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 장 1

                                                                              -  황동규  -

                                                       

 

 

 

내 세상 뜨면 풍장시켜다오

섭섭하지 않게

옷은 입은 채로 전자시계는 가는 채로

손목에 달아 놓고

아주 춥지는 않게

가죽가방에 넣어 전세 택시에 싣고

군산(群山)에 가서

검색이 심하면

곰소쯤에 가서

통통배에 옮겨 실어다오

 

가방 속에서 다리 오그리고

그러나 편안히 누워 있다가

선유도 지나 무인도 지나 통통 소리 지나

배가 육지에 허리 대는 기척에

잠시 정신을 잃고

가방 벗기우고 옷 벗기우고

무인도의 늦가을 차가운 햇빛 속에

구두와 양말도 벗기우고

손목시계 부서질 때

남몰래 시간을 떨어뜨리고

바람 속에 익은 붉은 열매에서 툭툭 튕기는 씨들을

무연히 안 보이듯 바라보며

살을 말리게 해다오

어금니에 박혀 녹스는 백금(白金) 조각도

바람 속에 빛나게 해다오

 

바람을 이불처럼 덮고

화장(化粧)도 해탈(解脫)도 없이

이불 여미듯 바람을 여미고

 

 

 

마지막으로 몸의 피가 다 마를 때까지

바람과 놀게 해다오.

 

        -<악어를 조심하라고>(1986)-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주지적, 허무적, 초월적

◆ 표현

    *

 

◆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옷은 입은 채로 전자시계는 가는 채로 / 손목에 달아 놓고 → 죽은 모습 그대로, 아무런 꾸밈 없이

    * 가죽 가방에 ∼ 통통배에 실어 다오 → 죽어서까지도 자유로울 수 없는 현실적 구속에 대한 풍자와 비판

    * 검색 → 군사독재로 지칭되는 시대상황 상징

    * 곰소 → 시대상황의 힘이 미치지 않는, 인간의 자취가 드문 지명

    * 무인도 → 화자가 육신의 진정한 자유를 획득할 수 있는 지향점

    * 벗기우고 → 주체 : 비바람, 햇빛

    * 남몰래 시간을 떨어트리고 → 시간과의 단절, 세상과의 이별을 의미하며, 동시에 시간의 경과를 암시함.

    * 살을 말리게 해다오 →육신의 모든 질곡으로부터 벗어나고 싶어하는 화자의 소망

    * 화장도 해탈도 없이  

        → 서정적 자아는 자신의 죽음이 세속적인 가식으로도, 신성한 의미로도 받아들여지는 것을 거부함.

    * 마지막으로 몸의 피가 다 마를 때까지 → 자신의 존재가 비바람 속에서 사라져 버릴  때까지

 

주제 : 자유에로의 귀환 의지

           존재의 소멸을 통한 자연과의 합일

풍장 → 시체를 한데에 내 버려두어 비바람에 없어지게 하는 장례 풍속의 한 가지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풍장의 준비

◆ 2연 : 풍장의 과정

◆ 3연 : 풍장의 의미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황동규의 1980년대 시세계를 대표하는 연작시 <풍장> 중 첫 번째 작품이다. 완벽한 자유에로의 귀환의지와 투신에의 갈망이 상징적인 표현 가운데 선명하게 요약되어 있어 주목을 환기한다. 그에게 있어 죽음은 그저 담담함이다. 죽음을 긍정적이고 낙관적으로 이끌어 내고 있다. '바람'과 '죽음'의 이미지를 결합하여 일상의 고달픔과 질곡을 벗어나 정신의 가벼움과 투명함을 성취하는 동시에 영원한 이상 세계인 '무인도'에 도달하여 무한한 자연에로 귀환하려는 의지가 아름답게 그려진 작품이다.

시적 자아는 풍장을 시적 상황으로 설정하여 자신이 죽을 경우 풍장시켜 줄 것을 부탁하고, 아울러 시간의 경과에 따른 풍장의 과정을 담담하고 비장한 어조로 진술하고 있다. 시적 자아가 이러한 풍장을 염원하는 것에서 현실에 대한 시인의 허무주의적 태도가 나타난다고도 볼 수 있다. 이와 같은 태도는 바람이 지니고 있는 소멸의 이미지를 통해서 제시된다. 여기에서 바람은 살과 피를 말리우듯 일체의 사물을 소멸시켜 자연의 일부로 되돌리는 생명 순환의 원리를 상징한다. 결국, 이러한 죽음마저 그 어떤 세속적 가식이나 신성한 의미도 거부한 채 바람을 이불처럼 덮고 함께 논다는 것에서 허무에 바탕을 둔 시인의 현실 인식과 초월적인 세계에 대한 지향을 엿볼 수 있다.  

시인의 죽음은 단지 자연과 우주의 무한한 순환 과정의 일부에 지나지 않으며, 따라서 슬퍼할 것도 미화시킬 필요도 없고, 거기에다가 어떤 종교적 의미를 덧붙여서 신비화하거나 신성화할 필요도 없다는 것이다. 상식을 뛰어 넘는 것으로, 이와 같은 죽음관과 죽음에 대한 냉정하고도 객관적인 태도와 어조는 우리 시의 전통에서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것이다. 이는 삶에 대한 세속적인 편견을 극복하고 삶의 진상을 파악하려는 시인의 진지한 노력의 소산이라고 할 수 있다.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