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귀로

                                                                              -박재삼-

                                                       

 

 

 

새벽 서릿길을 밟으며

어머니는 장사를 나가셨다가

촉촉한 밤이슬에 젖으며

우리들 머리맡으로 돌아오셨다.

 

선반에 꿀단지가 채워져 있기는커녕

먼지만 부옇게 쌓여 있는데,

빚으로도 못 갚는 땟국물 같은 어린것들이

방 안에 제멋대로 뒹굴어져 자는데,

 

보는 이 없는 것,

알아주는 이 없는 것,

이마 위에 이고 온

별빛을 풀어 놓는다.

소매에 묻히고 온

 

 

 

달빛을 털어 놓는다.

 

                        (1976)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서정적, 애상적, 회고적

특성

① 대구 형식의 유사한 문장 구조의 반복을 통해 운율을 형성함.

② 감각적 이미지를 통해 어머니의 고생과 사랑을 형상화함.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새벽 서릿길, 촉촉한 밤이슬 → 어머니의 고통과 고생스러움을 부각시켜 보여주는 차가운 이미지

* 꿀단지 → 풍요의 상징

* 먼지 → 가난의 상징, '꿀단지'와 대조적 이미지

* 빚으로도 못 갚는 ~ 뒹굴어져 자는데

   → 어머니의 시선으로 본 자식의 모습, 어머니의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냄.

* 별빛, 달빛 → 어머니의 헌신적인 사랑의 상징

 

화자 :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회상하는 이

주제 : 어머니의 고생과 사랑에 대한 회상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일하는 어머니의 고달픈 삶

◆ 2연 : 자식을 바라보는 어머니의 안타까운 심정

◆ 3연 : 어머니의 헌신적 사랑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가난하던 시절 어머니가 겪었던 고생과 자식을 향한 어머니의 사랑을 노래하고 있다. 이 시에서 화자는 어머니의 고통과 고생을 '새벽 서릿길'과 '촉촉한 밤이슬'의 차가운 이미지로, 어머니의 헌신적 사랑을 '별빛'과 '달빛'의 아름답고 성스러운 이미지로 형상화하고 있다.

 

목록