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지송

                                                          -박두진-

 

 

 

북망(北邙)이래도 금잔디 기름진 데 동그란 무덤들 외롭지 않으이.

 

무덤 속 어둠에 하이얀 촉루(촉루)가 빛나리, 향기로운 주검의 내도 풍기리.

 

살아서 설던 죽음 죽었으매 이내 안 서럽고, 언제 무덤 속 화안히 비춰 줄 그런 태양만이 그리우리.

 

 

 

 

금잔디 사이 할미꽃도 피었고 삐이 삐이 배, 뱃종! 뱃종! 멧새들도 우는데, 봄볕 포근한 무덤에 주검들이 누웠네.

 

                                   -<문장>(1939) -

 

해        설

[개관정리]

성격 : 의지적, 감각적, 기독교적, 찬미적, 역설적

◆ 표현 : ㉠ 시각, 청각에 의한 입체적 감각으로 죽음을 미화시키는 기법

             ㉡ 각운(않으이, 풍기리, 그리우리)과 활음조에 의한 음악적 효과

             ㉢ 역설적 표현으로, 죽음이 재생으로 연결됨.

 

◆ 중요 시어 및 시구

   * 북망 → 북망산. 사람이 죽어서 가는 곳. 무덤

   * 금잔디 기름진데 → 삶의 풍성함. "북망"과는 역설적 상황

   * 무덤 → 자연과 동화되어 새로운 생명을 얻게 되는 역설적 공간

   * 하이얀 촉루 → 하얀 해골(시각적 심상).  부패하고 악취나는 시체의 잔재를 하얗게 빛난다고 미화함

   * 향기로운 주검의 내 → 주검의 냄새를 '향기롭다'고 미화함.

   * 태양 → 부활의 빛으로 절대적 구원의 존재

   * 무덤 속 비춰 줄 태양만이 그리우리

              → 죽음은 종말이 아니라, '안식이자 부활의 대기 상태'라는 인식이 밑바탕됨.

   * 멧새 → 산새의 예스런 표현

 

주제 ⇒ 죽음의 극복과 영원한 생명에의 소망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무덤과 자연의 동화(무덤의 외부)

◆ 2연 : 주검(시체)의 찬미 (무덤의 내부)

◆ 3연 : 영원한 생명에의 소망 (무덤의 내부)

◆ 4연 : 영원한 안식의 세계 (무덤의 외부)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묘지송>은 <향현(香峴)>과 더불어 정지용에게 초회 추천된 작품으로 당시 문단에서는 경이로움과 충격으로 받아들였다고 한다. '묘지'에서 느낄 수 있는 일반적 통념을 뒤엎었을 뿐 아니라, '죽음'을 '부활'의 높은 차원으로까지 승화시킨 박두진의 탁월한 시작 능력이 발휘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죽음'을 소재로 하는 작품들은 대개 비애감·공포감·허무감 등을 주조로 하게 되는데, 이 작품에서는 정반대의 시각으로 시인의 종교적 신념을 통해 부활의 이미지로서 형상화되어 있다.    

1연은, 주검이 들어 있는 묘지일지라도 금잔디가 아름답게 깔려 있는 무덤들은 외롭지 않다는 의미이다. 묘지는 주검이 묻혀 있는 곳으로 한 생명의 파멸과 종식을 의미한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그 곳은 영원한 안식처이기도 하다. 따라서 '금잔디가 기름진' 곳에 있는 무덤은 이미 자연에 동화되어 새로운 생명을 얻은 장소라고 할 수 있다. 즉, 이 역설은 죽음이 종말이 아니라, 재생(再生)의 출발점임을 암시하고 있다.    

2연에서, '하이얀 촉루'는 공포의 대상이 아니라 마치 자연의 일부처럼 느껴지고 무덤 속의 어둠을 밝혀주는 존재이기도 하다. 주검도 자연과 동화됨으로써 향기로운 냄새를 풍긴다. 이는 인간과 자연의 순환을 통해 영원한 생명이 지속된다는 박두진 특유의 생사관이 반영된 표현이다.    

3연에서는 1,2연의 역설이 여기서는 죽음이 안식과 부활을 뜻하는 것으로 전환되고 있다. 여기서 '태양'은 기독교적인 메시아를 상징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4연은 이 시의 주제가 되는 연이다. 금잔디 사이에 할미꽃이 피었고 멧새도 우는, 봄볕이 포근한 무덤이 더 없이 따뜻하고 정겹게 그려져 있다. 거기 누워 있는 주검들은 차라리 행복하게 느껴지기까지 한다. 의성어의 효과적인 활용은 주검에 생명감과 활기를 불어넣어 준다.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