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이 오면

                                                               -  심 훈 -
                                                       

 

 

 

그날이 오면 그날이 오며는

삼각산(三角山)이 일어나 더덩실 춤이라도 추고,

한강(漢江)물이 뒤집혀 용솟음칠 그날이,

이 목숨이 끊기기 전에 와주기만 할 양이면

나는 밤하늘에 날으는 까마귀와 같이

종로(鐘路)의 인경을 머리로 들이받아 울리오리다.

두개골은 깨어져 산산조각이 나도

기뻐서 죽사오매 오히려 무슨 한(恨)이 남으오리까.

 

그 날이 와서, 오오 그 날이 와서

육조(六曹) 앞 넓은 길을 울며 뛰며 딩굴어도

그래도 넘치는 기쁨에 가슴이 미어질 듯하거든

드는 칼로 이 몸의 가죽이라도 벗겨서

커다란 북을 만들어 들쳐 메고는

여러분의 행렬에 앞장을 서오리다.

 

 

 

우렁찬 그 소리를 한 번이라도 듣기만 하면

그 자리에 거꾸러져도 눈을 감겠소이다. 

 

                 -<그 날이 오면>(1930)-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참여적, 저항적, 격정적, 의지적, 직접적 

표현

* '그 날'에 대한 강한 열망이 과장법, 반복법과 점층법의 표현형식에 의존함

* 강건하고 도도한 문체, 관념적이고 극한적 정서의 문체

* 과도한 주제의식에 의해 시적 형상화와 서정성 및 시적 균형이 다소 깨어짐.

 

중요 시어 및 시구풀이

* 삼각산, 한강물, 인경(보신각종), 육조 앞(경복궁 앞, 광화문 네거리)

          → 1930년대 우리  민족을 나타내는 가장 대표적인 상징물들.

* 까마귀 → 고독하고 비장한 자아상 상징.  '죽음'의 이미지 내포,

                 조국광복을 향한 자기 희생의 객관적 상관물

* 종소리 → 광복을 알리는 소리,  민족의 한을 푸는 소리

* 북소리 → 민족의 행진을 북돋아주는 신바람의 소리

* 두개골은 깨어져 산산조각이 나도, 드는 칼로 이 몸의 가죽이라도 벗겨서

         → 섬뜩하고도 전율감이 느껴지는 표현

 

■ 주제 : 조국광복을 향한 간절한 염원과 자기 희생 의지(殺身成仁의 자세)

[시상의 전개 (짜임)]

1연 : 그날에 대한 염원과 희생의지(1)

◆ 2연 : 그날에 대한 감격과 희생의지(2)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작품에서는 먼저 '그 날'을 기다리는 화자의 격앙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 '그 날'에 대한 강렬한 염원이 불가능한 사실조차도 아무렇지도 않게 받아들이게 하고 있고, 비논리적인 상황 설정도 서슴지 않고 있다. 즉, '그 날'에 대한 화자의 열망 내지 신념은 상식적인 차원의 것이 아니라, 절대적인 그 자체이다. 작품에서 말하는 '그 날'은 바로 조국 광복의 날을 말한다. 작품의 전 내용은 그 날이 왔을 때 폭발하듯 터져 나올 환희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그 날이 오면 삼각산이 일어나 춤을 추고, 한강물이 기쁨으로 용솟음칠 것이고, 화자는 그 기쁜 소식을 알리기 위해 새가 되어 머리로 종을 들이받다가 죽어도 좋다고 한다.  또한 '그 날'이 오면 넓은 대로에서 기쁨으로 뒹굴어도 볼 것이고, 광복의 행렬에 앞장 설 북을 만들기 위해 몸의 가죽이라도 벗기겠노라고 말하고 있다. 극한적이면서도 전율감을 느끼게 하는 표현이 서슴없이 등장하고 있다.  시적 미숙함으로 간주할 수도 있겠지만, 민족의 해방을 향한 뜨거운 갈망이 불길처럼 솟아오르는 느낌을 전해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는, 당대인들에게 이보다 더 확실하게 다가서는 시는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억누를 수 없는 힘으로 분출되는 화자의 부르짖음은 당대인들에게 조국 광복의 당위성과 미래에 대한 희망을 불어넣어 주었을 것이며, 따라서 이 작품은 암담한 현실에 눈 감지 않는 시 정신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고 보여진다.

 

[ 더 읽을거리 : 강우식 「시 이해론」]

일찍이 이 시를 가리켜 C.M 바우어는 <시와 정치>라는 책 속에서 세계 저항시의 대표적인 작품의 하나라고 말한 바 있다.  또 그는 이 책 속에서 '일본인의 한국 통치는 가혹했으나, 민족의 시는 죽이지 못했다'고 쓰기도 했다.

조국광복을 주제로 씌어진 이 시는 형식적으로는 2연으로 된 자유시라고 할 수 있다. '그 날'이라는 것을 반복적인 리듬으로 사용하고 있는 '그 날'은 미래의 감격적인 한 순간, 다시 말하면 조국 광복의 날을 의미하고 있다. 이 시는 그 날이 왔을 때의 그 기쁨에 대한 것을 그린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삼각산이 일어나 더덩실 춤이라도 추고', '한강물이 뒤집혀 용솟음칠 그 날'이라는 엄청난 기쁨으로 묘사되어 있다. 만일 이러한 날이 오면 까마귀처럼 종로 보신각 종을 들이받아 그 기쁨을 모두에게 알리고 죽어도 좋고 가죽을 벗겨 북을 만들어 그 기쁨의 행렬에 앞장을 서고 싶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이 시를 일컬어 C.M 바우러는 '감상의 오류'와 '유머러스한 과장'으로 이루어져 있다고 평한 바가 있으나 이런 표현을 하게 된 까닭은 '춤추는 삼각산', '뒤집혀 용솟음질 치는 한강'과 같은 과장법이나 또는 '인경을 들이받아 두개골이 산산조각이 나고', '가죽을 벗겨 북을 만드는' 강렬한 공상 때문에 생긴 것이라고 본다. 하지만 이것은 단순한 과장이나 감상만으로 볼 수는 없다. 확대된 감정의 폭을 통해 절망하는 사람들의 마음에 불을 당기고 또 미래에 대한 확실한 희망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것이야말로 또한 '시대의 북'이 되어 모든 사람의 앞장에 서서 가야 할 시인의 사명이기도 한 것이다.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