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일

                                                                              -나태주-

                                                       

 

 

 

오늘도 하루 잘 살았다.

굽은 길은 굽게 가고

곧은 길은 곧게 가고

 

막판에는 나를 싣고

가기로 되어 있는 차가

제시간보다 일찍 떠나는 바람에

걷지 않아도 좋은 길을 두어 시간

땀 흘리며 걷기도 했다.

 

그러나 그것도 나쁘지 아니했다

걷지 않아도 좋은 길을 걸었으므로

만나지 못했을 뻔했던 싱그러운

바람도 만나고 수풀 사이

빨갛게 익은 멍석딸기도 만낙

해 저문 개울가 고기비늘 찍으러 온 물총새

물총새, 쪽빛 날갯짓도 보았으므로.

 

이제 날 저물려 한다

길바닥을 떠돌던 바람은 잠잠해지고

새들도 머리를 숲으로 돌렸다

오늘도 하루 나는 이렇게

 

 

 

잘 살았다.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반성적, 자족적, 긍정적

특성

① 일상생활에서 느낀 소박한 감동을 별다른 기교 없이 담백하게 표현함.

 

주제주어진 순리를 따를 때 얻을 수 있는 삶의 만족과 즐거움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잘 살아온 하루

◆ 2연 : 제시간보다 일찍 떠난 차

◆ 3연 : 걷지 않아도 좋은 길을 걸으며 만나는 아름다운 풍경

◆ 4연 : 잘 살아온 하루를 보내는 행복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굽은 길은 굽게, 곧은 길은 곧게 순리대로 살아가는 화자의 모습에서 여유 있는 삶의 행복감을  확인할 수 있는 작품이다. 불행에 얽매이지 않고 주어진 것들에서 기쁨을 찾으려는 화자의 긍정적 삶의 자세가 잘 드러나 있다.

◆ 나태주가 말하는 나태주 시인

한때 '참여'라는 말이 나왔습니다마는,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요. 시인이 시인인 것만으로도 충분히 '참여'라고요. 대사회적인 발언을 하든 안 하든, 시를 쓰고 있는 한 우주에 참여한다는 생각을 했으니까요. 어디엔가 제가 썼습니다만, '마당을 쓸었습니다. 지구의 한 모퉁이가 깨끗해졌습니다.'라는 글이요. 마당을 쓰는 것 하나도 작지만 지구를 깨끗하게 만드는 작업의 일환이라는 심정이에요. 이런 걸 제 시와 연계시켜 보면 '가슴 속에 시 하나 싹 텄습니다. 지구 한 모퉁이가 환해졌습니다. 그리고 아름다워졌습니다.'가 되거든요. 그래서 저는 이렇게 말합니다. 시인들이시여, 절대로 남을 위해서 자신이 구원자라고, 혹은 예언자라고 말하지 말자고요. 제  생각에는, 시인이란 그저 세상에 꽃 한 송이가 피어 있듯이 그냥 존재할 뿐이거든요.

-'나태주 시인 대담', "웹진 시인광장" 27호, 201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