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 날 에워싸고

                                                                              -박목월-

                                                       

 

 

     

    산이 날 에워싸고

    씨나 뿌리며 살아라 한다.

    밭이나 갈며 살아라 한다.

     

    어느 짧은 산자락에 집을 모아

    아들 낳고 딸을 낳고

    흙담 안팎에 호박 심고

    들찔레처럼 살아라 한다.

    쑥대밭처럼 살아라 한다.

     

    산이 날 에워싸고

    그믐달처럼 사위어지는 목숨

    그믐달처럼 살아라 한다.

 

 

 

    그믐달처럼 살아라 한다.

     

          -<>(1946)-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자연친화적, 탈속적, 달관적

특성

① 동일한 문장 구조의 반복으로 운율을 형성하고 주제를 강조함.

② '생계 → 생활상 → 정신의 달관'으로 자연과의 동화가 점층적으로 진행됨.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산 → 순수한 자연의 세계, 탈속적 세계

* 씨나 뿌리며 ~ 살아라 한다. → 자연에 삶의 토대를 두고 최소한의 생계를 유지하는 소박한 삶

* 들찔레, 쑥대밭, 그믐달 → 화자가 소망하는 삶의 모습을 보여주는 소재

* 들찔레처럼 ~ 살아라 한다. → 인위적인 것 없이 자연스러운 상태 그대로 살아가는 삶

* 그믐달처럼 사위어지는 목숨 → 죽음을 자연의 질서에 따르는 자연스러운 과정으로 받아들임.

* 그믐달처럼 살아라 한다. → 자연의 질서에 순응하며 살아가는 모습

 

제재 : 산

화자 : 순수한 삶을 꿈꾸는 이

주제자연 속에서의 순수한 삶에 대한 소망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씨 부리고 밭 가는 소박한 삶

◆ 2연 : 들찔레, 쑥대밭처럼 자연스러운 삶

◆ 3연 : 자연의 질서에 순응하는 삶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암울한 현실 속에서 탈속의 세계, 순수한 자연에의 귀의를 꿈꾸는 시인의 소망을 담고 있다. '산이 날 에워싸고 ~ 살아라 한다.'의 단순 반복 구조와 명령형의 어투를 통해 자연의 질서에 순응하며 소박하게 사는 순명주의(順命主義)적 가치관을 드러내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