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1

                                                                              -김용택-

                                                       

 

 

 

가문 섬진강을 따라가며 보라.

퍼 가도 퍼 가도 전라도 실핏줄 같은

개울물들이 끊기지 않고 모여 흐르며

해 저물면 저무는 강변에

쌀밥 같은 토끼풀꽃,

숯불 같은 자운영꽃 머리에 이어 주며

지도에도 없는 동네 강변

식물 도감에도 없는 풀에

어둠을 끌어다 죽이며

그을린 이마 훤하게

꽃등도 달아 준다.

흐르다 흐르다 목메이면

영산강으로 가는 물줄기를 불러

뼈 으스러지게 그리워 얼싸안고

지리산 뭉툭한 허리를 감고 돌아가는

섬진강을 따라가며 보라.

섬진강 물이 어디 몇 놈이 달려들어

퍼 낸다고 마를 강물이더냐고,

지리산이 저문 강물에 얼굴을 씻고

일어서서 껄껄 웃으며

무등산을 보며 그렇지 않느냐고 물어보면

노을 띤 무등산이 그렇다고 훤한 이마 끄덕이는

고갯짓을 바라보며

저무는 섬진강을 따라가며 보라

어디 몇몇 애비 없는 후레자식들이

 

 

 

퍼 간다고 마를 강물인가를.

 

      -<꺼지지 않는 횃불로>(1982)-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서정적, 향토적, 비판적, 상징적

특성

    * 반복법과 설의법을 통해 민중의 강인한 생명력을 강조함.

    * 자연을 의인화하여 강한 생명력과 덕성을 표현함.

    * 대상을 향한 화자의 정서 및 태도는 '자부심'과 '믿음'임.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섬진강 → 남도 민중들의 끈질긴 생명력 상징

    * 보라 → 섬진강의 당당함을 보여주려는 어조

    * 쌀밥 같은 토끼풀꽃, 숯불 같은 자운영꽃, 지도에도 없는 동네 강변 / 식물도감에도 없는 풀

         → 소박한 민중의 모습을 형상화함.

    * 어둠 → 부정적인 외부의 조건

    * 그을린 이마 → 민중들의 고단하고 고달픈 삶

    * 영산강 →섬진강과 함께 남도를 대표하는 강

    * 뼈 으스러지게 그리워 얼싸안고 → 섬진강과 영산강이 남도 전체를 감싸고 힘차게 흐르는 모습

    * 몇 놈 → 부정적 존재, 후레자식과 같은 의미

    * 퍼낸다고 → 위협적 행위

    * 지리산 → 무등산과 함께 남도를 대표하는 산으로, 민중의 건강한 모습을 연상시킴.

    * 훤한 이마 끄덕이는 → 긍정과 교감의 행위

    * 후레자식들 → 막되게 자라서 버릇이 없는 사람.  남도 민중의 삶을 위협하는 반민중적 세력들

    * 퍼 간다고 마를 강물인가를

           → 절대 마르지 않는다는 화자의 강한 확신이 담김.

              남도 민중들의 끈질긴 생명력에 대한 믿음의 표현이기도 함.

 

제재 : 섬진강(강인하고 끈질긴 생명력을 지닌 민중의 상징)

주제민중의 소박하고 건강한 삶과 끈질긴 생명력

[시상의 흐름(짜임)]

◆ 1 ~ 11행 : 섬진강(민중)의 저력과 포용력

◆ 12~26행 : 호탕하게 흘러가는 섬진강의 기세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시인은 섬진강을 젖줄 삼아 살아가는 남도 사람들의 가슴 속에 응어리진 한과 설움을 드러내 보이는 한편, 그것을 감싸 안고 달래는 어조로 노래하고 있다.

'전라도 실핏줄 같은 개울물들이 끊기지 않고 흐르는' 섬진강. 독특하게 의인화되어 있는 그 강물은 강변을 적시며 '식물 도감에도 없는 풀'에 '어둠'을 끌어들이기도 하고 '꽃등'을 달아주기도 한다. '식물 도감에도 없는 풀'이 이름 없이 살아가는 민중의 의미라면, 그들의 '그을린 이마'에 '꽃등'을 달아 주고 싶은 게 시인의 마음일 터이다. 섬진강은 때로는 영산강 물줄기를 불러 얼싸 안고 돌아가는 한편 지리산과 무등산 사이를 굽이쳐 흘러가며 그것들을 하나로 감싸 안기도 한다.

그러나 섬진강은 그렇게 넉넉한 마음을 보이면서도 끝내 한이 맺혀 하고 싶은 말이 있는가 보다. '애비 없는 후레자식'으로 표현된 착취자들. 그들이 아무리 남도 사람들의 삶을 위협한다고 해도 남도 민중들은 결코 위축되거나 굴복하지 않을 것임을 몇 번씩이나 강조하고 있지 않은가.

-'현대시의 이해와 감상<문원각>'에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