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마와 숙녀

                                                          - 박인환 -

 

 

 

[1]한 잔의 술을 마시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생애와

     목마를 타고 떠난 숙녀의 옷자락을 이야기한다

     목마는 주인을 버리고 그저 방울 소리만 울리며

     가을 속으로 떠났다, 술병에서 별이 떨어진다

     상심한 별은 내 가슴에 가볍게 부서진다

     그러한 잠시 내가 알던 소녀는

     정원의 초목 옆에서 자라고

     문학이 죽고 인생이 죽고

     사랑의 진리마저 애증의 그림자를 버릴 때

     목마를 탄 사랑의 사람은 보이지 않는다

 

[2]세월은 가고 오는 것

     한때는 고립을 피하여 시들어 가고

     이제 우리는 작별하여야 한다

     술병이 바람에 쓰러지는 소리를 들으며

     늙은 여류작가의 눈을 바라다 보아야 한다

      ---------등대에----------

     불이 보이지 않아도

     그저 간직한 페시미즘의 미래를 위하여

     우리는 처량한 목마 소리를 기억하여야 한다.

     모든 것이 떠나든 죽든

     그저 가슴에 남은 희미한 의식을 붙잡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서러운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

     두 개의 바위 틈을 지나 청춘을 찾은 뱀과 같이

     눈을 뜨고 한잔의 술을 마셔야 한다.

 

[3]인생은 외롭지도 않고

     그저 잡지의 표지처럼 통속하거늘

     한탄할 그 무엇이 무서워서 우리는 떠나는 것일까

     목마는 하늘에 있고

     방울 소리는 귓전에 철렁거리는데

     가을 바람 소리는

 

 

 

     내 쓰러진 술병 속에서 목메어 우는데 …….

 

                          -<박인환 시선집>(1955)-

 

해        설

[개관정리]

성격 : 주지적, 애상적, 허무적, 감각적, 상징적, 체념적, 감상적

◆ 표현 : 산문체이면서도 리듬감이 느껴짐.

              도시적 서정과 보헤미안적 기질이 짙음.

 

중요 시어 및 시구

   * 버지니아 울프의 생애 → 의식의 흐름에 중점을 둔 내면 묘사의 소설을 주로 발표한 영국 소설가로, 전후의 허무주의적 분위기 속에서 미래에 대한 불안과 강박관념에 시달려 결국 템즈강에 투신 자살함.

   * 목마 → 떠나가는 모든 것을 대표하는 상징물로서, 이 시 전체의 분위기를 이끌어 가는 매개체이다. 또한 가벼운 애수와 상실감을 상징하며 버지니아 울프의 비극적 생애와 전후의 허무 의식을 연결시키는 매개체의 역할을 하고 있다

   * 별 → 삶의 행로를 밝히는 시대의 좌표와 희망의 상징

   * 가벼웁게 부서진다 → 상실의 이미지, 부정의 현실과 연결되는 표현.

   * 문학이 죽고 인생이 죽고 사랑의 진리마저 애증의 그림자를 버릴 때 → 모든 가치있는 것이 소멸된 전후의 절망적 상황에 대한 표현

   * 늙은 여류작가의 눈 → 삶의 열정을 읽어 버린 작가의 눈. 절망과 비애와 허무의 표출

   * 등대에 불이 보이지 않아도 → 길잡이가 없는, 즉 삶의 지향성을 상실한 허무와 불안의 시대

   * 페시미즘 → 비관주의, 염세주의 (목마의 직접적 의미)

   * 작별하여야 한다,  바라다 보아야 한다. 기억하여야 한다. 들어야 한다. 마셔야 한다 → 절망적 현실

           에서 체념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스스로에게 당위성을 부여하는 표현을 통해 위장하고 있음.

   * 뱀 → 통속적인 욕정

   * 인생은 외롭지도 않고  / 그저 잡지의 표지처럼 통속하거늘 → 인생이란 통속잡지의 표지처럼 별반

           의미도 없고 특별히 외로워할 무엇도 없는,그저 세월의 흐름에 맡기는 수동적인 삶임을 말함.

   * 가을 바람 소리는 / 내 쓰러진 술병 속에서 목메어 우는데 → 삶에 대한 시인의 태도(애상적)가 집약적으로 표현된 부분

 

주제 ⇒ 모든 떠나는 것들에 대한 애상과 허무감

◆ 특징 : 전후의 허무주의적 색채가 짙음.

              의미보다는 분위기의 강도가 큼.

[시상의 흐름(짜임)]

◆ [1] : 떠나가는 것들에 대한 허무와 절망감

◆ [2] : 절망한 현실에 대한 체념과 삶의 위안

◆ [3] : 인생에 대한 애상적 통찰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1950년대 모더니즘을 대표하는 것으로, 6.25전쟁이 가져다 준 전후의 폐허와 정신의 황폐함, 비정한 분위기에서 도시의 서정성을 노래하였다. 전쟁 직후의 시적 정조는 자연히 감상적, 허무적, 체념적인 분위기를 풍길 수밖에 없다.  시어의 선택에 있어서도 " 버지니아 울프의 생애, 목마, 별, 소녀, 늙은 여류작가, 등대, 페시미즘, 술병" 등을 동원해서 그 분위기를 고조시키는데, 이 시에서 느껴지는 삶에 대한 절망감이나 도시적 감상성은 퇴폐적이기보다는 오히려 감미로운 느낌을 주기도 하는데, 이것은 박인환의 언어에 대한 탁월한 감수성에 기인한 것이 아닌가 한다.    

이 시는 시어나 시구가 지니는 각각의 의미를 분석하거나 그것들의 의미 상황을 추적하면 무엇을 뜻하는지 선뜻 이해되지 않는데, 그것은 초현실주의적 방법인 우연성에 의한 시어의 자유 분방한 표현에 의거하고 있기 때문이다. 박인환의 이러한 언어 감각이 이 작품을 '분위기'로 느끼게 하는 주된 요인이며, 허무적이고 감상적인 정조로 만들고 있는 것이다. 전후문학은 6·25의 비극적 체험과 삶의 의미에 대한 회의, 가치의 전도(顚倒)와 혼란, 문명화, 도시화에 따른 비인간화 현상의 심화 등으로 인해 개인주의적, 감상적, 허무적 경향을 띠게 되는데, 이 작품에 나타난 허무 의식과 센티멘탈리즘 역시 전후의 정신적 황폐함과 불안 의식에서 연유한 것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