럼 피어나는 피 → 가치있는 희생

    * 어두워가는 하늘 밑 → 점점 더 암울해져가는 조국의 현실

    * 조용히 흘리겠습니다 → 내면적 자아에 대한 다짐.

                                         과시적 행동이 아니라 순수한 행동임을 말함. 

 

주제조국광복을 위한 자기 희생 의지

                고난을 짊어지려는 희생적인 의지(속죄양 의식)

윤동주 시에 나타난 속죄양 의식과 저항의식

    " 괴로움, 슬픔, 부끄러움, 욕됨 " 등으로 요약되는 윤동주 시의 소극적, 부정적 정신과 시의식은 그가 자신의 분노와 비판의식 등 저항의식을 적극화하지 못한 데서 오는 자기 혐오와 자책의 감정에 기인하는 것으로 판단된다. 이러한 소극적, 자책적 저항의식은 다시금 자기 희생 또는 속죄양 의식으로 연결된다. 그러한 보기가 되는 시가 <십자가>이다. 이 시의 핵심은 수난의식과 속죄양 의식에 놓여 있다. 그것은 기독교적 세계관에 바탕을 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보다 직접적인 동기가 되는 것은 무기력한 자신에 대한 자책감과 현실적인 괴로움에 연원한다. 현실에서는 고난과 역경밖에 없었기 때문에 그 모든 인류의 짐을 지고 괴로웠던 예수 그리스도, 그러나 모든 인류의 죄와 구원을 위해 십자가에 못박혀 희생되었기 때문에 역설적으로 행복했던 예수 그리스도의 속죄양 의식은 윤동주의 그것과 통하는 것이 아닐 수 없다. 윤동주의 생애와 시에 있어서 그의 유년부터 가족적 신앙인 기독교 정신은 그 정신적 기조를 형성해 왔던 것이다. 따라서 윤동주의 저항의식에 있어서도 그리스도적 수난의식과 속죄양 의식이 그 핵심으로 작용한 것이다. 이 점이 좀 더 적극적, 전투적 저항방식의 관점에서 볼 때는 한계적인 것으로 해석될 수 있게 한다."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십자가에 걸린 햇빛

◆ 2연 : 십자가에 도달하기 힘든 현실

◆ 3연 : 암담한 현실상황과 소극적 자세

◆ 4연 : 자기 희생의 목표 설정

◆ 5연 : 자기 희생의 의지 - 주제연(비장미)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윤동주가 당대 처한 현실을 바라보는 관점면에서나, 대응 자세면에서 가장 치열한 작품이다. 또한 시인 자신의 역사관이나 인생관이 잘 드러난 작품이기도 하다.

기독교의 상징인 십자가를 제재로 한 이 시는, 시인의 속죄양 의식을 볼 수 있는 작품이며, 그 당시 고통받는 우리 민족을 위해 시인이 보여주는 희생정신이 잘 드러나 있다.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