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물이 혼자서

                                                                              -  주요한  -

                                                       

 

 


    샘물이 혼자서

    춤추며 간다

    산골짜기 돌 틈으로.

     

    샘물이 혼자서

    웃으며 간다.

    험한 산길 꽃 사이로.

     

    하늘은 맑은데

 

 

 

    즐거운 그 소리

    산과 들에 울리운다.

     

       -<학우>(1919)-

 

해           설

[개관정리]

성격 : 서정적, 감각적(시,청각)

표현 : 균형미와 안정감의 확보

              정형성을 탈피하고 균형미 있는 자유시형 확립

              영탄적·직설적 어조를 절제하고, 세련된 구어체 시도

              부사형 어미로 종결(1,2연) → 동적인 방향성과 미완성의 효과

              도치법, 의인법

 

◆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혼자서 → 한국 서정시의 정서적 특질(고독, 애수)을 보여주는 시어

    * 돌, 험한 산길 → 샘물의 흐름을 방해한다는 점에서, 부정적 의미를 지닌 소재들

 

◆ 주제 ⇒ 샘물이 솟아 흘러가는 맑고 아름다운 서정

◆ 의의 : 계몽성, 교술성, 정형성으로부터 탈피하여 최초의 현대시라 불리워질 가능성이 있는 작품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춤추며 흐르는 샘물

◆ 2연 : 웃으며 흐르는 샘물

◆ 3연 : 온누리에 울려 퍼지는 샘물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명랑하고 건강한 시상, 시각적 율동감과 웃음의 표정을 짓는 의인화된 샘물의 흐름이 산야와 맑은 하늘에 투명하고 밝은 음향으로 확산되어 울리는 시의 전개 과정이 감동을 준다. 요컨대 이 시는 정서와 공간 모두가 확대되어 가는 '열림'의 시다. '닫힘'이나 '도피함'과는 달리 밝음을 향하여 열려가는 이 시의 시상은 우리 현대시의 설레는 소망일 수 있었다.

일제 강점기의 암울한 삶의 질곡 속에서 이같이 밝은 시상을 가다듬은 것은 허세가 아닐까 하는 의문이 들 정도이다. 그러나 이 작품은 어둠에 좌절하여 비탄과 절규를 토로하기보다 오히려 밝은 미래사를 향해 나아감으로써 새 삶을 열려는 소망감을 보여준다. 밝고 광활한 공간을 향하여 나아가는 샘물의 행로는 우리 현대시의 새로운 노정이요, 우리 역사가 추구해야 할 미래의 지향적 실상인 것이다.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