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 1

                                                                              -  김춘수  -

                                                       

 

 

 

동체(胴體)에서 떨어져 나간 새의 날개가

보이지 않는 어둠을 혼자서 날고

한 사나이의 무거운 발자국이 지구(地球)를 밟고 갈

허물어진 세계(世界)의 안쪽에서 우는

가을 벌레를 말하라.

아니

바다의 순결(純潔)했던 부분을 말하고

베고니아 꽃잎에 듣는

아침 햇살을 말하라.

아니

그을음과 굴뚝을 말하고

겨울습기(濕氣)와

한강변(漢江邊)의 두더지를 말하라.

동체(胴體)에서 떨어져 나간 새의 날개가

 

 

 

보이지 않는 어둠을 혼자서 날고

한 사나이의 무거운 발자국이

지구(地球)를 밟고 갈 때

 

                - <타령조,기타>(1969) -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표현 :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주제

[시상의 흐름(짜임)]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