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풍의상

                                                                              -  조지훈  -

                                                       

 

 


하늘로 날을 듯이 길게 뽑은 부연 끝 풍경이 운다.

처마 끝 곱게 늘이운 주렴(珠簾)에 반월(半月)이 숨어

아른아른 봄 밤이 두견(杜鵑)이 소리처럼 깊어 가는 밤

곱아라 고아라 진정 아름다운지고.

파르란 구슬빛 바탕에

자주빛 호장을 받힌 호장저고리

호장저고리 하얀 동정이 환하니 밝도소이다.

살살이 퍼져나린 곧은 선이

스스로 돌아 곡선을 이루는 곳

열두 폭 기인 치마가 사르르 물결을 친다.

치마 끝에 곱게 감춘 운혜(雲鞋) 당혜(唐鞋)

발자취 소리도 없이 대청을 건너 살며시 문을 열고

그대는 어느 나라의 고전(古典)을 말하는 한 마리 호접(胡蝶)

호접(胡蝶)인 양 사풋이 춤을 추라, 아미(蛾眉)를 숙이고…

나는 이 밤에 옛날에 살아

눈 감고 거문고 줄 골라 보리니

 

 

 

가는 버들인 양 가락에 맞추어

흰 손을 흔들어지이다.

 

                           -<문장3호>(1939)-

 

해        설

[개관정리]

◆ 성격 : 고전적, 감각적, 정적

◆ 표현 : 의고체 (~도소이다), 4음보의 산문율

주제 : 의상으로 본 우아한 고전미

[시상의 전개(구성)]

1∼3행 : 시의 배경

4∼7행 : 저고리의 우아한 아름다움

8∼10행 : 치마의 아름다운 선(線)

11∼14행 : 아름다운 옷맵시와 춤사위

15∼18행 : 자아의 일체감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조지훈은 시인을 일러 "미의 사제(司祭)요, 미의 건축사이다."라고 정의함으로써 그 자신을 전통적 시관(詩觀)을 지킨 시인임을 밝힌 바 있다. 이 시는 그러한 그의 시 세계를 대표하는 작품으로 옛 여인의 옷과 춤사위의 아름다움을 예스런 어투와 가락으로 조화 있게 표현하고 있다. <승무>와 함께 이 시는 고전적 소재와 전통 무용에 대한 시적 탐구의 대표작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승무>가 춤을 소재로 하면서도 번뇌의 종교적 승화를 표현하고 있다면, <고풍 의상>은 한복의 우아함과 이를 통해 표현되는 춤사위의 그윽함을 보여 줌으로써 한 폭의 미인도(美人圖) 같은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고풍스런 의상과 춤의 아름다움을 시적으로 살리기 위해 시인은 부드럽고 우아한 가락과 '호장저고리', '치마', '운혜', '당혜', '호접', '아미'와 같은 옛 정취가 넘치는 시어들을 사용하는 한편, '밝도소이다', '보리니', '흔들어지이다'와 같은 의고적(擬古的) 종결 어미를 구사하여 한층 더 옛스런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다.

이처럼 이 시는 고전 시대의 풍물에서 민족 고유의 우아하고 섬세한 미를 찾아내 세련된 서정으로 형상화시킴으로써 전통을 중시하는 시 세계의 새로운 지평을 연 작품이다. 특히, 창작 시기가 일제 치하인 점을 생각하면, 우리 것을 점차 상실해 가던 당시에 우리 것에 대한 그리움과 안타까움을 작품 내면에 투영시킴으로써 민족 정서를 환기시켰다는 긍정적 평가에도 불구하고, 좀더 심오한 전통 문화의 정신 세계로 나아가지 못하고 단지 외적 묘사에만 머물고 만 것이라는 비판이 뒤따르기도 한다.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