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들녘에 서서

                                                                              - 오세영 -

                                                       

 

 

 

사랑으로 괴로운 사람은

한 번쯤

겨울 들녘에 가 볼 일이다.

빈 공간의 충만.

아낌없이 주는 자의 기쁨이

거기 있다.

가을걷이가 끝난 논에

떨어진 낟알 몇 개.

 

이별을 슬퍼하는 사람은

한 번쯤

겨울 들녘에 가 볼 일이다.

지상의 만남을

하늘에서 영원케 하는 자의 안식이

거기 있다.

먼 별을 우러르는

둠벙의 눈빛.

 

그리움으로 아픈 사람은

한 번쯤

겨울 들녘에 가 볼 일이다.

너를 지킨다는 것은 곧 나를 지킨다는 것,

홀로 있음으로 오히려 더불어 있게 된 자의 성찰이 거기 있다.

 

 

 

빈 들을 쓸쓸히 지키는 논둑의

저 허수아비.

 

          -<잠들지 못하는 건 사랑이다>(2002)-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교훈적, 존재론적, 관조적, 역설적

표현

* 통사구조의 반복을 통해 의미를 강조함.

* 관조적 태도로 겨울 들판을 통해 깨달음에 이름.

* 자연물을 통하여 삶의 아픔을 역설적으로 극복함.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겨울 들녘 → 아픈 사람에게 성찰과 각성의 계기가 되는 시적 공간

    * 빈 공간의 충만 → 역설법, 수확이 끝난 자연이 인간에게 아낌없이 주는 데서 느끼는 기쁨의 충만

    * 아낌 없이 주는 자 → 인간에게 이로움을 주는 존재(낟알을 가리킴)

    * 지상의 만남 → 이승에서의 짧은 만남

    * 하늘에서 영원케 하는 자 → 이별을 영원한 만남으로 승화시키는 존재(둠벙을 말함)

    * 먼 별 → 이별의 대상

    * 둠벙 → 웅덩이의 사투리

    * 너 → 그리움의 대상

    * 홀로 있음으로 오히려 더불어 있게 된 자의 성찰

          → 더불어 사는 삶을 위해서는 그리운 대상과 일정한 거리가 유지되어야 한다는 역설적 표현

 

화자 : 아낌없이 주며 기쁨을 간직하는 자연의 모습을 통해 사랑의 괴로움에서 벗어나 교훈과 위안을

                          얻으라고 권유하는 위치에 서 있는 인물

청자 : 사랑으로 인해 괴로워하는 사람이며, 이별 후 그 대상을 잊지 못해 그리움으로 가슴을 쥐어뜯는

                          사람

주제겨울 들녘에 가서 받는 위안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수확이 끝난 논의 낟알을 통하여 참된 사랑의 의미를 일깨움.

◆ 2연 : 둠벙을 통해 이별의 슬픔을 영원한 만남으로 승화시키는 삶의 태도를 일깨움.

◆ 3연 : 허수아비를 통해 외따로 있음을 더불어 지내는 것으로 성찰하는 삶의 태도를 보임.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사랑을 하는 과정에서 겪게 되는 괴로움과 슬픔으로 마음이 아픈 사람들을 겨울 들녘으로 안내하는 화자의 목소리가 담담하고 다정하게 나타나 있는 작품이다. 겨울 들녘은 빈 공간이지만, 그 모습 자체로 괴롭고 슬픈 인간에게 위안과 교훈을 주는 자연이다.

 

■  오세영의 작품 경향

모더니즘에 심취해 있던 초기에는 기교적이며 실험 정신이 두드러지는 시들을 발표했다. 그러나 언어의 예술성에 철학을 접목시키는 방법론적 문제로 고민하던 시인은 동양 사상, 특히 불교에 관심을 기울이게 된다. 이후 그는 불교적 상상력을 기반으로 사물의 인식을 통해 존재론적 의미를 파악하는 데 주력함으로써, 현대 문명 속에서 아픔을 느끼는 인간 정서를 서정적으로 형상화하는 시적 변모를 모색하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