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바람에

                                                                              - 박두진 -

                                                       

 

 

     

    칼날 선 서릿발 짙푸른 새벽,

    상기도 휘감긴 어둠은 있어,

     

    하늘을 보며, 별들을 보며,

    내여젓는 내여젓는 백화(白樺)의 손길.

     

    저마다 몸에 지닌 아픈 상처에,

    헐떡이는 헐떡이는 산길은 멀어…….

     

    봉우리엘 올라서면 바다가 보이리라.

    찬란히 트이는 아침이사 오리라.

     

    가시밭 돌사닥 찔리는 길에,

    골마다 울어 예는 굶주린 짐승…….

     

    서로 잡은 따사한 손이 갈려도,

    벗이여! 우린 서로 불르며 가자.

     

    서로 갈려 올라가도 봉우린 하나,

    피흘린 자욱마다 꽃이 피리라.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의지적, 상징적, 미래지향적

표현

* 부정적인 현재와 희망적인 미래 상황이 교차하는 시적 구조를 나타냄.

* 대조적 분위기의 시어 사용

 

중요 시어 및 시구 풀이

* 칼날 선 서릿발 짙푸른 새벽 / 상기도 휘감긴 어둠은 있어

   → 날카롭고 어두운 이미지로, 시련과 고난 또는 부정적인 현실 상황을 나타냄.

* 하늘, 별 → 이상, 희망

* 봉우리엘 올라서면 바다가 보이리라. / 찬란히 트이는 아침이사 오리라.

   → 화자가 지향하는 시 · 공간인 '바다'와 '아침'으로 대표되는 미래 상황에 대한 기대감을 표출함.

* 서로 불르며 가자

   → 유대감과 연대감 형성에 대한 간절한 바람. 서로에 대한 따뜻한 연대감을 형성해야만 미래의 목표에 이를 수 있다는 생각이 담김.

 

화자 : 부정적 세력이 지배하는 현실에 대한 안타까움을 느끼며 서로에 대한 연대감을 형성하여 이를 극복하기를 갈망하고 있다.

주제 : 유대감의 형성을 통한 목표 실현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시련과 고난의 지속

◆ 2연 : 이상과 희망에 대한 갈망

◆ 3연 : 도달해야 할 목표가 많이 남음.

◆ 4연 : 미래에 대한 기대감

◆ 5연 : 고난과 시련의 심화

◆ 6연 : 유대감과 연대감에 대한 기대

◆ 7연 : 목표 실현에 대한 확신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부정적인 현재의 상황을 보여주는 연과 희망적인 미래를 보여주는 연이 교차하는 구조를 갖고 있다. 화자는 '산길'을 걸어가며 '어둠'으로 대표되는 부정적 상황을 만나기도 하고, '바다'와 '아침'에 대한 기대감을 갖기도 한다. 마지막 두 연에서는 '벗'과의 연대감을 통한 목표 실현에 대해 강한 확신을 보여 주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