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위의 잠

                                                                              - 나희덕 -

                                                       

 

 

 

저 지붕 아래 제비집 너무도 작아

갓 태어난 새끼들만으로 가득 차고

어미는 둥지를 날개로 덮은 채 간신히 잠들었습니다.

바로 그 옆에 누가 박아 놓았을까요, 못 하나

그 못이 아니었다면

아비는 어디서 밤을 지냈을까요.

못 위에 앉아 밤새 꾸벅거리는 제비를

눈이 뜨겁도록 올려다봅니다.

종암동 버스 정류장, 흙바람은 불어오고

한 사내가 아이 셋을 데리고 마중 나온 모습

수많은 버스를 보내고 나서야

피곤에 지친 한 여자가 내리고, 그 창백함 때문에

반쪽난 달빛은 또 얼마나 창백했던가요.

아이들은 달려가 엄마의 옷자락을 잡고

제자리에 선 채 달빛을 좀더 바라보던

사내의, 그 마음을 오늘밤은 알 것도 같습니다.

실업의 호주머니에서 만져지던

때묻은 호두알은 쉽게 깨어지지 않고

그럴 듯한 집 한 채 짓는 대신

못 하나 위에서 견디는 것으로 살아온 아비,

거리에선 아직도 흙바람이 몰려오나 봐요.

돌아오는 길 희미한 달빛은 그런대로

식구들의 손잡은 그림자를 만들어 주기도 했지만

그러기엔 골목이 너무 좁았고

늘 한 걸음 늦게 따라오던 아버지의 그림자

 

 

 

그 꾸벅거림을 기억나게 하는

못 하나, 그 위의 잠

 

해           설

[개관 정리]

: 상징적, 애상적, 회상적, 서사적

표현 : 제비 가족과 실직한 가장을 둔 가족의 비교를 통해 사내의 힘겨움을 강조함.

              시각적 이미지를 사용한 장면의 섬세한 묘사가 돋보임.

              연민어린 회상적 어조

              경어체를 통해 연민의 정서를 부각시킴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제비집 너무도 작아 → 가난한 삶을 연상시킴.

    * 못 하나 → 아버지의 고달프고 위태로운 삶 연상, 도치법

    * 못 위에 앉아 밤새 꾸벅거리는 제비 → 몹시도 불편한 잠을 자는 아비 제비의 모습

                                                              유년시절의 아버지를 연상케 함.

    * 눈이 뜨겁도록 → 연민과 가슴 아픔의 감정

    * 흙바람 → 시련과 고난

    * 종암동 버스 정류장 → 구체적인 지명의 사용으로 사실감을 부여함.

    * 흙바람은 불어 오고 → 삶의 고난과 시련

    * 피곤에 지친 한 여자 → 아버지를 대신해 생계를 책임지셨던 어머니께서 일을 마치고 돌아오는 모습

    * 반쪽 난 달빛은 또 얼마나 창백했던가요. → 가족의 힘겨운 삶을 드러냄.

    * 제자리에 선 채 달빛을 좀더 바라보던 → 아내와 가족들에 대한 미안함과 면목없음 때문에

    * 실업의 호주머니 → 아버지의 처지를 단적으로 나타낸 말

    * 실업의 ~ 쉽게 깨어지지 않고 → 실업의 상황이 오랫동안 계속되어, 행복은 쉽게 찾아오지 않고

    * 못 하나 위에서 견디는 것으로 살아온 아비 → 사내의 힘겹고 위태로운 삶

    * 거리에선 아직 흙바람이 몰려오나 봐요 → 앞으로의 삶 또한 힘겨울 것임을 암시함.

    * 돌아오는 길 희미한 달빛 → 고달픈 가족의 삶에 대한 작은 위안

    * 식구들의 손잡은 그림자 → 가족들 간의 애정과 따뜻함

    * 그러기엔 골목이 너무 좁았고 → 어렵고 힘든 현실 상황

    * 골목 → 궁핍한 삶이 영위되는 공간

    * 그 꾸벅거림을  ~ 그 위의 잠 → 힘겨운 아버지의 삶 = 못 위의 잠

 

제재 : 실직한 가장의 삶

주제유년 시절의 아버지에 대한 회상과 연민

           실직한 가장의 힘겨운 삶에 대한 연민

[시상의 흐름(짜임)]

◆  1 ~ 8행 : 못 위의 제비를 올려다 봄 - 좁은 둥지 옆 못 위에 잠든 아비 제비(현재)

◆  9 ~ 25행 : 아버지와 함께 어머니를 마중나갔던 기억(회상)

◆ 26 ~ 27행 : 아버지의 남루한 삶을 기억나게 하는 못 위의 잠(현재)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못 위에서 잠을 자는 아비 제비와 실직한 가장인 사내의 괴로운 삶을 연관시켜서 그려내고 있다. 새끼를 지키기 위해 둥지 옆 못 위에서 잠을 자는 아비 제비의 위태로운 모습과 실업자 사내 일가의 고달픈 삶의 모습이 교차되어 사내의 괴로운 심정이 효과적으로 잘 드러난다.

시적 화자는 둥지가 비좁아 그 옆에 박힌 못 위에 겨우 앉아서 밤을 지새는 아비제비의 모습을 올려다보며 오래도록 실업 상태인 아버지 대신 어머니가 생계를 꾸려가야 했던 어린 시절, 어머니를 마중나갔던 기억 속 한 장면을 떠올린다. 그리고 좁은 골목길에서 가족들 뒤에 뒤따라 걷던 아버지의 모습과 못 위에서 꾸벅거리며 잠을 자는 제비의 모습이 겹쳐짐을 느끼면서 시적 화자는 비애와 아픔, 좌절감을 느꼈을 과거의 아버지를 연민의 시선으로 바라보게 된다.

이 시는 이러한 연민의 정서를, 어머니의 창백한 모습, 아버지가 달빛을 바라보는 장면, 좁은 골목길에서 아버지만은 또 뒤에 쳐진 채 걷고 있는 장면 등의 구체적인 묘사를 통해 전해 주고 있다. 또한 '반쪽 난 달빛은 또 얼마나 창백했던가', '실업의 호주머니에서 만져지던 때 묻은 호두알', '아버지의 그림자/그 꾸벅거림'과 같은 감각적인 표현은 이러한 시의 정서를 보다 강화시키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