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상의 낙조

                                                                              -이태극-

                                                       

 

 

     

    어허 저거 물이 끓는다.

    구름이 마구 탄다.

     

    둥근 원구가

    검붉은 불덩이다.

     

    수평선 한 지점 위로

    머문 듯이 접어든다.

     

    큰 바퀴 피로 물들며

    반 나마 잠기었다.

     

    먼  뒷섬들이

    다시 환히 얼리더니

     

    아차차 채운만 남고

    정녕 없어졌구나.

     

    구름 빛도 가라앉고

    섬들도 그림 진다.

     

    끓던 물도 검푸르게

    잔잔히 숨더니만,

     

    어디서 살진 반달이

 

 

 

    함(艦)을 따라 웃는고.

          -<꽃과 여인>(1957)-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감각적, 서정적, 관조적

특성

① 현대시조, 연시조, 구별배행시조

② 시간의 흐름에 따라 시상을 전개함.(추보식 구성)

③ 일몰과 월출의 광경을 감각적 표현을 통해 인상적으로 표현함.

④ 낙조(사라짐)와 월출(생겨남)을 바라본 화자의 감회를 감탄사를 통해 적절히 표현함.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어허 저거 → 황홀감의 표현

* 둥근 원구가 / 검붉은 불덩이다. → 낙조 장면의 묘사

* 아차차 → 아쉬움을 드러냄.

* 채운 → 여러 빛깔로 아롱진 고운 구름

* 어디서 살진 반달이 / 함을 따라 웃는고. → 달의 웃음 = 새로운 희망

 

제재 : 낙조와 월출

주제서해상 낙조의 아름다움과 그 감동

[시상의 흐름(짜임)]

◆ 제1수 : 일몰 직전의 감상

◆ 제2수 : 일몰의 아쉬움

◆ 제3수 : 월출의 상황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작품은 1957년에 창작된 작품으로 해군 함정을 타고 제주도에 갔을 때 본 낙조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시조이다. 이태극의 시조에는 수평선 위로 해가 떨어지는 광경에 대한 감탄과 일몰 후의 허전함, 허전함 뒤에 오는 또 다른 풍경의 묘미가 형상화되어 있다.

사라짐을 연상하게 하는 낙조를 새로 돋아나는 월출로 연결함으로써 끊임없이 이어지는 하향과 상향의 이미지를 구현하고 있는 작품이다.

 

◆ 시조의 개념

시조의 정의를 이태극은 다음과 같이 내리고 있다.

"보통 시조라면 단시조(평시조)를 말하는데, 그 단시조라는 것은 신라의 향가나 고려의 별곡 등의 영향에 힘입어 고려 중 · 말엽에 그 형태가 확립된 우리나라 고유 시가의 하나이다. 그 형식은 3장 6구요, 한 구의 구성 자수는 7자 내외가 되고, 4율박(律拍)씩의 등시율(等時律)을 갖춘 정형시요, 자수율 44자(보통 42자에서 46자로 된 것이 대부분임) 중심으로 된 조선조 시가의 대표가 되는 단형시로서 오늘에도 그 형식의 시조가 창작되고 있다."고 하여 '단시조형인 평시조가 향가나 속요의 영향을 받아 고려 말경에 그 형식이 정립된 우리나라 고유시'임을 밝혔다. 시조에 대한 정의는 학자마다 언술의 차이는 있을지라도 특별하게 그 근원적인 차이는 없이 유사하게 내려지고 있음을 볼 수 있다.

 

◆ 전통적 단형 서정시의 부활

1960년대에 한국 문단에서 주목해야 할 사건은 시조의 부활이다. 1960년대에 접어들면서 시조는 현상 문예의 태동, 시조 전문지 창간, 본격적인 시조 문학 연구 등으로 새로운 전성기를 구가한다. 1955년 "현대문학"이 창간 이후 시조가 활자화될 수 있었고, 특히 "동아일보" 현상 문예(시조)가 부활되면서 다시 신진 시조 시인이 배출되기 시작하였다. "문장"지의 폐간과 함께 추천 제도가 사라져 새로운 시조 시인의 등장이 어려웠었는데, 1960년을 전후하여 각 신문의 신문 문예 현상 모집에 시조가 부활되면서 시조 시인의 관문도 다시 열리고 발표 지면도 늘게 되었다. 특히 1960년 박병순의 "시조", 이태극의 "시조 문학" 등 시조 전문지의 창간은 발표 지면을 확보해 주었으며 1960년대 시조 중흥의 계기가 되기도 하였다. 이어 이병기 회장의 한국시조작가협회(한국시조시인협회 전신)가 창립(1964)되어 기관지 "정형시"를 발행하는 등 본격적인 시조 문학 운동을 펼쳐 나갔다.

이 같은 시조 부활의 배경에는 1950년대 후반에 조윤제, 이태극, 이병기, 구본혁, 장시훈 등 수많은 학자들의 연구가 디딤돌이 되었다. 이 시기를 전후한 시조 문학의 연구로 주목되는 것은 사설시조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었고 운율에 대한 정밀한 연구가 이루어졌다는 것이다. 이 시기에 등장한 시조 시인들은 사설시조와 같은 서민들의 정서를 반영하면서 현실과의 대응에서 새로운 반응을 보였다. 물론 이전에도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일군의 시인들에 의해 시조의 전례적 작시법에 대한 반성과 현대시론적 접근 방법의 모색잉ㅆ다. 이 시기에 활동한 주요 시조 시인으로는 이병기, 정완영, 이호우, 조운, 김상옥, 장순하, 이상범, 김제현, 서별, 이근배, 윤금초 등이며 이들은 해방 후 한국 시조 문학계를 이끌어 온 주역이기도 하다. 1960년대 시조 문학계는 화려한 전통의 부활과 계승을 확인할 수 있는 지점이다.

 

[교과서 활동 다지기]

1. 두 작품에 나타난 화자의 상황과 정서, 주제를 파악해 보자.

 

'사랑이 거짓말이 ~'

'서해상의 낙조'

상황

임과 이별하여 혼자 잠 못 들어 하고 있다.

낙조를 바라보고 있다.

정서

안타까움과 그리움

낙조의 아름다움에 대한 감탄과 일몰의 아쉬움

주제

사랑하는 이에 대한 그리움

일몰의 과정에서 느끼는 아름다움

 

2. 두 작품에 사용된 표현 방법과 그 효과에 대해 알아보자.

'사랑이 거짓말이 ~'

 

'서해상의 낙조'

* 표현 방법 → 반복법, 점층법, 단정적 표현

* 효과 → 임에 대한 원망과 사랑의 마음을 인상적으로 드러냄.

 

* 표현 방법 → 시간의 흐름에 따른 시상 전개, 감각적인 묘사, 감탄사의 사용

* 효과 → 낙조를 눈앞에서 보는 듯이 생생하게 표현함.

 

3. 다음 활동을 통해 서정 갈래의 전개와 구현 양상을 이해해 보자.

(1) 두 작품의 형식상 공통점과 차이점을 살펴보자.

 

'사랑이 거짓말이 ~'

'서해상의 낙조'

공통점

* 초장, 중장, 종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45자 내외로 이루어짐.

* 음보율을 형성하고 있음.

* 종장 첫 구가 3글자로 이루어짐.

차이점

* 음수율 및 구성(3장 6구) 등에서 시조의 정형을 지키고 있음.

* 구별 배행 시조로, 시행 배열에 변화를 줌(각 장을 2행으로 배열함.)

* 3수로 이루어진 연시조임.

* 초장 ·중장 · 종장의 음수율에 변화를 줌.

 

(2) (1)을 바탕으로 시조의 특징을 말해 보자.

→ 3장 6구 45자 내외로 이루어짐. 음수율, 음보율 등을 통해 운율을 느끼게 함. 종장의 첫 구는 3음절을 지킴.

 

(3) 자신이 좋아하는 현대시와 두 작품의 형식적 특징을 비교해 보자.

→ 현대시에 비해 시조는 음수율, 음보율 등 시의 표면에 정형적 운율을 드러낸다. 또 현대시는 연과 행의 구성, 길이 등에 제한이 없지만 시조는 정해진 형식을 지킨다.

 

(4) 시대가 변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시조가 독자들에게 향유되는 이유가 무엇인지 토의해 보자.

* 3장의 간결한 형태를 지니고 있어 창작하기가 쉬웠기 때문에

 * 4음보의 운율감이 노래와 비슷한 즐거움을 주어서

 * 시조에 담긴 정서에는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보편적인 것들이 많아서

 

4. 사랑에 대한 화자의 태도를 중심으로 '사랑이 거짓말이~'와 다음 대중가요를 비교해 보자.

사랑이 떠나가도

가슴에 멍이 들어도

한 순간뿐이더라

밥만 잘 먹더라

죽는 것도 아니더라

눈물은 묻어 둬라

당분간은 일만 하자

죽을 만큼 사랑한

그녀를 알았단

그 사실에 감사하자

 

'사랑이 거짓말이~'와 제시된 대중가요는 모두 이별의 상황을 맞은 화자가 등장한다. '사랑이 거짓말이~'의 화자는 자신에게 오지 않는 임에 대한 원망과 안타까움, 그리움을 드러내고 있는 반면, 제시된 대중가요의 화자는 이별의 상황에 대한 긍정적 수용과 이별의 아픔에 대한 극복의 태도를 보여주고 있다. 형식적으로는 대중가요 역시 4음보로 끊어 읽을 수 있어 시조와 비슷한 리듬감을 형성한다는 공통점도 찾아 볼 수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