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릇 1

                                                                              - 오세영 -

                                                       

 

 

     

    깨진 그릇은

    칼날이 된다.

     

    절제(節制)와 균형(均衡)의 중심에서

    빗나간 힘.

    부서진 원은 모를 세우고

    이성(理性)의 차가운

    눈을 뜨게 한다.

     

    맹목(盲目)의 사랑을 노리는

    사금파리여,

    지금 나는 맨발이다.

    베어지기를 기다리는

    살이다.

    상처 깊숙이서 성숙하는 혼(魂)

     

    깨진 그릇은

    칼날이 된다.

 

 

 

    무엇이나 깨진 것은

    칼이 된다.

     

         -<모순의 흙>(1985)-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관념적, 철학적, 상징적, 역설적, 비유적

표현

* 사물의 본질을 인식하려는 객관적인 어조

* 일상적 사물에 상징적 의미를 담아 관념적 세계를 형상화함.

* 수미상관식 구성과 핵심 시구의 반복으로 의미를 강화함.

* 존재론적 사고를 통해 사물의 본질과 삶의 진리를 통찰함.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깨진 그릇은 / 칼날이 된다.

        → '깨진 그릇'은 절제와 균형이 무너진 비합리적인 세계다. '그릇'은 인간이 추구하는 가치관으로

         볼 수 있다. 이렇게 볼 때 '칼날'은 절제와 균형을 이룬 상태에서 벗어난 결과물로서 이성의 차가운

         눈을 뜨게 하는 날카로움(나태와 안일을 거부하는 의식의 각성)을 의미함.

    * 절제와 균형 → 깨지지 않은 온전하고 완벽한 그릇의 세계

    * 빗나간 힘 → 파괴적인 힘, 안일한 상태를 거부하는 힘

    * 부서진 원 → 깨진 그릇

    * 모를 세우고 → 공격성, 성숙한 존재로 거듭나게 하는 힘

    * 이성의 차가운 / 눈을 뜨게 한다. → 의식의 각성(긍정적 역할)

    * 맹목의 사랑 → 획일화된 이념과 사상,  또는 나태하고 안일한 상태의 추구

    * 사금파리 → 사기 그릇의 깨어진 작은 조각

    * 지금 나는 맨발이다 ~ 살이다. → 상처 입기를 기다리는 모습(=영혼의 성숙을 추구하고 기다리는 상태)

    * 상처 깊숙이서 성숙하는 혼(魂) → 상처와 아픔을 극복한 후에야 성숙해지는 '나'(깨진 그릇의 기능)

    * 무엇이나 깨진 그릇은 / 칼이 된다. → 성숙하게 해 주는 존재로서의 깨진 그릇의 의미를 재확인함.

 

제재 : 깨진 그릇(칼날이 되지만 이성의 차가운 눈을 뜨게 한다는 점에서 양면적 속성을 지님)

 

                                        빗나간 힘

                       그릇 ―――――――――――――――――― 깨진 그릇 ―――――――――――――――――――― 칼날

(절제와 균형이 조화를 이룬 상태)                                (이성의 차가운 눈을 뜨게 함.)

                                                                                                      

                                                                                          영혼의 성숙을 이끎

 

주제그릇이라는 사물의 존재론적 의미와 그릇을 통한 인간의 실존적 고(영혼의 성숙) 탐구

           영혼의 성숙을 위한 '깨어짐'의 필요성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칼날이 되는 깨진 그릇

◆ 2연 : 차가운 이성의 눈을 뜨게 하는 깨진 그릇

◆ 3연 : 깨진 그릇에 의한 상처와 그로 인한 영혼의 성숙

◆ 4연 : 깨진 그릇이 칼날이 됨(깨진 그릇의 의미 재확인)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1987년 제1회 소월시 문학상 대상 수상작으로, '그릇'이라는 사물에 대한 인식을 통해 그 존재론적 의미와 인간의 실존적 고뇌를 노래한 작품이다. '그릇'은 절제와 균형이 잡힌 상태에서는 합리적이고 조화로운 원의 세계이지만, 빗나간 힘에 의해 깨진 그릇이 되면 비합리적이고 기형적인 세계가 되는 속성을 지닌다. 화자는 '절제와 균형의 중심에서 / 빗나간 힘'이 작용하여 '부서진 원은 / 모를' 세우는 깨진 그릇이 갖는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 인식하고 있으면서도 그것이 인간 영혼의 성숙을 이끄는 힘임을 깨닫고, 이러한 '그릇'의 본질에 관한 통찰을 통해 존재론적으로 새로운 인식에 다다르고 있다. 고통과 인내를 거쳐 성숙에 이를 수 있다는 인식에 이르고 있는 것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