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산 1

                                                                              - 정지용 -

                                                       

 

 

 

벌목정정(伐木丁丁) 이랬거니 아람도리 큰 솔이 베혀짐즉도 하이. 골이 울어 멩아리 소리 쩌르렁 돌아옴즉도 하이. 다람쥐도 좇지 않고 뫼ㅅ새도 울지 않어 깊은 산 고요가 차라리 뼈를 저리우는데 눈과 밤이 조히보담 희고녀!  달도 보름을 기달려 흰 뜻은 한밤 이 골을 걸음이랸다? 웃절 중이 여섯 판에 여섯 번 지고 웃고 올라간 뒤 조찰히 늙은 사나히의 남긴 내음새를 줏는다? 시름은 바람도 일지 않는 고요에 심히 흔들리우노니 오오 견디랸다. 차고 올연(兀然)히 슬픔도 꿈도 없이 장수산 속 겨울 한밤내 ― .

 

 

 

 

                                    -<문장 2호>(1939)-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탈속적, 초월적, 동양적, 감각적

표현 : 청각과 시각을 통해 산중의 정경을 형상화함.

              고어의 사용하여 고전적이고 우아한 느낌을 줌.

              선경후정의 수법으로 시상을 전개함.

              시행의 종결을 의도적으로 거부함.

              탈속적, 초월적 세계를 지향하는 태도

              예스런 말투를 통해 자연에서 받은 감흥과 신비로운 느낌을 효과적으로 표현함.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벌목정정 → 커다란 나무를 벨 때 나는 소리. '정정'은 의성어임.

    * 아람도리 → 아름드리. 매우 큰 나무

    * 벌목정정(伐木丁丁) 이랬거니 아람도리 큰 솔이 베혀짐즉도 하이

        → 도끼로 나무 벨 때 울리는 쩌렁쩌렁한 소리를 낼 만한 아름드리 나무가 울창한 산의 장엄함을 표현

    * 골이 울어 멩아리 소리 쩌르렁 돌아옴즉도 하이

       → 나무가 쓰러지는 소리가 쩌렁쩌렁한 메아리가 되어 돌아올 만큼 깊은 산골임을 말하고 있다.

           청각적 심상을 통해 역설적으로 장수산의 고요를 형상화한 것이다.

    * 깊은 산 고요가 차라리 뼈를 저리우는데

            → 청각의 촉각화.

                아무 소리도 들려오지 않는 고요한 상황으로, 초월적 경지를 이미지화함.

    * 눈과 밤이 조히(종이)보다 희고녀 → 초월적 경지를 이미지화함.

    * 달도 보름을 기달려 흰 뜻은 한밤 이 골을 걸음이랸다?

          → 보름달 밤 골짜기를 걷는 상황을 운치있게 표현

              오늘 같은 날에 맞추어 보름달이 떠오른 것은 지금 같은 밤 분위기와 어울리기 위해서가 아닌가?

    * 웃절 중이 여섯 판에 여섯 번 지고 웃고 올라간 뒤 조찰히 늙은 사나히의 남긴 내음새를 줏는다?

         → 화자는 자신과 바둑을 두며 여섯 판을 지고도 웃고 올라간 늙은 중의 모습을 통해 자족과 여유,

                      무욕의 태도를 생각하게 된다.

    * 여섯 판에 여섯 번 지고 웃고 올라간 → 승패에 연연하지 않는 초월적 경지

    * 조찰히 → 아담하고 깨끗하게

    * 조찰히 늙은 사나히의 남긴 내음새 → 여유와 자족의 초월적 정신 세계

    * 시름은 바람도 일지 않는 고요에 심히 흔들리우노니 → 내적인 시름과 번뇌에 시달림.

    * 올연히 → 홀로 우뚝하게

    * 장수산 → 황해남도 재령군에 있는 747미터의 산. 황해도의 금강산으로 불림.

                      이 시에서 장수산은 '세속을 초월한 고요하고 신비롭고 고결한 세계'로서의 이미지를 지님.

    * 한밤내― → 한밤내 견디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면서, 그 시간 동안의 지속 · 고통 · 힘겨움 등을 함축함.

    * 오오 견디랸다 차고 올연(兀然)히 슬픔도 꿈도 없이 장수산 속 겨울 한밤내 ― .

         → 슬픔도 꿈도 모두 이 장수산 속의 겨울 한밤의 적막 속에 묻어 버리겠다는 의미이다.

             고요를 통해 시름을 이겨내려는 시적 화자의 의지가 드러난다.

 

제재 : 장수산의 겨울 정경

주제탈속적 삶에 대한 동경, 암울한 시대 현실에 대응하는 태도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겨울 장수산의 순수하고 고요한 세계, 웃절 중이 풍기는 초월적 모습 등을 통해 탈속적 세계를 지향하는 화자의 의지가 드러나 있다.

이 시는 산중의 시각적 심상을 통해 정밀하게 형상화되고 있다. 이 작품의 시적 대상이 되고 있는 것은, 겨울달밤의 장수산으로, 밤의 정밀과 고요는 눈덮인 산중의 달밤을 하나의 깊은 정신적 공간으로 새롭게 형상화하고 있다. 즉, 이 작품은 고요한 자연의 정경과 깊은 내면의식을 교묘하게 조화시켜 놓음으로서 시적 표현이 도달할 수 있는 하나의 성취를 보여준다.

이 시에서 가장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는 시어는 '고요'라는 말이다. 장수산이라는 시적 대상을 하나의 정밀의 세계로 형상화하는 데에 있어서 '고요'라는 시어의 기능이 매우 중요하다. 이 말은 시적 대상과 대응하는 서정적 자아의 내면 의식과 함께 제시하고 있다. 장수산의 고요 속에서 오히려 서정적 자아의 내면 의식은 깊은 시름으로 빠져든다. 그러나 그 시름을 견인(堅忍)의 정신으로 극복하고자 한다. 이 같은 의식은 인간과 자연이 일체화되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시의 구성에서 의도적으로 시행의 종결을 거부하여 호흡을 지속시키고자 한 점이라든지, 내면의식의 추이를 보여주는 일종의 독백적 어투 등을 시적 진술의 방법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은 모두 이 같은 과정을 형상화하기 위한 기법적 배려라고 할 수 있다.

이 시는 7개의 문장 단위로 끊어 생각해 볼 수 있다.

첫째 문장에서는 커다란 나무를 벨 때 울리는 쩌렁쩌렁한 소리를 뜻하는 '벌목정정'이라는 시구로 시작하고 있지만, 실제로 나무를 벤다는 뜻이 아니라 벨 때 그런 소리를 낼 만한 아름드리 나무가 울창한 산의 장엄함을 표현하고 있다.

둘째 문장에서는 그러한 나무가 쓰러졌을 때 그 소리가 메아리가 되어 쩌렁쩌렁 골짜기를 울리면서 돌아올 만큼 깊은 산골임을 말하고 있다.

셋째 문장에서는 그 골과 울창한 숲은 작은 짐승의 움직임조차 감지할 수 없을 만큼 고요하고, 눈 내린 밤은 종이보다 희어 그 적막감이 화자의 마음 깊이 사무치고 있다는 것이다.

넷째 문장에서 화자는 오늘 같은 날 때를 맞추어 보름달이 떠오른 것은 지금 같은 밤 분위기와 어울리기 위해서가 아닌가 하고 생각한다.

다섯째 문장에서는 화자는 여섯 판을 내리 지고도 여유있게 웃고 돌아간 늙은 중의 맑고 깨끗한 모습을 생각하는데, 늙은 중의 탈속적 모습이 장수산의 또다른 이미지가 되고 있다.

여섯째 문장에는 고요 속에 밀려오는 시름에 흔들리는 화자의 내면이 드러난다.

그러나 마지막 문장에서 화자는 그 시름을 차갑고 의연하게 견디겠다고 말한다. 슬픔도 꿈도 모두 이 장수산 속의 겨울 한밤의 적막 속에 묻어 버리겠다는 것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