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수(刺繡)

                                                                              -허영자-

                                                       

 

 

     

    마음이 어지러운 날은

    수를 놓는다.

     

    금실 은실 청홍실

    따라서 가면

    가슴 속 아우성은 절로 갈앉고

     

    처음 보는 수풀

    정갈한 자갈돌의

    강변에 이른다.

     

    남향 햇볕 속에

    수를 놓고 앉으면

     

    세사 번뇌(世事煩惱)

    무궁한 사랑의 슬픔을

    참아 내올 듯

     

    머언

    극락 정토(極樂淨土) 가는 길도

    보일 성 싶다.

 

 

 

     

         -<가슴엔 듯 눈엔 듯>(1966)-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서정적, 여성적, 성찰적

특성

① 여성적인 섬세한 정서가 드러남.

② 불교적인 배경이 바탕을 이룸.

③ 간결한 문체와 담담한 태도를 드러냄.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마음이 어지러운 날은 / 수를 놓는다.

   → 화자에게 있어 '수 놓기'가 생산성을 지닌 실질적 의미를 지니는 것이라기보다는 마음을 가라앉히는 방법임을 알 수 있음.

* 금실 은실 청홍실 ~ 가슴 속 아우성은 절로 갈앉고

   → 수를 놓는 행위를 묘사한 부분으로 시적 화자가 수놓는 과정을 통해 가슴 속의 괴로움을 가라앉히고 있음을 보여줌.

* 가슴 속 아우성 → 번뇌와 시름을 청각적 심상으로 형상화함.

* 처음 보는 수풀 ~ 강변에 이른다.

   → 화자가 마음의 평화를 되찾으면서 만나게 되는 내면 상상의 세계를 의미하는 것으로 자수의 그림 속에 있는 풍경 세계로도 이해할 수 있음.

* 정갈한 자갈돌의 강변 → 마음의 평화를 되찾으면서 만나게 되는 내면의 세계

* 남향 햇볕 속 → 맑고 밝은 분위기

* 세사 번뇌 ~ 참아 내올 듯

   → 세상살이의 괴로움, 즉 여기에서는 사랑의 슬픔을 참아내겠다는 의지를 우회적으로 표현한 부분이다. 겸손하고 여성적인 어조를 사용함으로써 호소력을 더하고 있음.

* 무궁한 사랑의 슬픔 → 번뇌의 구체적 내용

* 참아 내올 듯 → 참아 내겠다는 의지를 우회적으로 표현함.

* 머언 ~ 보일 성 싶다.

   → 멀지만 번뇌에서 벗어날 수 있는 절대적인 구원의 경지, 즉 '극락정토'에도 이를 수 있겠다고 조심스럽게 말하고 있음.

 

제재 : 자수

주제수(繡)를 통한 번뇌의 극복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마음이 어지러울 때면 수를 놓음.

◆ 2 ~ 3연 : 자수를 통해 번민이 가라앉고 평화로운 심성의 경지에 다다름.

◆ 4 ~ 6연 : 사랑의 슬픔을 참아 내고 번뇌로부터 완전히 벗어나게 됨.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일상적인 일을 통해 세상 번뇌와 사랑의 슬픔을 다스리고 마음의 평화를 찾아가는 체험을 노래한 작품이다. 이 시의 제목이자 핵심 소재인 '자수'는 시인에게 있어 실제적인 수 놓기라기보다는 고뇌를 견디는 방법이요, 극기의 상징으로 쓰이고 있다.

이 시는 의미상 세 단락으로 나누어진다. 첫 번째 단락은 1연으로 화자가 수를 놓는 일이 어떤 실용적 목적이 아니라, 마음 속의 고뇌와 슬픔을 가라앉히기 위한 것임을 알려주고 있다. 두 번째 단락은 2~3연으로 오랜 번민을 가라앉히고 아름답고 평화로운 심경에 다다르는 수 놓기의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 여러 가지 색실을 따라 화자가 수를 놓다 보면, 어느덧 처음 보는 수풀이나 정갈한 자갈돌의 강변에 이른다. 그러므로 그곳은 내면적 상상의 세계로 화자가 수를 놓으면서 되찾게 된 마음의 평화를 의미한다. 세 번째 단락은 4~6연으로 수를 놓고 있으면 사랑의 슬픔도 이겨 내고 번뇌로부터도 완전히 벗어날 수 있으리라는 기대와 소망을 보여주고 있다. 아마도 화자는 수를 놓는 행위를 통해 아픔을 극복하고 극락 정토라는 절대적 구원까지도 얻을 수 있으리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는 듯하다.

 

◆ '자수'에 나타나는 화자의 내면적 갈등

이 시는 수 놓기를 통해 화자의 내면적 갈등을 극복해 나가는 과정을 보여 주고 있다. 화자의 내면적 갈등은 1연에서 '마음이 어지러운', 2연에서 '가슴 속 아우성'으로 표현되고 있는데, 세 번째 단락인 5연에 와서 그 갈등이 보다 구체화되어 나타난다. 바로 '세사번뇌 / 무궁한 사랑의 슬픔'의 표현이 그것인데, 결국은 화자의 갈등이 사랑의 슬픔으로 인한 것이었음을 알 수 있게 된다. 화자는 수 놓기를 통해 사랑의 슬픔으로 인한 번뇌를 극복하고 '극락 정토'의 경지에까지 이르고자 하는 것이다.

 

◆ '자수' - 여성적 감성과 소재의 결합

이 시는 여성적인 섬세함과 강렬한 생명력이 결합된 시풍이 특징인 허영자의 대표작으로, 여성적인 소재와 언어와 감성이 적절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 여성들의 일상에서 체험하는 자수라는 소재에 여성의 풍부한 감성이 결합되어 자신의 삶을 보다 깊이 있게 성찰하며, 슬픔과 번뇌로부터 벗어나 순수한 삶을 살고픈 시적 화자의 마음을 효과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 허영자의 시 세계와 '자수'

수를 놓는다는 것은 마음의 평정을 추구함이다. 삶의 자질구레한 굴레로부터 벗어나 여유를 갖는 시간이 여인에게 있어 수를 놓는 시간이다. 그 때만 되면 세상의 온갖 번뇌도 참을 듯하고, 사랑의 슬픔도 이길 듯하다. 번뇌와 슬픔의 극복, 그 결과는 부처가 된 것과 같고 그로 인해 극락정토도 눈에 들어오는 것이다. 참음으로써 맑고 깨끗함을 지키려는 이 염결성은 부끄러움의 미학을 산출한다. 그녀는 "스스로 착하고 참되게 살려고 한 삶의 지향 속엔 항시 부끄러움만 비늘처럼 떨어져 내리곤 하였으며, 나의 시란 아프고 쓰라린 그 부끄러움을 쓸어모은 것이다."라고 스스로 고백하고 있다. 그녀의 부끄러움은 착하고 참되게 살려고 했는데도 불구하고 그렇게 살지 못한 데서 오는 부끄러움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