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내리느니

                                                         - 김동환 -

 

 

 

북국에는 날마다 밤마다 눈이 내리느니

회색 하늘 속으로 흰 눈이 퍼부을 때마다

눈 속에 파묻히는 하아얀 조선이 보이느니

 

가끔 가다가 당나귀 울리는 눈보라가

막북강(漠北江) 건너로 굵은 모래를 쥐어다가

추위에 얼어 떠는 백의인(白衣人)의 귓불을 때리느니

 

춥길래 멀리서 오신 손님을

부득이 만류도 못 하느니

봄이라고 개나리꽃 보러 온 손님을

눈 발귀에 실어 곱게 남국에 돌려 보내느니

 

백웅(白熊)이 울고 북랑성(北狼星)이 눈 깜박일 때마다

제비 가는 곳 그리워하는 우리네는

서로 부둥켜안고 적성(赤星)을 손가락질하며 얼음벌에서 춤추느니

모닥불에 비치는 이방인의 새파란 눈알을 보면서

북국은 추워라, 이 추운 밤에도

강녘에는 밀수입 마차의 지나는 소리 들리느니

얼음짱 트는 소리에 쇠방울 소리 잠겨지면서

 

 

 

 

오호, 흰 눈이 내리느니 보오얀 흰 눈이

북새(北塞)로 가는 이삿군 짐짝 위에

말없이 함박눈이 잘도 내리느니.

 

                   -<금성>(1924)-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상징적, 남성적, 서경적

표현 : ㉠ 약간의 변화를 주는 각운의 형태를 취함

              ㉡ ' ∼하느니'의 종결법 (완결된 의미가 아니라, 끝없이 반복되는 상황 표현)

              ㉢ 북국의 정서를 나타내주는 시어(북새, 북랑성, 막북강 --) 사용으로 이국적 정서를 잘 표현함.

 

중요 시어

    * 하아얀 조선 → ① 조선인들에게 가해지는 혹독한 시련과 고난

                             ② 고난 속에서도 느끼는 조선에 대한 순결한 사랑

    * 막북강 → 고비 사막 북쪽을 흐르는 강

    * 손님 → 고국에서 잔혹한 일제의 수탈을 견디다 못해 이주해 온 반가운 손님, 막연한 희망과 평안을 기대하며 온 동포들.

    * 발귀 → 발구(물건을 실어나르는 마소가 끄는 썰매

    * 적성 → '희망' 의미 

 

주제 ⇒ 이국에서 유이민들이 겪는 고통과 고국에 대한 향수

              주권을 상실한 민족의 비애

[시상의 전개(짜임)] 

● 1연 : 유이민이 당하는 시련 

● 2연 : 시련의 가중

● 3연 : 유이민의 삶의 고달픔과 고국으로 되돌려 보내는 안타까운 심정

● 4연 : 고국을 그리워하면서도 서로 의지하며 감내하는 모습(동포애의 극화)

● 5연 : 이국생활의 고통과 외로움

● 6연 : 민족 수난자들이 겪는 시련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인의 대표작인 <국경의 밤(1925)>의 모태가 되는 작품으로, 1924년 '금성'지에 <적성을 손가락질하며>라는 제목으로 발표되었다.  소재, 주제, 분위기에 있어 <국경의 밤>과 매우 흡사하여 <국경의 밤>의 축소판과 같은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일제 때 우리 민족은 혹독한 억압과 수탈을 피해서 많은 사람들이 만주로 이주해서 살았다.  그러나 그 곳은 오히려 추위와 낯선 풍물, 이방인 속에서의 서러움, 조국에 대한 향수 등으로 고통은 더욱 가중되었다.  이런 사실을 모르는 고국의 동포는 계속 찾아들고 시적자아는 눈보라 속에서 다시 고향으로 돌려 보낸다.  그리고 부득이한 사정으로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사람들은 조국에 대한 희망과 기대 속에서 서로를 의지하며 추위의 고통 속에서도 춤을 추면서 위로를 구한다.  조선인들은 고난 속에서도 조국에 대한 순결한 사랑을 지니고 변방을 향해 함박눈 속을 묵묵히 걸어가고 있는 것이다.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