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이 기쁨에게

                                                                              - 정호승 -

                                                       

 

 

 

나는 이제 너에게도 슬픔을 주겠다.

사랑보다 소중한 슬픔을 주겠다.

겨울 밤 거리에서 귤 몇 개 놓고

살아온 추위와 떨고 있는 할머니에게

귤값을 깎으면서 기뻐하던 너를 위하여

나는 슬픔의 평등한 얼굴을 보여 주겠다.

내가 어둠 속에서 너를 부를 때

단 한 번도 평등하게 웃어 주질 않은

가마니에 덮인 동사자가 다시 얼어 죽을 때

가마니 한 장조차 덮어 주지 않은

무관심한 너의 사랑을 위해

흘릴 줄 모르는 너의 눈물을 위해

나는 이제 너에게도 기다림을 주겠다.

이 세상에 내리던 함박눈을 멈추겠다.

보리밭에 내리던 봄눈들을 데리고

추워 떠는 사람들의 슬픔에게 다녀와서

눈 그친 눈길을 너와 함께 걷겠다.

 

 

 

슬픔의 힘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기다림의 슬픔까지 걸어가겠다.

 

        -<슬픔이 기쁨에게>(1979)-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현실 비판적, 교훈적, 의지적

표현

      * 의지적인 어조와 이기적 삶에 대한 비판적 태도

      * '슬픔'을 시적 화자로 설정하여 청자인 '기쁨'에게 말하는 형식을 취함.(의인화)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나는 이제 너에게도 슬픔을 주겠다.

         → 화자 '나(슬픔)'가 청자 '너(기쁨)'에게 소외된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고자 하는 마음으로서의

                        '슬픔'을 인식시키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줌.

    * 사랑보다 소중한 슬픔

       → 역설적 표현, 가벼운 사랑보다 남의 아픔을 진정으로 같이 아파해 주는 마음이 더 소중함을 의미함.

    * 겨울 밤 거리에서 ~ 슬픔의 평등한 얼굴을 보여 주겠다.

       → 너는 소외된 이웃의 현실은 아랑곳하지 않고, 그들을 통해서라도 자신이 이익을 보면 웃는 존재이다.

             즉, 기쁨은 타인의 슬픔을 고려하지 않은 기쁨이기에, 나는 너에게 슬픔의 얼굴을 보여 주겠다고

                      하는 것이다.

    * 귤값을 깎으면서 기뻐하던 너 → 소외된 자를 외면하고 자신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존재의 모습

    * 슬픔의 평등한 얼굴 → 슬픔도 기쁨만큼이나 소중하는 인식이 담긴 표현

    * 내가 어둠 속에서 ~ 가마니 한 장조차 덮어 주지 않은

        →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외면하는 '너'의 모습을 드러낸다. 이를 통해 이웃에 대한 무관심이

                    '기쁨'의 본질임을 보여 줌.

    * 어둠 속에서 → 고통스럽고 소외된 삶의 처지

    * 할머니, 가마니에 덮인 동사자 → 소외된 존재

    * 기다림 → 진정한 기쁨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시련과 고통

    * 추워 떠는 사람들의 ~ 슬픔까지 걸어가겠다.

        → '기쁨'에게 소외된 자의 고통을 이해하게 함으로써 참다운 사랑과 기쁨의 의미를 깨닫게 하겠다는

            의미이다. '기다림의 슬픔'은 이웃과 불행을 나누면서 그것이 극복될 때까지 지켜보는 마음으로,

           화자는 '너'와 대결하거나 대립하는 것이 아닌, '너'를 설득해 함께 길을 가려는 태도를 보임.

    * 봄눈 → 소외된 사람들을 떨게 만드는 부정적인 존재

    * 눈 그친 눈길을 너와 함께 걷겠다.

       → 추위에 떠는 사람들의 슬픔을 모르는 너와 함께 슬픔의 힘을 깨닫기 위해 떠나는 여정

    * 슬픔의 힘 → 타인의 고통을 함께 슬퍼하는 데서 나오는 진정한 기쁨

    * 기다림의 슬픔까지 → 소외된 이웃의 슬픔이 극복될 때까지

 

제재 : 타인의 고통에 무관심한 이기적인 삶

화자 : '슬픔'

주제이기적인 삶에 대한 반성 촉(슬픔이 가진 소중한 힘)

[시상의 흐름(짜임)]

◆ 1 ~ 6행 : '너'에게 슬픔을 인식시키는 '나'

◆ 7 ~ 13행 : '너'에게 타인의 고통을 인식시키는 '나'

◆ 14~19행 : '너'와 슬픔의 힘과 참다운 사랑에 대해 이야기하려는 '나'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슬픔'과 '기쁨'을 의인화하여, '슬픔'이 '기쁨'에게 하는 이야기의 내용을 담고 있다. 여기서 '슬픔'은 남의 아픔을 보듬고 소외된 사람을 사랑하는 마음을, '기쁨'은 이와 대조적인 이기적인 마음을 의미한다. 화자는 이를 통해 자신의 행복과 안일에 빠져 남의 아픔에 무심하거나 그것을 볼 줄 모르는 이기적인 세태를 비판하고 있다. 따라서 '너'는 이기적으로 살아가는 우리 모두일 수 있다. 이제 '나'는 '너'에게  기다림을 줌으로써 슬픔의 평등한 힘을 깨우쳐 주려 한다.

시인은 기쁨을 적대적으로 대하지 않고, 슬픔을 모르는 이들에게 슬픔을 깨우쳐 주고 궁극적으로 함께 가고자 한다. 적대적으로 보이는 기쁨과 슬픔은 시 안에서 화해를 하며 동반자가 되고 있는 것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