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랑캐꽃

                                                                              -  이용악  -

                                                       

 

 


   오랑캐꽃

- 긴 세월을 오랑캐와의 싸움에 살았다는 우리의 머언 조상들이 너를 불러 '오랑캐꽃'이라 했으니 어찌 보면 너의 뒷모양이 머리 태를 드리인 오랑캐의 뒷머리와도 같은 까닭이라 전한다 -

 

아낙도 우두머리도 돌볼 새 없이 갔단다

도래샘도 띳집도 버리고 강 건너로 쫓겨갔단다

고려 장군님 무지무지 쳐들어와

오랑캐는 가랑잎처럼 굴러갔단다

 

구름이 모여 골짝졸짝을 구름이 흘러

백 년이 몇 백 년이 뒤를 이어 흘러갔나

너는 오랑캐의 피 한 방울 받지 않았건만

오랑캐꽃

너는 돌가마도 털메투리도 모르는 오랑캐꽃

 

 

 

두 팔로 햇빛을 막아 줄게

울어보렴 목놓아 울어나 보렴 오랑캐꽃

 

                   -<오랑캐꽃>(1947)-

 

해        설

[개관정리]

성격 : 낭만적, 민족적, 독백적

표현

* 서정성과 서사성을 동시에 포용함

* 오랑캐꽃의 의인화

* 간접화법의 종결어미 '갔단다'와 영탄적 종결어미 '흘러갔나'를 사용하여 시간의 경과를 나타냄.

* 유사어휘의 반복 사용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도래샘 → 도랑가에 저절로 샘이 솟아 빙 돌아서 흘러 나가는 우물(샘물)

                 '도래'는 '도랑'의 함경북도 방언

* 오랑캐 → 북방 민족의 하나인 여진족으로, 우리 민족을 넘보던 적대적(敵對的)의미가 담겨 있다.

* 오랑캐꽃

     → 연약하고 가냘픈 이미지의 꽃(제비꽃, 병아리꽃, 씨름꽃, 봉기풀(함경도), 장수꽃(강원도) 등의 이칭)

         일제 강점기 한없이 억울하고 비통한 삶을 살아갈 수밖에 없는 연약하고 순수한 우리 민족

* 3연 → 화자의 감정적 진술이 위주가 됨.

 

주제 유이민들의 망국의 설움과 비애

             식민지 우리 민족이 처한 현실에 대한 연민과 비애

[시상의 흐름(짜임)]

- 오랑캐꽃의 명명에 대한 유래 -

◆ 1연 : 오랑캐와 고려와의 싸움(고려에게 쫓겨간 오랑캐)

◆ 2연 : 세월(역사)이 덧없이 흘러 감.

◆ 3연 : 오랑캐꽃에 대한 한없는 연민과 비애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오랑캐꽃'이라는 자연물을 통해 민족이 처한 비통한 현실에 대한 연민과 비애를 노래한 작품이다. 복잡한 비유 구조를 지니고 있어서 그 의미를 쉽사리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일반적으로 연약하고 가냘픈 오랑캐꽃의 이미지와 그에 대한 연민을 통해 이민족의 지배 하에서 노예적인 삶을 살아가는 민족의 삶과 운명을 그린 작품이라 할 수 있다. 결국 이 시는 오랑캐꽃의 이미지와 고통받는 민족의 현실을 등치(等値)시킴으로써 개인적인 서정을 그 시대의 보편적인 서정의 차원으로 끌어올리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즉 오랑캐의 피 한 방울 받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꽃의 형태가 오랑캐의 머리 모양을 닮았다는 외형적인 유사성 때문에 오랑캐꽃이라 불리는 것이나, 일제의 가혹한 탄압으로 인해 그 옛날의 오랑캐나 다를 바 없는 비참한 신세로 전락해 버린 민족의 처지가 동일하다는 현실 인식이 이 시의 주요 모티프를 이루고 있으며, 그에 기초하여 오랑캐꽃이라는 구체적인 사물에 대한 연민의 정을 민족이 처한 객관적 현실에로 확대시키고 있는 것이 이 시의 기본적 구조가 된다.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