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일기

                                                                              - 최승자 -

                                                       

 

 

 

오늘 나는 기쁘다. 어머니는 건강하심이 증명되었고 밀린 번역료를 받았고 낮의 어느 모임에서 수수한 남자를 소개받았으므로.

 

오늘도 여의도 강변에선 날개들이 풍선 돋친 듯 팔렸고 도곡동 개나리 아파트의 밤하늘에선 달님이 별님들을 둘러앉히고 맥주 한 잔씩 돌리며 봉봉 크랙카를 깨물고 잠든 기린이의 망막에선 노란 튤립 꽃들이 까르르거리고 기린이 엄마의 꿈속에선 포니 자가용이 휘발유도 없이 잘 나가고 피곤한 기린이 아빠의 겨드랑이에선 지금 남몰래 일 센티미터의 날개가 돋고 …….

 

수영이 삼촌 별아저씨 오늘도 캄사캄사합니다. 아저씨들이 우리 조카들을 많이많이 사랑해 주신 덕분에 오늘도 우리는 코리아의 유구한 푸른 하늘 아래 꿈 잘 꾸고 한판 잘 놀아났습니다.

 

 

 

 

 

아싸라비아

도로아미타불

 

                         -시집<즐거운 일기>(1984) -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반어적, 현실비판적, 풍자적

표현 : 반어적 진술로 주제를 효과적으로 전달함.

              외래어, 외국인의 말투를 흉내내어 풍자 효과를 높임.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여의도 강변, 도곡동 개나리 아파트 → 소위 벼락부자들이나 산다는 여의도와 강남 지역

    * 날개들이 풍선 돋친 듯 → 과도하게 부풀려진 욕망을 함축함.(풍선이 날개 돋친 듯이 아니라 날개들이 풍선 돋친 듯이라고 한 것은, 그들에게 정작 필요한 것은 풍선이 아니라 날개라는 것을 말하기 위해서)

    * 봉봉 크랙카를 깨물고 ~ 까르르거리고 → 서구 문화에 경도된 현실

    * 포니 자가용이 ~ 휘발유도 없이 잘 나가고 → 물신주의와 소비 문화에 탐닉하는 삶

    * 피곤한 기린이 아빠 ~ 날개가 돋고 → 성공에의 꿈이 실패로 끝날 것임을 암시(아기장수 설화처럼)

    * 별아저씨 → 외세를 상징

    * 캄사캄사합니다. → 외세 의존적인 현실을 조롱함.

    * 사랑해 주신 덕분에 → 반어적 표현(의존적 자세, 억압의 모습)

    * 아싸라비아 → 비속어를 활용한 야유(아, 좋네!)

 

제재 : 1970~80년대 한국 신흥 중산층의 삶

주제허위적이고 외세의존적인 중산층의 삶에 대한 풍자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화자의 소박한 일상에서 오는 기쁨

◆ 2연 : 기린이 가족(중산층)의 허위적인 삶의 기쁨

◆ 3연 : 외세 의존적인 한국 자본주의에 대한 조롱

◆ 4연 : 한국 중산층의 허위적 삶에 대한 야유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1970~80년대 산업화 당시 부동산 투기로 일확천금을 얻어 졸부가 된 소위 한국의 신흥 상류 중산층은 자신에게 주어진 부(富)를 제대로 누릴 수 있을 만큼 의식이 성장하지 못했다. 그들은 외세의 영향으로 각종 향락과 유흥 문화, 소비 문화에 탐닉하면서 과도하게 부풀려진 욕망의 포로가 되어 물질적이고 허위적인 삶을 즐기기에 바빴다. 시인은 2연에서 이러한 신흥 상류 중산층의 허위적인 삶을 기린이 가족을 통해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3연에서 시적 화자는 2연에서의 상류 중산층의 천박한 자본주의적 삶이 철저히 외세에 의해 조종당하고 있음을 통찰하며 서양식 말투를 흉내 내어 반어적으로 조롱하는 모습을 보여 주고 있다. 4연에서 시적 화자의  조롱은 야유로 발전한다. '아싸라비아'라는 속어적 표현과 '도로아미타불(모두 꿈이었구나!)'이라는 패러디까지 동원하여 반어적으로 야유를 보내면서 시상을 종결하고 있다.

 이 시에서 시적 화자가 주제를 드러내기 위해 사용한 가장 중요한 기법은 '반어'이다. 2연에 나타난 기린이 가족의 화려한 삶은 3연과 4연에서 시적 화자의 반어적 표현에 의해 조롱과 야유의 대상으로 바뀌게 된다. 그것은 '캄사캄사합니다'나 '아싸라비아'와 같은 표현으로 나타나며, 이를 통해 '기린이 가족'으로 대표되는 상류 중산층의 허위적인 삶은 여지없이 무너져 내린다. 즉, 시적 화자는 기린이 가족의 삶을 통해 한국의 자본주의가 외세에 지나치게 경도된 현실을 날카로운 시선으로 통찰하고, 반어적 표현을 통해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그러한 현실을 조롱하고 야유하고 있는 것이다.

 

■ 읽을거리 : 인터넷에서 퍼온 글

최승자의 형태론은 의미의 양적 첨가와 그 팽창에 의한 의미의 질적 변화-충격적 깨달음이다. 언뜻 보아 소시민적 삶의 안락함을 진술하고 있는 이 시는, 3연의 마지막 두 행 때문에 독자를 갑자기 당황하게 만든다. 그 안락한 삶이 왜 '아싸라비아/도로아미타불'일까? 그 당황감을 해소하기 위해 독자는 시를 다시 읽지 않을 수 없다.

1연에선 나의 기쁨과 기쁨의 이유가 서술된다. 그러나 기쁨의 서술 속에서 그 기쁨을 의혹케 하는 징조가 숨어 있다. '밀린 번역료'가 그것이다. 번역료는 왜 밀려 있었을까. 이 의문을 털어 버리지 못하고 붙잡고 있으면, 1연 전체가 의문의 대상이 된다. 왜 어머니는 구태여 건강을 증명받아야 하는가. 나는 왜 남자를 '소개'받아야 하는가. 하지만 이 의혹들은 아직 안에 잠재해 있다.

2연에선, '나'의 기쁨이 일반인들의 기쁨으로 확대된다. 의미의 양적 확대이다. 그래서 기쁨의 현상들이 거듭 첨가된다. 그러나 그 기쁨의 현상들의 서술은 뒷부분에서 '피곤한 기린이 아빠'라는 표현을 떨어뜨려 놓고 있다. 왜 기린이 아빠는 피곤할까. 이 의문 때문에 앞 부분을 다시 읽으면, '포니 자가용이 휘발유도 없이 잘 나가'는 것은 '기린이 엄마의 꿈속'에서이지 현실 자체에서가 아님을 알게 된다. 그러면 꿈과 현실은 다른 것이란 말인가. 이 의문을 해결하기 위해 2연의 처음으로 되돌아가 읽어 본다면, 우리는 '날개들이 풍선돋친 듯' 팔린다는 표현을 발견하게 된다. 풍선들이 날개돋친 듯 팔리는 게 아니라, 날개들이 풍선돋친 듯 팔린다는 것은, 삶의 비상이 '풍선'처럼 묶여 부풀려져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때 독자인 우리는, 현실에 묶인 꿈이 현실 속에서 허망하게 부풀려 있는 것이라는 깨달음을 은근히 권유하게 된다. 깨달음에의 권유란, 의문이 좀 더 확실하게 제 모습을 갖추어 질적 변화의 조건을 준비한다는 것의 다른 이름이다.

3연의 앞 3행도 외면적으로는 안온한 소시민적 삶의 모습들의 첨가이지만, 그것은 동시에 '의문-깨달음'의 명료화이다. 그 명료화로 제시되는 것이 '캄사 캄사'라는 외국인의 우리말 발음투이다. 그것의 느닷없는 돌출은 사실 느닷없는 것이 아니다. 갑자기 만난, 외국인의 우리말 발음투에 당혹해서 다시 2연으로 되돌아가면, '아파트', '봉봉 크랙카', '튤립', '포니', '센티 미터' 등 외래어와 '맥주'라는 외래 술이 이미 시 속에 들어가 있어 첨가 · 팽창되어 왔던 것이다. 여기서 우리는 소시민의 안녕의 삶이 외세에 의한 허망한 삶의 이면임을 감지하게 된다. '날개'로 표상된 우리의 비상이 아니라, 외세의 침윤, 외세에 의한 묶임이었고, 그 외세는 '수영이 삼촌'이라는 표현처럼 친근하고 '별아저씨'라는 표현처럼 멋지지만, 그 친근함과 멋짐의 이면에는, 허황된 현실에의 순응과 믿음의 환상에의 강제와 마취가 숨어 있었던 것이다. 거꾸로 말하면, 한국도 조선도 고려도 아닌 '코리아'의 '유구한 푸른 하늘 아래 꿈 잘 꾸고 한판 잘 놀아났'지만, 그것은 제대로 노는 것이 아니라 놀아난 것이며 실제 현실이 아니라 가짜 꿈에 불과한 것이다. 그리하여, 객체성-비주체성, 그리고 그에의 거짓 의식이 한편으로 안온한 일상적 삶의 모습들로 계속 덧붙여 서술되고 다른 한편으로 의혹의 잠재성이 밖으로 명료해지는, 양적 팽창이 극단화되었을 때, 달리 말해 깨달음의 조건들의 성숙이 막바지에 달했을 때, 그것은 마지막 두 행의 충격처럼, 끝없이 부풀어오른 풍선의 얇은 막처럼 터져 폭발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