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사는 평강 공주

                                                                                     -박라연-

                                                       

 

 

 

동짓달에도 치자 꽃이 피는 신방에서 신혼 일기를 쓴다 없는 것이 많아 더욱 따뜻한 아랫목은 평강 공주의 꽃밭 색색의 꽃씨를 모으던 흰 봉투 한 무더기 산동네의 맵찬 바람에 떨며 흩날리지만 봉할 수 없는 내용들이 밤이면 비에 젖어 울지만 이제 나는 산동네의 인정에 곱게 물든 한 그루 대추나무 밤마다 서로의 허물을 해진 사랑을 꿰맨다

…… 가끔 …… 전기가 …… 나가도 …… 좋았다 …… 우리는 ……

 

새벽녘 우리 낮은 창문가엔 달빛이 언 채로 걸려 있거나 별 두서넛이 다투어 빛나고 있었다 전등의 촉수를 더 낮추어도 좋았을 우리의 사랑방에서 꽃시 봉지랑 청색 도포랑 한 땀 한 땀 땀 흘려 깁고 있지만 우리 사랑 살아서 앞마당 대추나무에 뜨겁게 열리지만 장안의 앉은뱅이저울은 꿈쩍도 않는다 오직 혼수며 가문이며 비단 금침만 뒤우뚱거릴 뿐 공주의 애틋한 사랑은 서울의 산 일 번지에 떠도는 옛날 이야기 그대 사랑할 온달이 없으므로 더더욱

 

 

 

 

                 -<서울에 사는 평강 공주>(2000)-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낭만적, 애상적, 상징적

특성

① 산문적 진술을 통해 시적 화자의 마음을 긴 호흡으로 드러냄.

② 말줄임표를 효과적으로 사용하여 시적 긴장감과 함께 여운을 줌.

③ 순수한 사랑을 강조하기 위해 시적 화자가 자신을 평강 공주에 비유함.

④ '평강 공주' 설화의 차용 → 평강 공주는 사랑의 힘으로 온달의 이름을 빛나게 한 의리 있고 어진 여성이다. 이 시에서 화자가 자신을 평강 공주에 비유한 것은 삶의 역경과 고난에도 불구하고 순수한 사랑을 지켜 간 평강 공주의 모습을 본받고자 하는 마음 때문이다. 가난이라는 시련이 삶을 힘들게 하지만 이를 순수한 사랑의 힘으로 극복하려 하는 것이다.

⑤ 대립적인 시적 공간의 설정 : 신방(없는 것이 많은 살림살이, 사랑이 있는 따뜻한 공간, 온달이 존재하는 공간, 순수한 사랑으로 빛나는 공간, 정신적인 가치의 추구) ↔ 장안(혼수와 가문과 비단 금침이 있는 곳, 사랑이 없는 차가운 공간, 온달이 존재하지 않는 공간, 사랑 대신 전기로 환한 공간, 물질적 가치의 추구)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치자 꽃이 피는 신방 → 신혼의 행복과 사랑

* 없는 것이 많아 더욱 따뜻한 아랫목 → 가난한 삶에 대한 역설적 표현으로, 가난한 살림살이를 사랑을 통해 극복하고자 하는 화자의 긍정적인 마음이 나타나 있다.

* 평강 공주 → 시적 화자의 비유

* 색색의 꽃씨를 모으던 흰 봉투 한 무더기 → 화자는 꽃씨 봉투를 깁는 일을 하고 있음.

* 산동네의 맵찬 바람 → 산동네에서 겪는 고난과 시련

* 봉할 수 없는 내용들이 밤이면 비에 젖어 울지만 → 가난한 삶의 비애를 자신의 일에 연결 지어 나타낸 부분으로, 현실적 삶의 어려움이 잘 나타나 있다.

* 산동네의 인정 → 사람 사는 따뜻한 정

* 대추나무 → 시련을 극복한 성숙한 사랑을 의미함.

* 밤마다 서로의 허물을 해진 사랑을 꿰맨다 → 순수한 사랑을 만들어가는 화자의 모습을 시각적으로 형상화한 부분으로, 진정한 사랑이란 서로의 허물이나 상처까지 감싸줄 수 있는 것임을 강조하고 있다.

* … 가끔 …… 전기가 …… 나가도 …… 좋았다 …… 우리는 ……

   → 삶의 고난에 대한 긍정적 자세

       말줄임표의 반복으로 시적 긴장감과 리듬감을 동시에 형성함.

* 우리 낮은 창문가 → 산동네 낮은 집의 창가

* 달빛이 언 채로 걸려 있거나 별 두서넛이 다투어 빛나고 있었다

   → 추위에 얼어붙은 달과 두서너 개의 별밖에 보이지 않는 어두운 밤의 모습

* 전등의 촉수를 더 낮추어도 좋았을 → 삶의 시련이 심해진다 해도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는, 사랑의 힘에 대한 굳은 믿음과 확신이 나타나 있다.

* 장안 → '신방'과 대조적인 공간

* 앉은뱅이저울은 꿈쩍도 않는다 → 앉은뱅이여서 쉽게 움직이지 않음.

* 혼수, 가문, 비단 금침 → 사랑과 대조되는 세속적이고 물질적인 가치

* 공주의 애틋한 사랑은 서울의 산 일 번지에 떠도는 옛날이야기 → 현대 사회의 물질적인 사랑을 비판한 부분으로, 세속적 가치를 추구하는 사회에서 진정한 사랑이란 흘러간 옛 이야기에 불과하다고 말하고 있다.

* 그대 사랑할 온달 → 평강 공주를 사랑할 순수한 온달

* 더더욱 → 더더욱 그것은 떠도는 옛날 이야기일 뿐이다.

 

주제가난한 산동네에서 만들어가는 순수한 사랑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가난 속에서도 꽃 피는 평강 공주의 순수한 사랑

◆ 2연 : 물질 중심의 세상에서 옛날 이야기가 돼 버린 평강 공주의 사랑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바보 온달과 평강 공주' 설화를 차용하여 순수한 사랑의 힘과 가치를 강조한 작품으로, 역사 속의 평강 공주가 현대의 서울에 산다는 독특한 설정을 통해 독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1연에서 화자는 자신이 서울의 산동네에서 꽃씨 봉투를 깁는 일을 하는 신혼의 새댁임을 밝히고 있다. 세찬 바람이 불고 비바람이 치는 산동네지만 화자는 없는 것이 더욱 많아 따뜻하다는 역설적 인식을 통해 긍정적인 마음으로 살아가고 있다. 산동네의 가난과 삶의 비애로 마음이 아파 울 때도 있었지만, 이제는 한 그루 대추나무가 되어 성숙한 사랑의 마음으로 상대방의 허물을 감싸줄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화자는 멈칫거리며 띄엄띄엄 말한다. 가끔 전기가 나가도 좋았다고, 머뭇거리며 말하는 모습에서 새댁의 부끄러움과 진실됨이 느껴진다.

하지만 세상은 그렇게 만만하지가 않다. 장안의 앉은뱅이저울은 이러한 사랑만으로는 꿈쩍도 하지 않는다. 장안은 혼수나 가문, 비단 금침 같은 세속적 가치가 중요한 세상이다. 화자가 꿈꾸는 평강 공주의 애틋한 사랑은 흘러간 옛날 이야기일 뿐이다. 특히 '그대 사랑할 온달이 없으므로'라는 구절은 중요한 메시지를 던진다. 평강 공주의 순수한 사랑은 온달이 있어야만 완성되는데, 지금의 세상엔 그런 사람이 없다는 뜻이다. 물질적 가치에만 관심을 기울이는 현대인들의 세속적인 사랑에 대한 시인의 비판적 태도가 느껴진다.

 

◆ 시인이 시적 발상을 얻은 계기

이 시는 박라연 시인이 결혼 후 10년 쯤 지나 쓴 신혼일기다. 스물 일곱에 결혼할 때 남편은 가난했지만 그녀는 쌀이랑 연탄만 안 떨어지면 족하다 생각했다. 그러다 늦깎이로 온달 설화를 소재로 시 쓰기에 매달리던 즈음, 한 친구가 어느 시인의 집을 보러 가자고 했다. 찾아간 자그마한 시인의 집은 감동적이었다. 넝쿨 장미가 활짝 핀 담장 너머 대추나무가 있는 산동네 소박한 시인의 집은 그림처럼 밝았다. 박라연 시인이 매달려 있던 시의 부족한 2%를 채워줄 무언가가 벼락처럼 찾아들었다. 사랑만 있으면 두려운 것이 없던 자신의 신혼살림과 온달 설화와 가난한 산동네를 환하게 하던 시인의 집이 주는 따뜻한 영감이 한 편의 시 속에 어우러졌다. 박라연 시인은 이 시로 그 해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시인이 되었다. 정릉에 있던 그 '시인의 집'이 신경림 시인의 집이었다는 걸 나중에 알게 되었다고 한다.

 

◆ 가난한 신혼 새댁과 평강 공주

이 시에서 가난한 신혼 새댁인 화자는 자신을 평강 공주에 비유하며 이를 통해 시상을 전개해 나간다. 그러나 현대의 서울에 사는 화자와 고구려에 사는 평강 공주는 서로 차이점을 갖는다. 화자는 꽃씨 봉지 붙이는 일을 하고 있으며, 평강 공주는 도포 깁는 일을 하고 있다.

하지만 이 일에는 공통점이 있다. 한 땀 한 땀 땀흘려 꽃씨 봉지와 청색 도포를 깁고 있다는 것이다. 이때 꽃씨 봉지와 청색 도포는 사랑을 의미한다. 1연의 해진 사랑을 꿰맨다는 말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들의 일은 사랑을 만들어 가는 일이다. 화자가 봉하는 꽃씨는 아름다운 꽃(사랑)을 피우기 위한 희망이며, 평강 공주의 바느질은 조각난 사랑을 촘촘히 엮어 가는 포용인 것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