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현(香峴)

                                                                              -  박두진  -

                                                       

 

 

 

아랫도리 다박솔 깔린 산 넘어, 큰 산 그 넘어 다른 산 안 보이어, 내 마음 둥둥 구름을 타다.

 

우뚝 솟은 산, 묵중히 엎드린 산, 골골이 장송 들어섰고, 머루 다래넝쿨 바위 엉서리에 얽혔고, 샅샅이 떡갈나무 억새풀 우거진데, 너구리, 여우, 사슴, 산토끼, 오소리, 도마뱀, 능구리 등 실로 무수한 짐승을 지니인

 

산, 산, 산들! 누거 만년 너희들 침묵이 흠뻑 지리함즉 하매,

 

산이여! 장차 너희 솟아난 봉우리에 엎드린 마루에 확확 치밀어 오를 화염을 내 기다려도 좋으랴!

 

 

 

 

핏내를 잊은 여우 이리 등속이, 사슴 토끼와 더불어 싸릿순 칡순을 찾아 함께 즐거이 뛰는 날을 믿고, 길이 기다려도 좋으랴?

 

                                       -<문장>(1939)-

 

해           설

[개관정리]

성격 : 역동적, 남성적, 상징적, 자연친화적

표현 : 반복과 영탄을 통한 힘찬 율동감 표현

              역동적 심상, 상징적 시어 사용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큰 산 그 넘어 산 안 보이어 → 미래에 대한 어두운 전망

    * 내 마음 둥둥 구름을 타다 → 시야를 막고 있는 앞의 모습을 보기 위하여

    * 2연 → 구름 위에 올라가서 내려다 본 산의 모습

                 온갖 동식물들이 뒤엉켜 살벌한 살육을 벌이고 있는 산의 모습

                 당시 피압박 민족으로서의 어지러운 조국의 모습, 폭발 직전의 고요한 침묵의 상태.

    * 사슴, 산토끼 → 일제 말기 우리 민족을 우의적으로 표현한 말

    * 누거만년 → 오랜 세월.  피압박의 악평온의 세월

    * 지리함즉 하매 → 지리할 대로 지리할 것 같으므로

    * 확확 치밀어 오를 화염

          → 식민지하의 암담한 현실을 타개할 만한 혁명과 대변혁

              강자에 의한 폭력과 불의를 사르는 정의의 불꽃

    * 4연 → 답답한 세월과 침묵의 세월 속에서 소용돌이치는 혁명과 대동란이 화산 터지듯 일어나기를 갈망

                 혁명을 염원하는 완곡한 표현

                 무기력과 감상에서 벗어나 의욕적이고 대담한 자세를 보여줌

    * 5연 → 선과 악, 약육강식, 힘과 힘의 투쟁의 원리 등을 부정하고 영원한 평화와 공존, 화해와 이상을

                                                표현함(주제연)

                 대담한 혁명을 갈망하면서도 강자와 약자가 공존 공생하는 절대적 이상향을 추구함.

 

주제 : 영원한 화합과 평화에 대한 갈망

           갈등을 극복한 평화와 공존과 화해와 이상의 세계 갈망

제목(산) : 선과 악이 공존하고 있는 인간 세계 비유

                   다양한 존재들을 포용하고 있는 거대한 공동체의 세계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암담한 현실에 대한 인식

◆ 2연 : 대립과 갈등의 현상

◆ 3연 : 대립과 갈등의 현상

◆ 4연 : 현실 극복에 대한 기원

◆ 5연 : 화합과 평화에 대한 갈망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일제 말기의 극한 상황을 인종(忍從)으로 초극하며, 새로운 세계의 도래(到來)를 기다리는 뜨거운 열망이 표백(表白)된 작품으로 <해>와 시상 전개 방법이 매우 유사하다. '여우'·'이리' 등으로 대표되는 '악'[악마 ― 파괴]의 표상과 '사슴'·'토끼' 등으로 대표되는 '선'[천사 ― 평화]의 표상이 함께 등장하는 '산'은 바로 선·악이 함께 뒤엉켜 존재하는 인간 세계이자 역사 발전의 장애 요인의 이미지로서 당시의 현실 상황을 상징한다.

화자는 숨막히는 일제의 폭압 아래서, 첩첩한 산 너머 존재하는 광명(光明)의 세계를 보기 위하여 '둥둥 구름을 탄다.' 그가 구름 위에서 내려다 본 산에서는 온갖 동식물이 뒤엉켜 생존을 위한 살벌한 살육(殺戮)을 벌이고 있는데, 바로 이것이 당시 조국의 어지러운 현실 모습인 것이다. 그 피비린내 나는 광경을 개벽(開闢) 이래 오랜 세월 동안 그저 침묵하며 바라보고만 있는 산들은 아마도 지리할 대로 지리할 것이라고 생각한 그는 산마루에서 '대변혁' ― 혁명을 상징하는 '확 확 치밀어 오를 화염'이 일어나기를 갈망하게 된다. 그리하여 죄다 불타 버린 그 산에 다시 풀나무와 짐승들이 하나 둘 모여 살게 되었을 때, 비로소 선과 악, 약육강식(弱肉强食), 힘과 파괴로 얼룩진 투쟁의 역사가 모두 사라지고, '핏내 잊은 여우 이리가 사슴 토끼와 더불어 싸릿순 칡순을 찾아 함께 즐거이 뛰는' 평화와 공존, 화해와 복락(福樂)의 종교적 이상 낙원이 달성될 것임을 확신하는 것이다.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