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비명

                                                                              -김광규-

                                                       

 

 

 

한 줄의 시는커녕

단 한 권의 소설도 읽은 바 없이

그는 한 평생을 행복하게 살며

많은 돈을 벌었고

높은 자리에 올라

이처럼 훌륭한 비석을 남겼다.

그리고 어느 유명한 문인이

그를 기리는 묘비명을 여기에 썼다.

비록 이 세상이 잿더미가 된다 해도

불의 뜨거움 굳굳이 견디며

이 묘비는 살아남아

귀중한 사료(史料)가 될 것이니

역사는 도대체 무엇을 기록하며

시인은 어디에 무덤을 남길 것이냐.

 

 

 

 

  -<우리를 적시는 마지막 꿈>(1979)-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현실비판적, 풍자적

특성

① 정신적 삶의 가치가 경시되는 현실을 반어와 풍자의 기법으로 비판하고 있다.

② 대립되는 시어를 통해 주제의식을 드러내고 있다.

③ 종결어미에 변화를 주고 있다.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시와 소설 → 정신적 가치

* 시와 소설을 읽는 행위 → 참다운 삶을 찾고 살고자 노력하는 행위

* 그는 한 평생을 행복하게 살며 → 반어법

* 훌륭한 비석 → 반어법, 물질적 가치에 종속된 현대인의 삶에 대한 풍자

* 어느 유명한 문인 → 물질적 가치의 지배를 받는 인물

* 귀중한 사료 → 반어법

* 시인 → 정신적 가치를 중시하는 인물

* 시인은 어디에 무덤을 남길 것이냐. → 개인의 삶과 역사의 관계에 대해 성찰하게 해줌.

 

화자 : 물질적 가치가 팽배한 현실을 안타까워하는 이

주제정신적 가치가 물질적 가치에 압도되는 사회상에 대한 풍자

[시상의 흐름(짜임)]

◆ 1 ~ 6행 : 풍자적 대상으로서의 삶의 모습

◆ 7 ~ 8행 : 물질에 아부하는 사람의 풍자

◆ 9~14행 : 역사와 시인에 대한 성찰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에서 '시'나 '소설'은 정신적 가치를, 돈과 높은 자리는 물질적 가치를 상징한다. 이 시는 문학으로 대표되는 정신적 가치와는 담을 쌓고 지낸 사람이 물질적으로 성공을 거두고, 그의 묘비명을 유명한 문인이 기록하는 아이러니를 포착하고 있다. 물질적 성공을 거두고 죽은 이나 그의 묘비명을 써 준 문인 모두를 풍자하고 있으며, 그러한 사회상까지 아울러 고발하고 있다.

이 시는 의미가 분명히 드러나는 시다. 문학을 모르는 사람이 많은 돈을 벌고 높은 자리에 올라 행복하게 살다가 죽은 후에도 묘비를 잘 써서 역사에 남을 터인데, 역사란 무엇이며 시인이란 어떻게 죽어야 역사에 남아 정신을 전할 것인가를 반문하는 내용이다.

화자는 풍자에서 그치지 않고 잘못된 역사 기록에 대해서 풍자한다. '그'의 '묘비명'은 '어느 유명한 문인'에 의하여 각색되고 윤색되어 기리어졌으므로 사실과 거리가 있다. 이 사실과 다른 기록이 '비록 이 세상이 잿더미가 된다 해도' 돌에 새겨져 있기 때문에 '불의 뜨거움 굳굳이 견디며', '살아남아', '그'에 대한 사실을 모르는 후대인들이 '묘비명'에 새겨진 내용을 그대로 받아들여 '귀중한 사료가 될 것'을 상상한다. 이는 현실과 왜곡된 역사를 사실로 받아들이는 현 시대에 대한 풍자이며 가진 자가 미화되는 역사에 대한 풍자이다.

화자는 '역사는 도대체 무엇을 기록하'는가 한탄하면서 '시인은 어디에 무덤을 남'겨 역사에 기록될 것인가 하는 한탄이자 깊이 생각해야 할 질문을 한다. '시인'이 남길 것은 올바름을 추구하는 정신이다. 왜곡된 사실과 역사를 고발하는 정신이다. 이러한 정신을 어떻게 해야 남길 것인가를 화자는 고민하고 있는 것이다.

'한 줄의 시는커녕 / 단 한 권의 소설도 읽은 바 없'는 사람이 '한 평생을 행복하게 살며 / 많은 돈을 벌었고 / 높은 자리에' 오르는 일이 부정적인 현상인가 하는 의문이 든다. 개인적으로 '한 평생을 행복하게 살'았다면 그가 시와 소설을 전혀 접하지 않았다 할지라도 그는 성공한 인생을 산 것이라 할 수 있다. 세상을 살면서 시와 소설을 필수적으로 알아야 할 이유는 없는 것이다. 그렇지만 화자가 말하는 '시와 소설'은 단순한 시와 소설이 아니라 '시의 정신'과 '소설의 정신'을 말하는 것이다. 문학의 정신은 '올바름을 추구하는 정신'이다. 그러므로 '한 줄의 시는커녕 / 단 한 권의 소설도 읽은 바 없'는 '그'는 현실을 바르게 보고 실천할 마음이 없는 사람인 것이다. 이런 부정적인 인물이 부를 이루고 높은 지위에 있고 죽어서도 사실을 왜곡하는 현상을 고발하는 것이다.

이 시는 올바른 정신이 없는 사람들을 부와 지위를 얻는 현실과 정신을 추구해야할 문인들이 부와 지위에 있는 사람들의 삶을 왜곡하고 윤색하는 일을 하는 현실을 풍자하면서 역사의 역할과 시인의 정신을 어떠한 후대에 남길 것인가 고민하는 시이다.

 

◆ 시도 소설도 읽지 않고 행복하게 사는 사람을 여럿 보았다. 그러고도 큰 부자에 높은 권력자인 사람은 드물게 보았다. 그 중 한 사람을 안다. 그의 눈빛을 보고 알고, 말을 듣고 알고, 행동을 봐서 안다. 그는 사람이 그저 사람 말을 듣는 데도 괴력이 필요함을 알게 해 주었고, 골방의 문인들을 거리로 뛰쳐 나오게 만들었고, 제 무덤도 제 돈으로는 짓지 않을 터이니, 어떤 무명작가도 그의 비(碑)에 붓을 대지 않을 것이다. 천한 것이 언제나 더 강하게 욕망한다. 역사는 아무 것이나 기록하지 않는다. 시인에게는 무덤이 필요 없다. (시인, 이영광)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