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개의 애인이 되어서 그의 묘(廟)에

                                                                                                                          - 한용운 -

                                                       

 

 

 

날과 밤으로 흐르고 흐르는 남강(南江)은 가지 않습니다.

바람과 비에 우두커니 섰는 촉석루는 살 같은 광음(光陰)을 따라서 달음질칩니다.

논개여, 나에게 울음과 웃음을 동시에 주는 사랑하는 논개여.

그대는 조선의 무덤 가운데 피었던 좋은 꽃의 하나이다. 그래서 그 향기는 썩지 않는다.

나는 시인으로 그대의 애인이 되었노라.

그대는 어디 있느뇨. 죽지 않은 그대가 이 세상에는 없고나.

 

나는 황금의 칼에 베어진 꽃과 같이 향기롭고 애처로운 그대의 당년(當年)을 회상한다.

술 향기에 목맺힌 고요한 노래는 옥(獄)에 묻힌 썩은 칼을 울렸다.

춤추는 소매를 안고 도는 무서운 찬 바람은 귀신 나라의 꽃수풀을 거쳐서 떨어지는 해를 얼렸다.

가냘핀 그대의 마음은 비록 침착하였지만 떨리는 것보다도 더욱 무서웠다.

아름답고 무독(無毒)한 그대의 눈은 비록 웃었지만 우는 것보다도 더욱 슬펐다.

붉은 듯하다가 푸르고 푸른 듯하다가 희어지며 가늘게 떨리는 그대의 입술은 웃음의 조운(朝雲)이냐 울음의 모우(暮雨)이냐 새벽달의 비밀이냐 이슬꽃의 상징이냐.

삐비 같은 그대의 손에 꺾이우지 못한 낙화대의 남은 꽃은 부끄럼에 취하여 얼굴이 붉었다.

옥 같은 그대의 발꿈치에 밟히운 강 언덕의 묵은 이끼는 교긍(驕矜)에 넘쳐서 푸른 사롱(紗籠)으로 자기의 제명(題名)을 가리었다.

 

아아, 나는 그대도 없는 빈 무덤 같은 집을 그대의 집이라고 부릅니다.

만일 이름뿐이나마 그대의 집도 없으면 그대의 이름을 불러 볼 기회가 없는 까닭입니다.

나는 꽃을 사랑합니다마는 그대의 집에 피어 있는 꽃을 꺾을 수는 없습니다.

그대의 집에 피어 있는 꽃을 꺾으려면 나의 창자가 먼저 꺾어지는 까닭입니다.

나는 꽃을 사랑합니다마는 그대의 집에 꽃을 심을 수는 없습니다.

그대의 집에 꽃을 심으려면 나의 가슴에 가시가 먼저 심어지는 까닭입니다.

용서하여요 논개여, 금석(金石) 같은 굳은 언약을 저버린 것은 그대가 아니요 나입니다.

용서하여요 논개여, 쓸쓸하고 호젓한 잠자리에 외로이 누워서 끼친 한(恨)에 울고 있는 것은 내가 아니요 그대입니다.

나의 가슴에 '사랑'의 글자를 황금으로 새겨서 그대의 사당에 기념비를 세운들 그대에게 무슨 위로가 되오리까.

나의 노래에 '눈물'의 곡조를 낙인으로 찍어서 그대의 사당에 제종(祭鐘)을 울린대도 나에게 무슨 속죄가 되오리까.

나는 다만 그대의 유언대로 그대에게 다하지 못한 사랑을 영원히 다른 여자에게 주지 아니할 뿐입니다. 그것은 그대의 얼굴과 같이 잊을 수가 없는 맹세입니다.

용서하여요 논개여, 그대가 용서하면 나의 죄는 신에게 참회를 아니한 대도 사라지겠습니다.

 

천추(千秋)에 죽지 않는 논개여,

하루도 살 수 없는 논개여.

그대를 사랑하는 나의 마음이 얼마나 즐거우며 얼마나 슬프겠는가.

 

 

 

나는 웃음이 겨워서 눈물이 되고 눈물이 겨워서 웃음이 됩니다.

용서하여요 사랑하는 오오 논개여.

 

                                               -<님의 침묵>(1926)-

 

해        설

[개관정리]

성격 : 산문적, 예찬적, 추모적, 애국적, 상징적, 역설적, 성찰적, 자유시, 서정시

표현

   * 다양한 종결어미의 구사(-ㅂ니다, -ㄴ다, -여)로 어조의 변화를 도모함.

   * 역설적 표현 기법이, 중심 생각을 표현해 냄.

   * 다양한 표현 기교의 사용 (역설, 반복, 대구, 대조, 돈호, 직유, 은유 등)

   * 인과적 서술과 실천적 의지를 효과적으로 부각함.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날과 밤으로 흐르고 흐르는 남강은 가지 않습니다.

   → 아무리 흘러도 항상 그대로인 남강의 모습을 나타낸 구절이면서, 그러한 남강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각 또한 변함없음을 나타냄. (역설)

* 촉석루는 살 같은 광음을 따라서 달음질칩니다.

   → 촉석루는 그대로지만, 거기에 담긴 역사적 의미는 사람들의 뇌리에서 아득히 사라져 버렸음을 나타냄.

                                     (역설)

* 울음과 웃음을 동시에 주는 → 울음(죽음으로써, 추모할 수밖에 없는 대상)

                                              웃음(난국일 때 삶의 방향을 제시해주는 사모의 대상) (역설)

* 죽지 않은 그대가 이 세상에는 없고나.

   → 육신은 사라졌으나 영혼은 여전히 살아있음을 역설적으로 표현

* 황금의 칼에 베어진 → '순국'을 의미함

* 옥(獄)에 묻힌 썩은 칼 → 나약한 의지

* 춤추는 소매를 안고 도는 무서운 찬 바람은 귀신 나라의 꽃수풀을 거쳐서 떨어지는 해를 얼렸다.

   → 일제 강점하의 가혹한 현실을 죽음의 이미지(절망적 상황)로 비유했다. 그러나 이와 같은 절망적 상황도 논개의 순국이라는 애국적 실천 행위로 인해 극복될 수 있다는 밝은 미래에 대한 확고한 역사 의식과 저항 정신으로 이끌어 내고 있다.

* 떨어지는 해 → 국가의 몰락 운명(누란지위)

* 아름답고 무독한 눈 → 비장감

* 입술 → 사모의 대상

* 웃음의 조운(朝雲), 울음의 모우(暮雨) →

* 새벽달의 비밀, 이슬꽃의 상징 → 신비로움과, 한순간의 아름다움을 나타냄.

* 낙화대의 남은 꽃 → 논개의 충절과 거리가 먼 존재

* 삐비 → '삘기'의 방언인 듯. '삘기'는 '띠'의 어린 순으로, 봄철에 이 순의 하얀 속을 뽑아 먹기도 함.

* 교긍 → 자신의 능력과 가치를 스스로 믿어 잘난 체하며 뽐내는 것.

* 사롱 → '사등롱' '사초롱'의 준말로, 여러 가지 빛깔의 깁으로 거죽을 바른 등롱을 가리킴.

* 제명을 가리었다. → 자랑에 넘쳐서 푸른 빛으로 자기의 본 모습을 감추었다.

* 그대도 없는 빈 무덤 같은 집(사당)을 그대의 집(논개를 마음으로 만나보는 공간)이라고 부릅니다.

* 나는 꽃을 사랑합니다마는 ∼ 가시가 먼저 심어지는 까닭입니다.

   → 논개에 대한 사랑은 '고통을 감내하며 역사적 삶을 영위해야' 가능하다.

* 기념비, 제종 → 외형적인 것(겉치레)

 

제재 : 논개의 애국심

◆ 주제논개에 대한 예찬(추모)과 역사적 · 실천적 삶에 대한 다짐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논개에 대한 추모와 애정(현재)

◆ 2연 : 논개의 순국 장면 회상(과거)

◆ 3연 : 시적자아의 자책과 참회(현재)

◆ 4연 : 논개에 대한 사랑의 의지(현재)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작품은 임진왜란 때 진주에서 순국한 의기(義妓) 논개의 충혼을 기리며 그리워하는 마음을 절실하게 풀어 간 애도시다. 만해는 자신이 민족의 극한 상황에서 목숨을 바친 논개의 애인이라는 가정 아래, 논개의 애국적 행동에 의미를 부여하고, 일제 강점하에서 조국의 독립에 대한 실천적 의지를 진솔하게 드러냈다.

한용운은 이 작품을 통하여 논개의 순국이 담고 있는 민족혼과 조국애의 부활로 일제 강점기의 시대적 모순을 극복하고 잃어 버린 조국과 역사를 언젠가는 새롭게 되찾으리라는 굳은 신념을 형상화하고 있다. 이를 자신이 논개의 애인이라는 가정 아래 그를 추모하고 그리워하는 심정으로 절절히 풀어가고 있는 작품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