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

                                                                              -  신동집  -

                                                       

 

 

 

오렌지에 아무도 손을 댈 순 없다.

오렌지는 여기 있는 이대로의 오렌지다.

더도 덜도 아닌 오렌지다.

내가 보는 오렌지가 나를 보고 있다.

 

마음만 낸다면 나도

오렌지의 포들한 껍질을 벗길 수 있다.

마땅히 그런 오렌지

만이 문제가 된다.

 

마음만 낸다면 나도

오렌지의 찹잘한 속살을 깔 수 있다.

마땅히 그런 오렌지

만이 문제가 된다.

 

그러나 오렌지에 아무도 손을 댈 순 없다.

대는 순간

오렌지는 이미 오렌지가 아니고 만다.

내가 보는 오렌지가 나를 보고 있다.

 

나는 지금 위험한 상태다.

오렌지도 마찬가지 위험한 상태다.

시간이 똘똘

배암의 또아리를 틀고 있다.

 

그러나 다음 순간,

오렌지의 포들한 껍질에

 

 

 

한없이 어진 그림자가 비치고 있다.

오 누구인지 잘은 아직 몰라도.

 

               -<누가 묻거든>(1989)-

 

해           설

[개관정리]

성격 : 주지시. 형이상학적, 존재론적, 관념적, 상징적, 인식론적

표현

* 관념적이고 추상적인 내용을 구체어를 통해 표현

* 상징적 수법과 동일 어구의 반복

* 시상의 전환을 꾀하는 접속부사의 사용(그러나)

* 1, 4연과 2, 3연의 끝행에 동일한 내용을 배열하여 통일성을 부여함.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오렌지 → 인식의 대상, 관념적 대상으로서의 사물

* 오렌지에 아무도 손을 댈 순 없다.

   → 사물의 본질은 가공하거나 꾸밀 수 없는 것이므로 본질 파악이 불가능하다는 뜻이다.

       존재의 본질을 파악하기 어려움을 말함.(인간의 한계)

* 여기 있는 이대로의 오렌지 → 오렌지의 참모습(본질)

* 내가 보는 오렌지가 나를 보고 있다.

   → 내가 사물의 존재를 이해하고 의미를 부여하려 할 때, 사물도 나에게 의미를 부여하려고 한다.

       나와 오렌지의 대치(대등한 관계)

* 포들한 → 부드럽고 도톰한

* 찹잘한 → 차갑고 달착지근한

* 오렌지의 껍질을 벗기는 것, 속살을 까는 것

   → 본질은 도외시한 채 사물의 겉모습에만 관심을 갖는 그릇된 인식 태도를 지적함.

* (손을) 대는 순간 / 오렌지는 이미 오렌지가 아니고 만다

   →'오렌지는 무엇이다.'라고 '나'가 정의하는 순간, 이미 오렌지는 그 정의와는 상관없는, 생명을 가진 본질적 존재로 되돌아가게 된다.(존재의 본질이 변질됨을 의미함.)

* 내가 보는 오렌지가 나를 보고 있다. → 대상도 나를 인식하려고 함.

* 나는 지금 위험한 상태다. 

   → 오렌지의 본질을 파악하는 것이 끝내 불가능할 것으로 생각하여, 당혹해하고 절망하는 모습

       오렌지의 본질을 결국 인식하지 못할 무지하고도 혼돈스러운 화자의 모습

* 시간이 똘똘 / 배암의 또아리를 틀고 있다.

   → 서로가 서로를 몰라 당혹해하는 가운데 시간만 흘러가고 있는 상황을 나타냄.

* 그림자 → 완전한 실체를 드러내지 않은 상태의 막연한 존재

* 한없이 어진 그림자가 비치고 있다. → 존재의 본질 파악의 가능성(희망적)

 

주제존재의 본질과 진정한 의미 추구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사물 그 자체로서의 오렌지

◆ 2~3연 : 일상적 사물로서의 오렌지

◆ 4연 : 존재의 본질 파악의 어려움

◆ 5연 : 사물의 본질을 파악할 수 없는 고민

◆ 6연 : 사물의 본질을 파악할 수 있을 것같은 예감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김춘수의 <꽃>이나 <꽃을 위한 서시>와 비슷한 주제를 다룬 작품이라는 느낌이 든다. 김춘수 시인의 작품은 '꽃'을 소재로 하여 인간과 사물의 관계 맺음에 대한 인식론적 깨달음을 형상화하고 있는 데 비해, 이 시는 '오렌지'를 대상으로 하여 그와 같은 내용을 형상화하고 있다는 점이 다를 뿐이다. 이 시에서 '오렌지'는 인간과 맞서 있는 대상 세계를 가리킨다. 그런데 인간이 오렌지의 껍질을 벗기거나 아니면 '찹잘한 속살'을 까는 순간 오렌지는 사라지고 만다. 왜냐하면 오렌지는 '껍질'이나 '속살'로 분해될 수 없는 하나의 유기적인 전체이기 때문이다. 이 점을 간과하고 오렌지를 파악하려고 한다면, 그것은 결국 오렌지의 존재 자체를 파괴하고 부정하는 일이 된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도 나와 대상 세계가 조화로운 관계를 맺을 수 있는 가능성이 완전히 차단되어 있는 것은 아니다. 이 시의 마지막 부분은 다소 막연하기는 하지만 바로 그와 같은 가능성을 암시하고 있다.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